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03.11.08 00:44

일찍 일어난 날

조회 수 1892 추천 수 8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통 12시에서 1시 사이에 일어나면 매일 하던일들(밥먹기, 설겆이하기, 집 청소하기, 음악듣기, 웹서핑하기)을 하다가 동네 시장에서 그날 사용할 싱싱한 재료들로 장을 보고 나머지 것들은 낙원시장에서 장을 본 다음에 가게에 나가서 청소하고 준비하면 되는데 오늘처럼 일찍 일어나는 날은 잠시 멍해진다.
직장인들에 비하면야 일찍 일어난 것도 아니지만(오늘은 내가 아침9시에 일어났다. 아니나다를까 요즘은 종종 일찍 일어나게 된다. 늙었나부다)보통 내가 잠을 자는 시간이 아침5시에서 6시 사이인걸로 치자면 너무 일찍 일어나는 거다.

이렇게 일찍 일어나는 날은 직장생활을 할때의 일요일 같다는 생각이 든다.
침대에 누워서 티브이를 보다가 늦게 아침겸 점심을 먹고 오늘은 뭘 할까 생각하고...
오늘같은  날 날이 맑았으면 동네 뒷산에 때늦은 단풍구경을 가도 좋을텐데 하필이면 비가오니 그러지도 못하고 오랫만에 대청소를 시작했다.

둘이 사는집이지만 한명은 직장다니면서 저녁에는 수영장 다니고, 난 장사한답시고 매일 새벽에 집에 들어오다 보니 가끔 거실이며 방바닥에 먼지가 밟힐때가 있다.
청소하느라 한참을 보낸후 싱크대를 열어보니 쌀도 다떨어져가네?
잘 됐다. 이참에 멋진총각이 배달한다는 동네 쌀집에다가 배달시켜야겠다.
전화번호를 누르니 저음의 젊은 남자가 전화를 받는다.
"여기 북아현3동 몇번지 1층인데요 쌀 10kg짜리 갖다 주세요" 라고 했더니 30쯤 걸린다고 그런다. 그런데 30분은 커녕 1시간이 지나도 전화기속 저음의 총각은 오질 않는다.
조바심에 또 다시 전화를 걸었다.
전화기 저 쪽에서 들려오는 낯선 음성 "지금 출발했습니다"
그래도 안온다.
혹시 이 놈의 내 속셈을 알아차린 것일까?
또 다시 전화를 했다.
이번에도 낯선 남자의 음성이 들려온다
"배달하는 총각이 갔는데 집을 못찾아서 그냥 왔답니다"

바보 같은 놈 우리집을 왜 못찾아...

그래서 결국 난 다른 쌀가게에 전화를 걸어서 배달시키고야 말았다.
근데 이 집은 전화하기가 무섭게 오토바이 소리를 내며 달려왔다.
물론 쌀을 들고 온 남자는 저음의 젊은 총각과는 반대로 세수도 안한 듯한 얼굴의 부시시한 50대 아저씨였다.

결국 내 은밀한 욕망은 그렇게 허망하게 끝이 났고 난 안방 장롱이며 작은방 옷장속의 옷들을 다 끄집에 내 놓고 겨울을 대비한 옷정리하는 걸로 일찍 일어난 날의 낮시간을 보내고 말았다.

그래도 '제일 좋은 쌀로 갖다 주세요'라고 해서 그런지 밥맛은 좋더라.
?
  • profile
    하여튼 부지런한건 알아줘야돼. 난 요즘 먼지 쌓인 곳 보면, 그냥 못 본 척
    외면해 버리는데..
    비가 와서 뒷산 단풍구경은 못 갔어도, 깃세운 레인코트를 입은 분위기 있는 뭇남성들이 가게 안에 몰려들지 않을까(x4)
  • ?
    장금이 2003.11.08 01:32
    아줌마 근성은 왜 바닥이 보이지 않는 걸까? 가스 검침원, 가스 배달부, 중국집 배달부, 심지어 그대처럼 쌀집 배달부까지 넘보다니. (x23)
  • ?
    zzzz 2003.11.08 06:49
    ㅋㅋㅋㅋㅋㅋㅋ 역시... 음(陰)심이라니... 재미있네요~~ ^^
  • ?
    2003.11.08 07:37
    일찍 들어온 날...
    - 9시도 되기 전에 들어왔으니 평소보다 서너시간 시간이 남았다. 문서 작성할 게 있어서 일부러 시간을 빼서 온 거였는데... 결국 청소하고 빨래하고 야참 먹고 나니까 두 시간이 훌쩍 지나버리고... 그나저나 밥맛이 좋다니 부럽군. 우리 집 쌀은 지금 묵은 현미랑 섞어두는 바람에 벌레들이 난리를 치고 있는데...ㅠㅠ
  • ?
    장금이 2003.11.08 14:48
    전 대표는 한상궁 마마 자리를 놓아야겠소. 어찌 소줏간 상궁이 벌레가 생길 정도로 쌀을 그냥 놔둘 수 있단 말입니까?

