자유게시판

title_Free
안종주 기자의 회피성 답변글과 모던 보이 님의 리플글을 이반 사이트들에 올리다가 문득 깨달았습니다.

최대 사이트라고 하는 이반 시티에도 친구 사이및 여러 동성애 인권의 글은 조회수가 미비할 뿐아니라 안종주 기자의 친구 사이 대표님을 거론 하는 글을 읽으면서

아무도 친구 사이 대표님이 무슨 글을 올렸는 지 기억하지 못할 것이고

더군다나 애시 당초 안종주 기자라는 사람이 한겨례 지면을 통해서 뭔 놈의 망발을 했는 지..

관심도 없고 알려 들지도 않는 다는 것을 깨닫고 말았습니다.

무지는 나쁜 게 아니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오로지 자신들의 사랑 타령이나 일상의 심심함, 욕망의 번득임만을 쫓아 게시판을 물들일 때 ..

소모성만을 원할 때 진정 알아야 하는 것들이 알려 지지 못하고 사그러 든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홍보가 중요한 것이 겠지요.?

LARK 2004-01-27 오전 06:40

그래서 황무지 님 같은 활동들이 더욱 중요한 것이겠죠. ^^

한군 2004-01-27 오후 23:00

스스로가 느끼는게 젤 좋겠지만 스스로 느끼기에는 너무 한쪽으로만 치우쳐진게 아닌가 싶어요.저도 발벗고 나서지는 못해도 바람잡이는 열심히 하겠습니다..^^;;

도토리 2004-02-03 오전 04:47

선배님! 화이팅!!!
808 전화 +3
807 ILGA에서 온 편지,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6
806 동거 +2
805 <펌> 레골라스의 비밀 일기.. +5
804 <블러디 말로리> 보고싶은 분... +3
803 내 이름은 캔디 +9
802 데미지 님이 미국에서 보낸 선물
801 이거 보고 스트레스 풀어요, 골룸 조혜련
» 문득 깨달은 이반 사이트 게시판의 진실.. +3
799 1월 31일 "세 이반의 인도 방랑기"를 확인하세요. +1
798 <한겨레> 왜냐면에 실린 안종주기자의 반론문 +5
797 안종주 기자님, 고맙습니다 +1
796 Liebe in der Beziehung
795 친구사이 10주년 행사, 광고 영상 제작팀 모집 +2
794 프랑스와 오종 '섬머 드레스'의 오프닝 씬, 뱅뱅
793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일 +1
792 1월 31일, 세 이반의 인도방랑기를 들어보세요.
791 고속버스 맨 끝자리 안단테
790 챠밍 스쿨 11강 기대해 주세요 +1
789 2004 년도에 바란다~!!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