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2003-11-07 10:44:33
3 1876

해야 할 일도 많고 생각도 많을 백수의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매일 친구사이 사무실을 지키고 있는 용이를 보고 문득 옛날 생각이 났다.

육 년 전... 화려했던 연남동 시절을 마감하고 뚝섬으로 사무실을 옮긴 후 처음 맞았던 겨울.
연남동에 사무실에 있었던 시절  문지방이 닳도록 드나들며 인권운동을 외치던 사람들은 이런 저런 이유들로 하나둘 빠져나가고...
재정도 힘들어졌고 당시 대표였던 동갑내기 친구는 점점 의욕을 잃어갔다.
든 자리는 표시가 안 나도 난 자리는 금새 표시가 나는 거라고. '형들 혹은 언니들(?)'이 있어서 늘 든든했었고 그들을 바라보며, 그들을 믿으며 일을 해왔었는데 갑자기 눈 앞에 있던 산이 사라져버리니... 그 때 난 친구사이 사무실이 가깝다는 이유, 또 게이 친구들이 근처에 산다는 것만 믿고 집까지 근처로 이사까지 간 후였다.
혼자 혹은 둘이서 지키는 뚝섬의 지하 사무실은 얼마나 넓었던지, 또 얼마나 춥고 음습했던지...  

하지만 빠진 사람들의 공백이 커져 갈 수록 남은 사람들이 해야할 일들이 눈에 들어오는 법이다. 이런 저런 일을 해보자고 우기기도 하고, 일부러 친구들과의 약속 장소를 친구사이 사무실로 잡기도 하고...(요즘 용이가 회의 때 자주 딴지를 걸기도 하고, 사무실에서 번개를 때리기도 하는 것처럼...) 그러다가 더럭 커밍아웃을 하는 바람에 어머니 손에 끌려 강제로 이사도 가게 되고... (하지만 어머니가 선택한 동네 역시 주변에 흑장미를 비롯한 게이 친구들이 무더기로 사는 곳이었다는...^^)

용이를 보면, 줌을 보면, 라이카를 보면, 또 막내 영로를 보면 힘이 난다.
게다가 며칠 내로 용이가 전기 온풍기를 설치할 거라니... 올 겨울은 참 따뜻해질 것 같다.

* ps : 일요일 챠밍스쿨 끝나고 용이 생일파티 있습니다...

장금이 2003-11-07 오전 11:01

모두가 '살아남은 자의 연대'를 느끼길. 아니, 모두가 살아남기를.

p.s

마님이 아까 전에 전화해서 프린트 안 된다고 어찌나 쌀라쌀라 이상한 소리를 해대던지.
쌀라쌀라 이상한 소리들, 연대된 삶의 무르익는 소리들.

흠.... 대체 내가 뭔 소리를 하고 있댜. 민정호 오빠...........

금영이 2003-11-07 오후 21:48

살아남은 자들의 연대가 아닌 살아가는 자들의 연대이기를 소망합니다.
살아남았건 살아가건.... 우리들의 희망의 장소이기를 바래봅니다.

민정호 2003-11-07 오후 22:42

장금이는 또 무슨 의서가 필요해서 날 찾는데?
이번에는 의서 몽땅 빌려줄테니 다신 날 찾지 말거라.

그리고 전님,
친구사이의 활동들때문에 미소를 머금을 많은 게이동지들을 생각해 보십시오.
그러면 힘이 날 겁니다.
208 [공지] 빨리! ILGA 엽서를 골라 주세요 +13
207 보드게임 카탄모임 벙개합니다. +4
206 최상궁과 금영이의 아가미젓 +2
205 Geri's game :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베스트 어워드 +1
204 애니메이션 : Red's dream +1
203 남성 누드의 백 년 역사
202 14일부터 ‘레스페스트 디지털영화제’
201 보드게임 금요모임 있습니다. +4
200 일찍 일어난 날 +8
199 {건의} 게시판 +4
198 사랑스런 게이 캐릭터 '밥'아저씨를 아세요? +3
197 내년에 들이닥칠 진정한 비극 +7
196 제주도에 대해 알고 게신분.....
195 에이리언 +4
» 옛날 생각 하나 +3
193 여관집 주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2
192 고양이 누누의 육아일기 1탄! +8
191 커밍아웃 인터뷰7, 강정현 : 이중생활 +2
190 사진 몇 장 : 반이모, 석유통 들다 +8
189 공직후보자 힘내시오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