    햇빛이 잘 드는 곳에, 자리를 펴고 그 쌀을 고루고루 펴놓으세요. 그렇게 서너 시간 햇빛에 놔두면, 벌레들이 모두 밖으로 나간 답니다. 방 안에서 하면 좀 그렇고, 일요일 날, 옥상 같은 데서 하는 게 좋아요.

    그리고 바그미나 나방 벌레 등이 이미 먹은 쌀은 깨끗이 씻어도 냄새가 납니다. 그래서 쌀을 앉힐 때, '참기름' 한 방울 또는 두 방울 정도를 떨어뜨려서 밥을 지으면 냄새가 다소 가라앉습니다.

  • ?
    天眞 2003.11.09 16:43
    ㅋㅋㅋ 오늘은 짧게라도 푹 주무시길...
  • ?
    칵테일한잔 2003.11.09 21:22
    야간업소를 하시나본데.
    생활패턴을 조절 잘하는게 아주 중요 할겁니다.
    대개 야간일을 일년 이상 하게되면 상당히 무력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일반인들과 시간대가 다른생활인데다가 사람들과 만는 분위기가 싱그러운면이
    적어지기 때문이죠.
    오랜동안 야간일을 할생각이라면 그나름대로의 생활방식을 찾아내야
    권태를 크게 느끼지 않게 될겁니다.

    그리고 일상생활중에 만나게 되는 일반인들과의 교류에서 사람의 맛을 느끼면서
    사는 습관도 좋지요....오랜동안 정을 나눌수 있는 이웃을 많이 만들어서
    편안한 생활을 하시기 바랍니다.
    어느곳에서 어떤업소를 하는지는 물어볼수 없지만.장사 잘되시고
    업소일들이 전님이 재밋게 살수 있는 조건이 되기를 바랍니다.

  • ?
    2003.11.11 10:08
    .... 쌀집 총각...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해요.. ;;;;;
    (사실 이 커멘을 달까 말까 한참 고민했었다는... =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 풀 베를렌느가 그린 랭보의 모습 1 장금이 2003.11.09 1944
210 ??? !!! 황무지 2003.11.09 1545
209 바다를 찾아서 꽃사슴 2003.11.08 1620
208 [공지] 빨리! ILGA 엽서를 골라 주세요 13 관리자 2003.11.08 1536
207 보드게임 카탄모임 벙개합니다. 4 내의녀 시연 2003.11.08 1450
206 최상궁과 금영이의 아가미젓 2 서록홈주 2003.11.08 2370
205 Geri's game :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베스트 어워드 1 보졸레 2003.11.08 2011
204 애니메이션 : Red's dream 1 보졸레 2003.11.08 1925
203 남성 누드의 백 년 역사 알자지라 2003.11.08 5069
202 14일부터 ‘레스페스트 디지털영화제’ 장금이 2003.11.08 1917
201 보드게임 금요모임 있습니다. 4 내의녀 시연 2003.11.08 1503
» 일찍 일어난 날 8 2003.11.08 1892
199 {건의} 게시판 4 김선우 2003.11.07 1793
198 사랑스런 게이 캐릭터 '밥'아저씨를 아세요? 3 한상궁 2003.11.07 2424
197 내년에 들이닥칠 진정한 비극 7 한상궁 2003.11.07 1904
196 제주도에 대해 알고 게신분..... 에이스 2003.11.07 1746
195 에이리언 4 장금이 2003.11.07 1998
194 옛날 생각 하나 3 2003.11.07 1874
193 여관집 주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2 장금이 2003.11.07 2007
192 고양이 누누의 육아일기 1탄! 8 핑크로봇 2003.11.07 2231
Board Pagination Prev 1 ... 699 700 701 702 703 704 705 706 707 708 ...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