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진 사람들

“때론 나 혼자일 거라는 생각에 지쳐가는 중이었는데, 나와 같은 질병을 가진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회원들과 함께 하다보니, 긴장감은 사라지고, 왠지 모를 든든함이 가득 차 올랐습니다.”
-PL 모임 참석자 후기 중 발췌-

“내가 힘들고 지칠 때, 친구사이 사무실에 와서 담배 한 대 피고 갈 수 있는 것처럼, PL들에게도 친구사이가 그런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4년 무지개 인권상 수상자 권미란님의 수상 소감 중 발췌-

‘가진 사람들’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의 프로젝트 모임으로, PL(People Living with HIV/AIDS, HIV/AIDS 감염인) 본인이 주축이 되어서 운영하는 자조모임입니다. 모임에 관심이 있거나 참석을 원하시는 경우 아래 이메일로 문의를 해 주십시오.
대상 : 친구사이 회원 중 PL인 회원
메일 : pl@chingusai.net

조회 수 1079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세먼지로 다들 고생하던 설 연휴의 마지막 날..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의 Pl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바람이 많이 불던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 나가기까지, 무척이나 망설였습니다.

많이 떨렸고 매우 긴장되어 발걸음을 돌릴까도 생각해 봤지만
어쩌면 이 긴장이 좋은 일로 되돌아 올지도 모른단생각에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익숙한 얼굴들도 있었지만, 새롭게 내 자신을 HIV감염인으로 정립한 후 만나는 자리라그런지
다들 새롭게 알게된 친구들 같았습니다.

즐겁게 웃으며 인사하며 서로의 소소한 일상을 공유했습니다.
거창하게 무엇을 하자고 이야기 하지는 않았습니다.
병원은 어디를 다니는지, 건강은 괜찮은지, 서로에게 묻고 대답을 했습니다.
다른 계획을 세우지는 않고, 다음달에 또 만나자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것뿐이었습니다.

그런데 전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때론 나 혼자일거라는 생각에 지쳐가는 중이었는데..
나와 같은 질병을 가진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회원들과 함께 하다보니
긴장감을 사라지고 왠지 모른 든든함이 가득 차 올랐습니다.

아무렇지 않은 척했던 내 몸의 HIV라는 바이러스가
제게는 무척이나 큰 짐이었나 봅니다.

헤어지고 돌아오는 길이 한결 가벼워진 나를 느꼈습니다.
이런 모임을 만들어주신 친구사이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좀 더 나아진 모습으로 함께 동참하겠습니다.

친구사이 PL 모임 '가진 사람들'(가칭) 회원들 다들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친구사이 PL 모임 소개 가진사람들 2015.02.26 1268
14 한국 최초 ‘HIV낙인지표조사’ 한국 보고서 발간 기념 발표회 가진사람들 2017.07.18 281
13 한국 HIV낙인지표조사 결과 발표회 - 2017년 7월12일 19시 file 가진사람들 2017.06.27 171
12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4. 깨물기 모임 안내 -2017년7월8일 17시 file 가진사람들 2017.06.27 406
11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3. 쓰다듬기 후기 file 가진사람들 2017.06.22 550
10 가진사람들 6월 정기모임 안내 file 가진사람들 2017.06.13 258
9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2. 만져보기 후기 가진사람들 2017.06.12 377
8 키싱 에이즈 쌀롱 - STEP1. 찔러보기 후기 가진사람들 2017.06.02 341
7 2017년 4월 정기모임 후기-만우절에 만난 가진 사람들 가진사람들 2017.05.29 148
6 <가진 사람들 2차 모임 후기> 바람이 분다 가진사람들 2015.03.20 1230
5 3월26일, HIV/AIDS감염인들을 위한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순회상담을 엽니다. 가진사람들 2015.03.10 771
4 아름다운 사람아 가진사람들 2015.03.02 1169
3 PL군의 친구 그리고 그 친구의 친구인 친구사이 가진사람들 2015.02.27 1056
» 친구사이 PL 모임 후기 가진사람들 2015.02.27 1079
1 PL로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내 동생에게.. 가진사람들 2015.02.26 1284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