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게이봉박두2 poster0-web.jpg


gaybong2-web.jpg 

(예매하실 때 '특별상영- 게이봉박두2-세컨드 라이프'를 찾으시면 됩니다.)


게이봉박두2 블로그



예매 사이트 

yes24

맥스무비

티켓링크





<텍스트 시작>


게이봉박두2


세컨드라이프


게이,레즈비언,트렌스젠더가 만든 8편의 퀴어영화 개봉박두!


게이, 레즈비언, 트랜스젠더 등 다양한 성적지향의 그들이 모여 8편의 영화가 완성되었습니다. 처음 영화를 만들어 보는 그들이지만 영화사 레인보우팩토리와 영화감독 김조광수, 이혁상, 소준문, 손태겸의 조언으로 조금은 수월하게 마음속 이야기들을 담아낼 수 있었습니다. 영화를 접하는 수많은 대중들에게 성소수자 문화에 대한 이해와 성소수자들의 이야기, 인권적인 감수성을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게이컬쳐스쿨 ‘전화기로 만든 나의 첫 영화’


‘전화기로 만든 나의 첫 영화’는 영화를 한번쯤 만들어보고 싶었던 성소수자들을 위한 손쉬운 제작워크숍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영화/영상제작 관한 기술을 익히고 성소수자로서의 생각을 영상으로 표현해보는 자기표현 프로젝트입니다.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의 성소수자를 위한 문화강좌인 ‘게이컬쳐스쿨’의 하나로 마련된 본 자리는, 서울영상미디어센터의 지원과 함께 2012년에 이어 2013년에도 기획되어 6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성소수자의 열린 문화 활동을 통해 성소수자 인권을 이야기하는 장을 열고 이를 바탕으로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추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 사이’

한국 게이 인권 운동 단체 ‘친구 사이’는 1993년 창립된 ‘초동회’를 모태로, 성소수자의 인권을 보장하고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 없는 세상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1994년 2월에 결성된, 한국 최초의 성소수자 인권 운동 단체입니다. 시대는 변했지만, 성소수자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고정 관념, 국가의 불합리한 제도들은  여전히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고 재생산하고 있습니다.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는 차별과 혐오가 존재하는 현실을 개선하고, 커뮤니티의 성장과 성소수자 문화/생활 콘텐츠 개발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 상영작 소개

빌리 / BILLY

감독 : 김치업

10min | 2013 | Color | 극영화/Drama | iPhone 4S

세진은 어느 오후 게이 성매매 서비스를 하는 업체에 면접을 보러 간다. 그곳은 간판도 없고, 영락없이 집처럼 꾸며진 공간이다. 매니져는 세진에게 몸 면접을 요구하고, 사장은 그에게 이바닥의 생태계에 대해 거침없는 이야기를 듣는다. 세진은 그곳에서 공기처럼 자연스럽게 수동적으로 천천히 녹아들어간다.


내 마음속 도청장치

감독 : 이승화

12min | 2013 | Color | 극영화/Drama | iPhone 4S

아빠는 매일 딸과 함께 있는 여자친구가  의심스럽다. 어느날, 아빠는 옷장 속에서 어린 딸의 위해 아내가 설치 해놓은 도청장치를 찾아 꺼내어  딸의 방을 도청하기 시작한다. 도청을 하게 된 아빠는 딸의 애인이 여자라는 사실을 확신하게 되면서 혼란스럽다. 몇일 뒤, 아빠는 딸이 아빠에게 커밍아웃을 하겠다는 음성을 도청장치 너머로 듣게 되는데...  


키스 권하는 사회

감독 : 머플리

17min | 2013 | Color | 극영화/Drama | iPhone 5

아문과 동재는 같은 회사에 다니는 동기다. 몇 해 전 우연히 서로 게이인 걸 알아보고 서로에게만 은밀히 커밍아웃을 한 상태. 회사 누구에게도 이를 알리지 않고 둘은 그저 마음 맞는 단짝 동기로만 알려져 있다. 동재가 미처 준비도 하기 전, 그가 게이임이 사무실에 알려지게 되고, 동재는 회사 사람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한다. 아문은 자신 역시 알려질 것이 두려운 나머지 동재와 거리를 두기 시작한다. 그러나 아문, 늘 곁에 있던 동재의 빈자리가 점점 커져가고, 자신의 감정과 취해야할 입장에 대해 혼란을 느끼기 시작하는데..


시티오브엔젤 / City Of Angels

감독 : 현원

7min | 2013 | Color | 다큐멘터리/documentary | iPhone 5

영화를 보아도  소수는 조롱과 배척에 대상이다. 신현진은 여성성으로 혐오와 불이익을 받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에 정체성을 인정하고 당당하게 사회에 일원으로 인정받고자 종로3가 거리로 프리악수를 하러간다. 과연 그의 커밍아웃은 성공 할 수 있을까?


우주인

감독 : 현원

10min | 2013 | Color | 극영화/Drama | iPhone 5

미래의 지구. 복제인간과 로봇만의 세상이다. 알프레드는 아담을 화성으로 보내고 유일한 인간이자 권력자가 된다. 지구에서 과학자였던 꽃은 로봇으로 부활하여 아담을 데리고 지구로 귀환한다.


시크릿 / SECRET

감독 : 변천

19min | 2013 | Color | 극영화/Drama | SONY PMW-EX3

서울대학교, 캠퍼스에서 지훈과 경수가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즉석 만남을 가진다. 둘은 서로의 정보를 감춘채 데이트를 즐기다가 경수의 기숙사로 들어가 섹스를 하게 된다. 하지만 뭔가 감추는 듯한 경수의 행동은 이상하기만 하다.


