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2233 추천 수 8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드디어 고양이가 저희 집에 왔습니다.
어제, 마님의 생일 때문에 잠시 이쁜이님에게 맡겨 두는 바람에
하루 늦게 저희집에 오게 되었네요.

혼자 아무런 말없이 침묵속에서 지내던 저의 일상이
작은 고양이 한마리로 인해 시끌벅적하답니다.

적적함이 달래져서 기분이 좋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잘 키울수 있을지 걱정도 되네요.

고양이를 키울 수 있도록 화장실이며 사료 등을 정성스레
제손에 쥐어 주신 재우 형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네요.

아기 고양이의 이름은
무비, 달숙이, 달봉이, 장금이, 구사이 등등 많은 이름들이 거론되었으나
최종적으로 누누로 정했습니다.

친구사이 사무실 앞에 있는 누누모텔을 가고 싶은 저의 욕망이
애꿎은 고양이에게 굴절되어 이름을 짓게 되었지만,
어감도 좋고 부르기가 쉬워 그렇게 하기로 했습니다.



처음엔 낯선 곳에 와서 그런지 많이 낯을 가리더군요.
밥도 주고 예뻐해줘서,
"누누!" 하고 부르면 간혹 고개를 돌려 쳐다보기도 하지만
그래도 제가 성큼성큼 다가가면 무서운지 부리나케 침대밑으로 도망쳐서
조금은 애를 먹고 있습니다.



누누 이놈이 똑똑하긴 한것 같네요.
재우 형한테 받아온 화장실을 설치하자 마자 거기에 가더니
오줌을 싸는 것이 아니겠어요!

저는 무슨  걸음마를 떼는 아기를  바라보는 엄마의 심정마냥
룰루랄라 대견스러워했지요....

처음으로 키우는 고양이...
예쁘게 잘 키워야죠...

친구사이 분들이 걱정해주시고, 많은 도움을 받은만큼
정성스레 키우겠습니다...

혼자 쓸쓸했는데,
차가웠던 제 방이 조금은 활력을 찾은 듯 하네요...^-^
?
  • profile
    하룻밤을 같이 보내면서(비록 밤새 울어대는 통에 한 숨도 못 잤지만^^), 키워 볼까 를 고민했었죠.
    잘 키우실 거라 믿구요, 좀 크거든 언제 사무실로 나들이 시키세요.
    어미에게 버려지고 끈끈이 속에서 삶을 시작했던 누누,
    잘 살아야 한다!! 굳세어라 누누아!!!
  • ?
    장금이 2003.11.07 09:35
    어제는 '장금이'로 이름 붙이기로 해놓고 결국 '누누'로 낙찰되었군.

    누누.....
  • ?
    영로 2003.11.07 09:37
    그럼 민정호는 어찌하라고...
    여전히 이쁘군요 누누는 뭐 저보다는 못하지만 호호호
  • ?
    2003.11.07 10:04
    아.. 너무 귀여워요 >0<
    저도 하루 빨리 러시안 블루와 허스키와..
    단란한 가족을 꾸려야 하는데, 어느 세월에 될런지.. -.ㅜ
  • ?
    재우 2003.11.07 10:04
    아앗~ 그 놈 참 귀엽다. 누누...ㅎㅎㅎ 고양이 사진 찍기가 쉬운일이 아니었을 텐데... 누누랑 싸우지 말고 잘 지내기 바래요.
  • profile
    금영이 2003.11.07 21:45
    아이 부러워.. 근데 사진발이 더 이쁜거 같아...흠....
  • ?
    훈육상궁 2003.11.07 23:34
    고양이 화장실에 모래를 저렇게 조금 깔아주면 아니됩니다. 일단은 냄새 등 위생상의 문제가 발생할 것이고, 용변을 본 후 모래를 충분히 덮지 못한 고양이가 욕구불만을 느끼게 될 수도 있습니다. 최소한 5cm 깊이는 되도록 깔아주세요.
  • ?
    시연 2003.11.08 01:19
    누누가 왜 누누인지 주인에게 물어봤는데......
    왜 이름이 누누인지 모르죠? 난 알아요 말해 드릴까요?
    누워!누워! 그래서 누누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애니메이션 : Red's dream 1 보졸레 2003.11.08 1925
203 남성 누드의 백 년 역사 알자지라 2003.11.08 5070
202 14일부터 ‘레스페스트 디지털영화제’ 장금이 2003.11.08 1917
201 보드게임 금요모임 있습니다. 4 내의녀 시연 2003.11.08 1503
200 일찍 일어난 날 8 2003.11.08 1895
199 {건의} 게시판 4 김선우 2003.11.07 1793
198 사랑스런 게이 캐릭터 '밥'아저씨를 아세요? 3 한상궁 2003.11.07 2427
197 내년에 들이닥칠 진정한 비극 7 한상궁 2003.11.07 1904
196 제주도에 대해 알고 게신분..... 에이스 2003.11.07 1749
195 에이리언 4 장금이 2003.11.07 1999
194 옛날 생각 하나 3 2003.11.07 1874
193 여관집 주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2 장금이 2003.11.07 2008
» 고양이 누누의 육아일기 1탄! 8 핑크로봇 2003.11.07 2233
191 커밍아웃 인터뷰7, 강정현 : 이중생활 2 인터뷰 2003.11.07 2371
190 사진 몇 장 : 반이모, 석유통 들다 8 꽃사슴 2003.11.07 2025
189 공직후보자 힘내시오 1 창희 2003.11.07 1773
188 공직에 나가시려거든 앞으론 꼭 이점을 참고하세요 2 언어영역 2003.11.07 2262
187 최고의 언어 한글 언어영역 2003.11.07 1807
186 보드게임 목요모임 합니다.(저녁7시) 6 내의녀 시연 2003.11.07 1734
185 장그마이와 연생이 1 내의녀 시연 2003.11.07 1801
Board Pagination Prev 1 ... 700 701 702 703 704 705 706 707 708 709 ... 715 Next
/ 71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