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도별 기사

NEWSLETTER 연도별 기사
[동성애, 청소년에게 유해한가?] 시청 후
2004-02-09 오후 13:02:52
9911 12


청소년 유해 매체물 개별 심의기준에 ‘동성애’, 삭제되어야 한다.
- KBS2 '100인토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동성애, 청소년에게 유해한가?') 시청 후


2월 8일 KBS에서 ‘동성애, 청소년에게 유해한가?’라는 주제의 토론이 있었다. 이 날의 토론은, 지난 1월 청소년보호위원회가 청소년 유해 매체물 심의 기준에서 ‘동성애’를 삭제한다는, 시행령 개정 법률안을 입법예고한 것과 관련하여 진행되었다. 나는 청소년 동성애자로써, 이 날의 토론에 대한 비판과 ‘동성애’를 청소년 유해 매체물로 정하는 것에 대한 나의 의견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먼저, 동성애자와 청소년 패널이 빠진 이 날의 토론은 불필요한 것이었다. 토론에 참여한 4명의 패널들이 이성애자의 청소년기는 경험했겠지만, 동성애자의 청소년기를 경험했거나 동감할 수 있으리라 보기는 어렵다. 경험과 상황이 결여된 패널들의 토론은 탁상공론에 불과한 것이다. 하지만 동성애자와 청소년들이 패널로 참여하는 것은, 편파적인 사회적 시선 때문에 매우 어려운 일이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 날의 토론에서 결여되었던 청소년 동성애자들의 청소년기는 어떠한가? 나는 초등학생 시절에 나의 동성애적 성정체성을 의심했다. 고3이 되는 지금은 내가 동성애자임을 확신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나는 수없이 많은 자살 시도와 사회 도피, 부적응을 앓아야만 했다. 처음 내가 동성애적 성향을 의심하기 시작했을 때, 나는 동성애가 사회적․윤리적으로 죄악이라고 생각했었다.

10년여 동안 이성애적 교육을 받아왔으며, 기독교인으로써 기독교 윤리에 길들여져 왔던 내가 동성애를 죄악시 하는 것은 불가피 한 일이었을 것이다. 그때 나는 심각한 죄를 짓고 있는 죄인이라는 죄책감 때문에 누구에게도 나의 고통을 이야기조차 할 수 없었다. 그런 상황에서, 나는 동성애적 성향이 거부할 수 없는 것임을 알아갔다. 그리고 내가 동성애자임을 인정함으로써 오랜 번민을 벗을 수 있었다. 그러나 내가 나를 인정한다는 것만으로 마음이 편해지지는 않았다. 동성애를 편파적으로 바라보는 사회의 따가운 시선이 나를 더 깊은 음지로 가라앉게 만들었다.

내 경험이 청소년 동성애자들이 보편적으로 겪는 일일 것이다. 그들은 자신의 성정체성을 깨닫기 위해서는, 그동안 받아온 이성애적 교육의 틀을 깨야하고, 그 후에는 사회생활을 하기 위해 동성애자로써의 어려운 위치를 인식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나를 비롯한 많은 청소년 동성애자들은 자기 정체성과 자존감을 세우기 위한 정보를 얻을 수 없어, 홀로 진통해야만 한다. 결국 의지할 곳 없는 청소년 동성애자들이 성인 동성애자들의 커뮤니티에 합류하게 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인 것이다.

현재의 성인 동성애자 커뮤니티는 그동안의 사회적 편견으로 인해, 아물지 못한 상처와 피해의식으로 얼룩져 있다. 그 속에서 청소년 동성애자들이 자신의 자존감을 세우기란 매우 힘겨운 일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회가 청소년 동성애자들에게 성정체성 확립을 위한 자료를 제공하는 것은 매우 시급한 필요성을 지닌 일인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동성애’ 자체를 청소년 유해 매체물로 정하는 것은 극히 위험한 발상이다. 법으로 규제하기 이전에도 동성애는 부정적인 인식을 받아왔다. 요즘에 와서 다양한 매체들을 통해 동성애가 조금씩 긍정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청소년 동성애자들은, 청소년과 성인, 동성애자와 이성애자 사이에서 여전히 고통 받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동성애를 죄악으로 못 박아, 청소년 동성애자들이 성인 동성애자들의 상처를 물려받도록 해야겠는가?

이 과정에서 동성애의 음란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다. 하지만 청보위의 청소년 유해 매체물 개별 심의기준에는 청소년에게 유해한 음란물에 대한 다양한 심의기준이 있다. 그러한 심의기준만으로도, 음란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본다. 동성애자들의 문화 안에 성적 표현물이 존재한다는 이유로, 동성애 자체를 음란물로 보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다. 그러한 논리에서라면 이성애도 음란물로 규제되어야 할 것이다.

