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anner201311211.jpg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10년 활동을 응원합니다.

 

인권다시 끈을 동여매다!

 

공포와 죽음으로 상징되던 에이즈라는 질병에 인권을 덧씌우고 에이즈 예방의 지름길은 감염인 인권증진으로부터라는 구호 아래 지난 10년을 활동해왔습니다변변한 사무실과 돈도 없이 열악한 조건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어떤 질병을 가지고 있더라도 차별받아 마땅한 사람은 없다 라는 우리의 활동원칙을 흔들지 못했습니다.

 

HIV/AIDS감염인들과 함께 울고 웃었던 지난 10년을 돌이켜봅니다앞만 보고 달리기에도 버거울 때가 많았습니다여전히 부족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는 많고 감염인들을 바라보는 우리 사회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합니다인권이라는 온기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때입니다. 10년 활동을 돌아보며 나누리+는 거창한 기념행사가 아니라 다시 끈을 동여매는 다짐의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2004년 제작되었던 HIV/AIDS감염인 인권지침서를 다시 꺼내봅니다차별없이 치료받을 수 있어야 하고 감염인도 행복할 권리가 있다고 적혀 있습니다우리가 다시 끈을 동여맬 수밖에 없는 건 이 지침서에 담긴 내용이 10년이 지났어도 여전히 선언으로만 머물러 있기 때문입니다.

 

조촐하지만 서로에게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이 자리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시길 바랍니다서로에게 따뜻한 온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일정 2013년 1121(늦은 730

 

장소 인권중심 사람 2층 다목적홀 한터 (망원역 1번출구)

찾아오는 길 : http://www.hrcenter.or.kr/load.asp?subPage=160

이 자리는 HIV/AIDS감염인들의 인권을 지지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간단한 먹거리와 프로그램을 준비했습니다.

 


참여문의

권미란 016-이구구-육사공팔 / 정욜 010-이공구공-일오구오

aidsmove@gmail.com

 

*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10년 기념행사을 후원해주세요! (아래링크 클릭)

http://socialfunch.org/tenplusten


 

사무실도 없고상근자도 없지만 감염인들의 인권을 위해 활동하는 나누리+의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국민은행 069101-04-173627 정민석(나누리)

 


초대의 글 



매년 추석이 다가오면 에이즈환자요양시설 ‘쉼터’에서는 세상 사람들의 외면 속에 서럽게 죽어간 환자들의 합동제사를 지냅니다.


10년 전 합동제사를 지내는 그날, 아시아 보건포럼이 열렸고, 한 HIV/AIDS감염인이 ‘에이즈란 질병보다 낙인과 차별이 감염인을 더 아프게 한다’ 고 떨리는 목소리로 발언을 했습니다. 발언이 끝나고 민중의료연합 활동가, 동성애자인권연대 활동가, HIV감염인이 모였습니다. 에이즈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던 우리는 그렇게 만났고, 몇 번의 준비모임 끝에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를 조직 했습니다.


에이즈 인권운동이 시작되었지만 어떤 문제부터 어떻게 접근해야할지 고민하던 우리에게 활동가들이 한명씩 찾아왔습니다.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인권운동 사랑방,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개인 활동가 등. 그들은 우리에게 반짝이는 지혜를 주었고, 에이즈인권 운동의 길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10년을 걸어온 그 길은 참 험난했습니다. 반인권작인 에이즈예방법과 감염인 관리는 요지부동이고, 초국적 제약자본은 환자의 생명을 담보로 더 많은 돈을 벌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좌잘하고 있지 많은 않습니다.


10년을 걸어온 그 길에 많은 활동가들이 함께 걸어주며 많은 힘을 주었기 때문입니다. 에이즈 인권운동에 함께 연대 해준 많은 활동가들을 만난 것이 우리의 보람이었고, 감동이었습니다. 모두. 모두 보고 싶습니다. 만나고 싶습니다. 10년의 에이즈 인권운동을 함께 얘기 나누고 싶습니다.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10주년기념 ‘인권파티’에 초대합니다.


윤가브리엘 _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대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16 [근조] 정모양 동생분의 명복을 빕니다. 12 file 낙타 2013.11.06 1866
11615 오늘 친구사이에 101만원을 기부하였습니다. 5 울산87 2013.11.05 1297
11614 영수형 만나러 가요 ^^ 2 종순이 2013.11.05 1358
11613 손잡고 같이 가자!!! 3 file 종순이 2013.11.04 2329
11612 JUST 파튀 for 비온뒤무지개재단 file 마쯔 2013.11.04 1015
»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10주년 기념 행사 - 1... file 종순이 2013.11.02 1087
11610 3년간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감염인 2013.11.01 1105
11609 10월의 마지막 날 1 박재경 2013.11.01 1030
11608 게이봉박두2 - 세컨드 라이프 (11월 16일 - 서울... 4 file 친구사이 2013.11.01 1856
11607 11월16월, 11월30일 하반기 청소년 성소수자 또래... file 동성애자인권연대 2013.10.31 1217
11606 안녕하세요.ㅎ 여러분께 부탁드리고자 해서 이렇... 1 용Q 2013.10.30 1134
11605 2013 친구사이 가을맞이 대청소 번개 "빽룸의 추억" file 낙타 2013.10.29 1477
11604 자전거 타고 부산까지 증보판 + 춘천 + 섬강 file 칫솔 2013.10.29 1399
11603 WCC 제10 차 총회 맞이 해외, 한국 성소수자 그리... 종순이 2013.10.28 1188
11602 글쓴이 '오오이'의 글과 '1234'의 글 삭제 조치 친구사이 2013.10.24 1599
11601 10월의 장롱영화제_ ‘성공하지 못한’ 영화들의 반란 file 장롱영화제 2013.10.23 1759
11600 [동성애자인권연대 웹진 랑 10월호] 동성애 혐오,... 종원 2013.10.23 1654
11599 여러분 드디어 설문조사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7 file 낙타 2013.10.22 2313
11598 올해 레몬청이 더 맛있어요 4 file 진서기 2013.10.22 1403
11597 환멸을 느끼네요 2 ㅜㅠ 2013.10.21 1551
Board Pagination Prev 1 ...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