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3년간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대한 증언]
 
에이즈환자는 왜 사망했는가?
 
 
1. 인권과 평화의 인사드립니다.
 
2. 국가에이즈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중증/정신질환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을 위탁 수행해온 S요양병원/H호스피스선교회에서 에이즈환자에게 적절한 의료적 조치를 하지 않은 채 환자의 자기결정권을 무시하고 방치하여 입원한지 13일 만에 사망에 이르게 하였습니다.
 
3. 이번 에이즈환자 사망은 우발적인 사건이 아니라 예견된 일이었습니다. 2011년에 S요양병원/H호스피스선교회의 운영상의 문제로 인권침해사건이 발생하였으나 관리. 감독기관인 질병관리본부는 제대로 조사를 하지 않았고, 인권침해사건의 발생 원인을 병원운영상의 문제로 보지 않고 ‘직무윤리교육 및 복무규율 강화’를 지시하였습니다.
 
4. 복무규율이 강화되고 입막음 및 통제가 심해져서 문제가 밖으로 불거지지 않았지만 문제는 더욱 심각해졌습니다. 환자 치료.요양 소홀 및 방치, 부당한 방법으로 수익 추구, 에이즈환자에 대한 차별과 징벌, 에이즈환자에 대한 감시 및 프라이버시 침해, 환자의 자기결정권 무시, 간병인에 대한 입막음과 부당한 지시, 열악한 노동조건, 종교 활동 강요 등이 일상적으로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5. 3년간 묵살되고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가 갈 수 있는 유일한 요양병원이란 이유로 참아내야 했던 차별과 인권침해. 그 참담한 이야기를 직접 증언합니다. 참석바랍니다.
 
 
 
[3년간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대한 증언]
 
에이즈환자는 왜 사망했는가?
 
 
일시: 2013년 11월 5일 오전 10시~12시
장소: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8층)
주최: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 2011년 환자인권침해사건 처리과정에 대한 증언
□ 2012년 S요양병원/H호스피스선교회의 중증/정신질환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 수행의 문제에 대한 증언
□ 2013년 에이즈환자 사망사건에 대한 증언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12 JUST 파튀 for 비온뒤무지개재단 file 마쯔 2013.11.04 1015
11611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10주년 기념 행사 - 1... file 종순이 2013.11.02 1087
» 3년간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감염인 2013.11.01 1105
11609 10월의 마지막 날 1 박재경 2013.11.01 1030
11608 게이봉박두2 - 세컨드 라이프 (11월 16일 - 서울... 4 file 친구사이 2013.11.01 1847
11607 11월16월, 11월30일 하반기 청소년 성소수자 또래... file 동성애자인권연대 2013.10.31 1217
11606 안녕하세요.ㅎ 여러분께 부탁드리고자 해서 이렇... 1 용Q 2013.10.30 1133
11605 2013 친구사이 가을맞이 대청소 번개 "빽룸의 추억" file 낙타 2013.10.29 1475
11604 자전거 타고 부산까지 증보판 + 춘천 + 섬강 file 칫솔 2013.10.29 1391
11603 WCC 제10 차 총회 맞이 해외, 한국 성소수자 그리... 종순이 2013.10.28 1186
11602 글쓴이 '오오이'의 글과 '1234'의 글 삭제 조치 친구사이 2013.10.24 1599
11601 10월의 장롱영화제_ ‘성공하지 못한’ 영화들의 반란 file 장롱영화제 2013.10.23 1759
11600 [동성애자인권연대 웹진 랑 10월호] 동성애 혐오,... 종원 2013.10.23 1654
11599 여러분 드디어 설문조사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7 file 낙타 2013.10.22 2312
11598 올해 레몬청이 더 맛있어요 4 file 진서기 2013.10.22 1403
11597 환멸을 느끼네요 2 ㅜㅠ 2013.10.21 1550
11596 친구사이 계정도 도용당했네요ㅠ.ㅠ 아... 7 계덕이 2013.10.21 1294
11595 자게에 난무하는 정치성 및 특정종교세력에 편파... 林(림) 2013.10.21 1072
11594 러시아를 향해 사랑의 뽀뽀를! 러시아 대사관 앞... file FKWL 2013.10.20 1480
11593 자유게시판에 당황스런 글 들 4 박재경 2013.10.19 1297
Board Pagination Prev 1 ...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 712 Next
/ 712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