어느 시대, 어느 사회에서나 동성애자는 분명히 존재했다. 앞으로도 동성애자는 존재할 것이다. 그렇다면 동성애가 옳고 그름에 관한 결론 없는 토론보다는, 동성애자들의 사회성과 자존감을 위한 진보적 발전을 도와야 한다. 이를 위해서 민감한 청소년들에게 동성애에 대한 긍정적인 정보가 제공되어야만 할 것 이다. 그러므로 ‘동성애’가 청소년 유해 매체물이라는 위험한 심의 기준은 반드시 삭제되어야만 한다.


댓글 12
profile

배상일 2004-04-30 오전 02:52

유해하지 않다고 생각 합니다.
왜냐면 저 배상일 올해 19살 된 남자로서 21살의 남자와 사귀고(동거등등 깊은사이라고 보시면되여)
있으니까여 유해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나여 유해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니 ㅋㅋㅋㅋㅋ
청소년 동성애가 유해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이 대한 민국 에서 처음 보네여 청소년 동성애가 유해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정말 특이한 인간 입니다.
profile

곰아가씨^^_ 2004-09-19 오후 12:01

유해한가 안한가의 차이는 단순한 개념속의 논리일뿐인거 같습니다
무엇을 먼저 접했고 그래서 어떤 방식으로 인식이 잡혔는지가 가장
판단을 여러모로 바꾸지 않을까 싶네요
profile

개인적인 2005-05-06 오후 19:54

음란물이 청소년에게 유해한 것처럼 게이/레즈 를 비롯한 음란물은 청소년에게 유해합니다. 하지만 이성애 자체가 유해한것은 아니지만 음란물은 유해하듯 동성애 자체는 청소년에게 무해하다라고 말해야 할거 같은데요
profile

포톤케논 2006-11-07 오후 16:08

음란물 유해매체 차단 이런거 한다고 과연 청소년들이 야동을 안볼까... 차라리 제대로 된 성교육을 시키고 확실한 피임법(또는 성병 차단 정도)을 알려주어 자연스레 알게 하는게 더 나을것 같은데.. 유해매체로 하면 어쩔거야 그래도 게이는 사라지지 않을텐데. 나중에 저사람들 대대손손 자식들이 다 게이일거야. 흥!
profile

박재문 2007-09-16 오후 20:55

요즈음 이반포로노 보면 일본미소년/20세안팎수준이더군요 그리고 지금청소년들은성장기가빨라 성욕욕망이치솟을때고 이성보다
동성애 그리고 자기몸보고도 흥분합니다 자기몸에 다른사람의 자극을 느끼고싶어하는 청소년도있습니다 차라리 동성도괞잖다고봅니다
profile

휘파람 2008-01-19 오후 12:01

스키마(기본적 귀인 오류)도 있지만... 건전한 동성매체도 없는듯(?) 부족한듯 하고... 저는 잘 모릅니다만 지금것 건전... 어렵지않은(거부감없는) 동성키워드를 가진 책이나 드라마를 접해본적이 다섯손가락에 꼽힙니다...2번,,, - - - 그리고 어느 못되먹은 인간들이 동성키워드를 상업 목적으로 너무 미화시키고 유해시키를 바람에 다수 사람들이 동성물 하면 다들 "야해"란 단어부터 떠올리니... 음... 동성키워드를 가진 청소년 문학으로 재밋고 멋진 작품들이 많이 만들어지고 홍보된다면 좋을텐데... '윌 앤 그레이스'와 같은 동성연애자와 이성애자가 함께 일상을 그려가는 시트콤이 나오면 괜찮을듯...
profile

룽이.ㅋ 2008-06-19 오전 00:17

전 별로 유해하다고 보지는 않습니다만...=_=;
profile

강준휘 2008-08-08 오전 00:26

가끔 저런 매체를 보면 '나도 음란물을 보고 동성애를 판단하는 것인가'라는 생각이 들어요. 혼란스럽군요
profile

Partenon 2009-11-02 오전 08:06

동성애가 죄악이라는 기독교적 사고관. 솔직히 말하자면....-_-종교편향적인 대한민국의 현실이 동성애자와 같은 소수자들을 점점 더 막다른 절벽으로 모는 것 같아서 매우 보기가 안좋습니다.
(기독교도인 분들은 오해하지 마세요.)
profile

이동윤 2009-11-05 오전 05:22

그냥 사람들의 시선이 부정적이라 힘들뿐이지만 요즘은 많이 나아진거같아서 좋아요.
profile

최정욱 2009-11-30 오전 06:47

동성애는 문란하다라는 이상한 편견을 가진 우리나라 국민들-_- 옛 그리스철학자중에 많은 유명한 학자들이 동성애를 했는데 그사람들을 싸그리 더러운사람으로 몰것인가,,,-_-
profile

solro 2009-12-30 오전 05:44

저는 청소년이반인데요..
얘들이 놀리구 그래서 ㅠㅠ 자살하고싶다는 생각을 많이햇어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검색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