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진 사람들

“때론 나 혼자일 거라는 생각에 지쳐가는 중이었는데, 나와 같은 질병을 가진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회원들과 함께 하다보니, 긴장감은 사라지고, 왠지 모를 든든함이 가득 차 올랐습니다.”
-PL 모임 참석자 후기 중 발췌-

“내가 힘들고 지칠 때, 친구사이 사무실에 와서 담배 한 대 피고 갈 수 있는 것처럼, PL들에게도 친구사이가 그런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4년 무지개 인권상 수상자 권미란님의 수상 소감 중 발췌-

‘가진 사람들’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의 프로젝트 모임으로, PL(People Living with HIV/AIDS, HIV/AIDS 감염인) 본인이 주축이 되어서 운영하는 자조모임입니다. 모임에 관심이 있거나 참석을 원하시는 경우 아래 이메일로 문의를 해 주십시오.
대상 : 친구사이 회원 중 PL인 회원
메일 : pl@chingusai.net

조회 수 1035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음 글은 친구사이 자유게시판에 올라 온 석란꽃님의 글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처음 PL 모임을 시작한다고 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참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더불어 나를 돌아보는 기회를 얻은 듯도 싶다.

예전에 내가 가지고 있던 HIV에 대한 생각,
"나는 아니겠지"
"뭐 걸리면 걸리는 거지"
"조심하는데 그런 게 왜 걸려"

지금 돌이켜보면, 처음 내가 HIV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땐 내 몸에서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던 것 같다.
어쩌면 초기 감기 증상같은 조짐이 보였을지도 모르겠지만, 대수롭지 않게 넘어간 게 나의 오류였고....
바이러스가 내 몸을 잠식하고 결핵이나 폐렴처럼 앓지 않아도 될 병을 접한 다음에야 내 병명을 듣게 됐던 기억이 난다.
게이임을 인정하면서부터 '나를 사랑하자, 나를 아끼자.‘등 타인들에게 떳떳함을 전하고 싶어하며, 나와 같은 성소수자들이 함께 하고 있음에 더 많은 기쁨과 즐거움을 얻으려 했었는데,
입으로 떠들었던 ’나를 사랑하자. 나를 아끼자‘ 라고 했던건 그냥 허울뿐인 입바른 소리였던 것 같다.
사실 바이러스를 처음 접했을 때는 그 어떤 생각도 그 어떤 의문도 가지지 못한체 그냥 몇 달의 시간을 다른 병에 대한 치료를 하며 흘러 보냈을 뿐이었다.
그렇게 몇 달이 지나고 난 후 내게 찾아온 갖가지 생각들...
그 중에서도 가장 스스로를 답답하게 만들었던 건 그 어떤 누구에게도 내가 가진 것에 대해 말할 수 없었던 답답함이었다.
어두워 보이지 않기 위해 더 오버해서 밝은 척 했던 모순적인 행동들....
지금 돌이켜 보면 그땐 주위에 많은 사람과 함께 했음에도 불구하고 참 즐겁지 않은 생활을 했던 듯 싶다. 내 성격적인 탓에 그럴 수도 있겠지만 ^^

지금도 마찬가지다.
분명 이제는 밖으로 나가겠다고 생각하고 있는 나나 아님 또 다른 PL군에게, 어떤 이는,
"우리가 어떤 행동을 해 주는 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는 분들과,
"지금처럼 지내면 되지 왜 굳이 밝히려고 하는가"라고 불편해하시는 분들 등.
각각의 다른 생각과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있으리라 조심스럽게 생각은 해보지만
그리고 아직도 내 스스로에게 "잘한 일인가~!"라고 물음을 던질 때도 많지만.

최종적인 답은 아닐지라도 스스로 흔들릴 때마다 용기내어 다시 다짐하게 되는 것은,
"이렇게라도 말하고 가진 것을 꺼내 놓아야 지금은 PL군에 대해 말하는 게 불편할지 모르는 다른 사람들도 (PL들을) 자주 접하게 될 것이고, 언젠가는 무던하게 말하고 무던하게 행동하는 마음이 열릴 것이다.
그리고 내 몸에 난 상처를 가린다고 하여 자연 치유 되는 게 아니니, 그 상처를 끄집어내어 곪아 있으면 터트리고, 치료가 가능하다면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자"
라는 것이다.


PL 모임후 두서 없이 글을 적긴 했지만 아직도 이런 상태로 하루 하루를 살아가고 있고 앞으로도 살아갈 거라 생각한다.
적은 수의 가진 자들이 그 가진 걸 풀어헤치기에는 아직 용기가 크진 않지만, 그 적은 용기로나마 이렇게 시작되어 한결 따뜻한 마음이 전해지고 그 어떤 누구보다 큰 위로가 되는 듯 하여
친구사이와 용기 내주신 ‘가진사람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친구사이 PL 모임 소개 가진사람들 2015.02.26 1218
14 한국 최초 ‘HIV낙인지표조사’ 한국 보고서 발간 기념 발표회 가진사람들 2017.07.18 255
13 한국 HIV낙인지표조사 결과 발표회 - 2017년 7월12일 19시 file 가진사람들 2017.06.27 149
12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4. 깨물기 모임 안내 -2017년7월8일 17시 file 가진사람들 2017.06.27 369
11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3. 쓰다듬기 후기 file 가진사람들 2017.06.22 509
10 가진사람들 6월 정기모임 안내 file 가진사람들 2017.06.13 229
9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2. 만져보기 후기 가진사람들 2017.06.12 342
8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1. 찔러보기 후기 가진사람들 2017.06.02 304
7 2017년 4월 정기모임 후기-만우절에 만난 가진 사람들 가진사람들 2017.05.29 134
6 <가진 사람들 2차 모임 후기> 바람이 분다 가진사람들 2015.03.20 1214
5 3월26일, HIV/AIDS감염인들을 위한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순회상담을 엽니다. 가진사람들 2015.03.10 759
4 아름다운 사람아 가진사람들 2015.03.02 1154
» PL군의 친구 그리고 그 친구의 친구인 친구사이 가진사람들 2015.02.27 1035
2 친구사이 PL 모임 후기 가진사람들 2015.02.27 1049
1 PL로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내 동생에게.. 가진사람들 2015.02.26 1253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