리퀴드 포이즌 / LIQUID POISON

감독 : 강민구

16min | 2013 | Color | 극영화/Drama | Canon 600D


늦은 밤 사무실에 홀려 남겨진 기석은 항상 누군가로부터 쫒기는 두려움으로 살아간다. HIV 감염자이자 죽은 연인으로부터의 마약 중독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삶의 마지막을 정리하려 편지(유서)를 작성하던 시각, 기석의 환각 속에서 죽은 연인과의 재회를 하게 된다.아무렇지도 않게 등장한 연인 태준이 신기한 기석은 과거 속으로 빠져들며 그와의 행복했던 순간을 마주하게 된다. 태준과 기석은 서로의 사랑을 나누며 가장 흥분의 상태에 빠졌을 때 태준은 기석의 눈을 감긴 채 총을 꺼내 자살을 하게 된다. 충격에 휩싸인 기석은 태준의 마지막 유서를 발견하게 되고 다시 절망의 쇼크 상태로 빠져들게 되고, 다시 현실로 돌아오게 된다.절망뿐인 현실과 중독 상태에서 스스로의 삶을 포기하려 옥상으로 올라가게 된다.자해로 몸이 망가진 기석이 쓰러져있는 순간 죽은 영혼의 태준이 다시 나타나게된다.


새끼손가락

감독 : 김현

15min | 2013 | Color | 극영화/Drama | Canon 5D Mark III

인권단체에서 일을 하고 있는 "혁". 평범한 일상과 사랑을 하고 있는 그에게 어느날 옛사랑이 찾아오고, 그 옛사랑이 인권단체 가입을 핑계로 자신을 찾아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회원가입서를 한칸씩 써내려 갈때마다 하나씩 떠오르는 옛 추억은 다시금 그 어느때로 자신을 데려가는데, 풋풋했던 옛사랑이 끝을 낼 수 밖에 없었던 옛 일과 아련하게 떠오르는 추억에 혁은 마음 한켠이 아프기만 하다.옛 사랑은 왜 다시 찾아온 것일까....


<텍스트 끝>

?
  • ?
    damaged..? 2013.11.01 05:35

    오호~ 성소수자들이 직접 만드는 소중한 영화들,
    올해에도 기대 만땅이예요. 우리 모두 극장으로 가요~! ^ㅁ^/

  • profile
    진서기 2013.11.02 02:21
    아 올해도 못가다니ㅠㅠ
  • ?
    길몽구스 2013.11.04 20:56
    아ㅠㅠㅠㅠㅠㅠㅠ
    16일에만 상영을 하는 건가요? 그 날 갈 수가 없는데.
    혹시 추후에도 단편영화들을 감상할 기회가 없을까요? DVD로 나온다거나 하는
    궁금합니다ㅠㅠㅠㅠㅠㅠ!
  • ?
    인간미 2013.11.08 09:21
    안녕하세요 게이봉박두 강사 최영준입니다.
    안타깝게도 올해는 DVD발매를 안합니다. 추후 상영도 아직 계획이 없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상영계획이 잡힌다면 공지로 알려드릴께요. 꼭 관람하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10 3년간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감염인 2013.11.01 1105
11609 10월의 마지막 날 1 박재경 2013.11.01 1030
» 게이봉박두2 - 세컨드 라이프 (11월 16일 - 서울... 4 file 친구사이 2013.11.01 1845
11607 11월16월, 11월30일 하반기 청소년 성소수자 또래... file 동성애자인권연대 2013.10.31 1217
11606 안녕하세요.ㅎ 여러분께 부탁드리고자 해서 이렇... 1 용Q 2013.10.30 1133
11605 2013 친구사이 가을맞이 대청소 번개 "빽룸의 추억" file 낙타 2013.10.29 1475
11604 자전거 타고 부산까지 증보판 + 춘천 + 섬강 file 칫솔 2013.10.29 1390
11603 WCC 제10 차 총회 맞이 해외, 한국 성소수자 그리... 종순이 2013.10.28 1186
11602 글쓴이 '오오이'의 글과 '1234'의 글 삭제 조치 친구사이 2013.10.24 1599
11601 10월의 장롱영화제_ ‘성공하지 못한’ 영화들의 반란 file 장롱영화제 2013.10.23 1759
11600 [동성애자인권연대 웹진 랑 10월호] 동성애 혐오,... 종원 2013.10.23 1654
11599 여러분 드디어 설문조사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7 file 낙타 2013.10.22 2311
11598 올해 레몬청이 더 맛있어요 4 file 진서기 2013.10.22 1403
11597 환멸을 느끼네요 2 ㅜㅠ 2013.10.21 1550
11596 친구사이 계정도 도용당했네요ㅠ.ㅠ 아... 7 계덕이 2013.10.21 1294
11595 자게에 난무하는 정치성 및 특정종교세력에 편파... 林(림) 2013.10.21 1072
11594 러시아를 향해 사랑의 뽀뽀를! 러시아 대사관 앞... file FKWL 2013.10.20 1480
11593 자유게시판에 당황스런 글 들 4 박재경 2013.10.19 1297
11592 35kg이었던 개가 다이어트로 23kg감량성공 나도 다이어트 2013.10.18 1174
11591 홍석천씨 식당 아세요? 2 real 2013.10.18 1761
Board Pagination Prev 1 ...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 712 Next
/ 712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