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진 사람들

“때론 나 혼자일 거라는 생각에 지쳐가는 중이었는데, 나와 같은 질병을 가진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회원들과 함께 하다보니, 긴장감은 사라지고, 왠지 모를 든든함이 가득 차 올랐습니다.”
-PL 모임 참석자 후기 중 발췌-

“내가 힘들고 지칠 때, 친구사이 사무실에 와서 담배 한 대 피고 갈 수 있는 것처럼, PL들에게도 친구사이가 그런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4년 무지개 인권상 수상자 권미란님의 수상 소감 중 발췌-

‘가진 사람들’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의 프로젝트 모임으로, PL(People Living with HIV/AIDS, HIV/AIDS 감염인) 본인이 주축이 되어서 운영하는 자조모임입니다. 모임에 관심이 있거나 참석을 원하시는 경우 아래 이메일로 문의를 해 주십시오.
대상 : 친구사이 회원 중 PL인 회원
메일 : pl@chingusai.net

조회 수 1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7년 4월 만우절에 만난 가진 사람들

 

많은 사람들이 봄이라고 우겼지만 바람이 차가웠던 4월 첫날에 가진사람들 모임에 나갔습니다.

술집도 아닌. 카페도 아닌, 오랫만에 스터디룸에서 마주한 이들의 얼굴에서 반가움과 그리움을 느꼈습니다.

환한 조명과 오랜만에 마주한 회의용 책상을 사이에 두고 처음엔 조금 낯설고 어색했지만 이내

가진 사람들 특유의 친화력(?)으로 끓이질 않는 수다를 나누었습니다.

가진 사람들을 조금 더 알리는 방법을 모색했고 친구사이와 함께 하는 마음을 다독였습니다. 

저에겐 조금 낯선 프렙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며 서로의 견해를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오랜만에 내가 나다운 자리였습니다.
차이가 차별되지 않는 세상이 멀게만 느껴지다가 순간적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가진 사람들의 모임 같은 순간들이 바로 그 때입니다.

그런 모임들을 경험하며 나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많이 나아지고 있다고 스스로 위안하면서도 마음속으로는 조금 불안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가진 사람들을 통해 조금 더 나를 단단하게 만들어 갈수 있을듯 합니다.

가진 사람들 모임을 통해 HIV/AID에 대한 사람들과 사회적 인식의 변화를 아직은 실감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도 미래에 대한 걱정거리가 조금 작아진 느낌입니다.

나를 위한 모임이기도 하면서 우리를 위한 모임이기도 한 가진 사람들과 함께 나아가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모임에서도 소소하면서도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친구사이 PL 모임 소개 가진사람들 2015.02.26 1218
14 한국 최초 ‘HIV낙인지표조사’ 한국 보고서 발간 기념 발표회 가진사람들 2017.07.18 255
13 한국 HIV낙인지표조사 결과 발표회 - 2017년 7월12일 19시 file 가진사람들 2017.06.27 149
12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4. 깨물기 모임 안내 -2017년7월8일 17시 file 가진사람들 2017.06.27 369
11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3. 쓰다듬기 후기 file 가진사람들 2017.06.22 509
10 가진사람들 6월 정기모임 안내 file 가진사람들 2017.06.13 229
9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2. 만져보기 후기 가진사람들 2017.06.12 342
8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1. 찔러보기 후기 가진사람들 2017.06.02 304
» 2017년 4월 정기모임 후기-만우절에 만난 가진 사람들 가진사람들 2017.05.29 134
6 <가진 사람들 2차 모임 후기> 바람이 분다 가진사람들 2015.03.20 1214
5 3월26일, HIV/AIDS감염인들을 위한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순회상담을 엽니다. 가진사람들 2015.03.10 759
4 아름다운 사람아 가진사람들 2015.03.02 1154
3 PL군의 친구 그리고 그 친구의 친구인 친구사이 가진사람들 2015.02.27 1035
2 친구사이 PL 모임 후기 가진사람들 2015.02.27 1049
1 PL로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내 동생에게.. 가진사람들 2015.02.26 1253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