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비오는 날의 미소녀 2006-06-11 21:09:08
5 720
집을 나설때는 비가 오지 않았는데 버스를 타고 창덕궁을 지나다보니
한두방울씩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음...오늘도 슬리퍼를 가져오길 잘햇군...

나는 기본적으로 비오는 날을 싫어한다.
습함, 꿈꿈한 느낌, 게다가 왠지 모를 우울함 때문에...
여름에 더운날 습도 만땅에 추적추적 부슬비 내리는 날은 정말 시비거는 어퐈, 언뉘들
모두 죽여버리고 싶을정도였는데...
나이가 들은걸까? 아니면 작년에 겪었던 개인적인 어려움 때문일까...
나름대로 비오는 날은 비오는 날만의 멋이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젠 나름 비를 즐길 수 있는 건지도...

어쨋든 밥을 먹고, 교정을 가로질러 연구실로 가는 길에 지렁이 한마리가
몸부림을 치고있다.
콘크리트 도로의 미세한 유리질 조각 이라도 박혀서 아픈걸까?
요 아래...누군가가 계속 올려두는 이쁜 지렁이 가족이 생각이 문득 든 것은 왜였을까?
벌레라면 바퀴벌레 잡는데도 1m 후방에서 레이드를 한통 다뿌려도 못잡는 나이기에
그냥 쌩까고 지나갈까 하다가, 떨어진 나뭇잎에 그 꿈틀거리는 작은 생명을 얹어서
바로 옆 화단에 옮겨주었다.
만약 그렇게 하지 않았었다면 물이 고이는 아스팔트 위에서 물에 빠져 질식사를 하거나
지나가는 차 혹은 무관심한 사람의 발에 밟혀 죽었겠지.

괜히 기분이 좋아진다.

이렇게 성격도 좋고, 미모도 되는데 안팔리는 이유가 몬지...휴우~~~
직장 동료, 대학 친구, 중딩 친구들 마누라..여자들한테는 오지게 인기가 많은데
왜 이 바닥에서는 이렇게 안팔리는 거지? 이유가 궁금 궁금...ㅠ.ㅠ

기즈베 2006-06-12 오전 01:58

여태껏 못된 짓만 하다 오늘 착한 일을 했으니 팔릴것이야.

욕쟁이 할매 2006-06-12 오전 03:06

망할 년....ㅡㅡ+

라이카 2006-06-12 오전 05:44

어제 니 회사 동료 언니들하고는 재밌었다.
유유상종이라는 말이 있던데 그 언니들은 이상하리만치 순수하고 이쁘시더구나 ㅋㅋ
너도 고생많았다. 잘 쉬어라.

절대동안녀 2006-06-12 오전 06:00

음... 라이카가 아류보다 언니였구나... 이상하게 난 아류가 언니 같아...ㅎ홍

순수소녀 2006-06-12 오전 06:23

어맛! 나랑 노니까 그만큼 순수하고 이쁜 거란 말얏!
유유상종이란 말이 정확히 들어맞는거지! 호호호!
4348 고건은 게이를 좋아해? +10
4347 <b>화요일 밤, 친구사이의 시원한 월드컵 벙개 +13
4346 내일 월드컵 번개 하나요? +4
4345 여러 곳에서 퍼다나른 글
4344 형 맞죠? 오늘, 나랑 눈 마주쳤죠?
4343 동성애 금지 +1
4342 감기약 드세요. +6
4341 갈수록 간뎅이가 붓는 듯한~ ^^; +3
4340 친구사이가 들린다. +5
» 아침에 일어나 학교에 오는 길에... +5
4338 그것이 알고싶다 +2
4337 비 오는 와중에 다들 수고하셨습니다~~~ +3
4336 백조
4335 에이즈환자 임신하다 +1
4334 친구 +1
4333 친구사이 주막, 친구사이 섹시 주모! +4
4332 성소수자 정치토론회-성소수자와 노동권
4331 <성전환자성별변경 법제정 공동연대>에서 ... +2
4330 <속보> 예쁜가족 시상식날 슈퍼맨 등장 예정. +7
4329 가람, '이제 친구사이 30대 형들 식성 된다' 선언 +6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