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거인의 역사 - 세상에서 가장 큰 남자의 비밀스러운 인생> Review

 

거대하게 커져버린 주인공 크레이그. 그리고 다양성과 자유가 공존하는 미국에서 그의 특별함은 잘 받아들여지고 있는가? 작가 맷 킨트의 주장은 하나로 귀결되는 듯 싶다. 크레이그의 큰 몸 때문에 그의 특별성은 돈 벌이 수단의 상품이 되고, CSI의 도구가 된다. 겉으론 미국이 크레이그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생활을 보조해주지만, 이 책의 말미는 이를 뒤엎어버린다. 그는 개인성을 잃었고, 가족을 떠나야 했고, 사회를 등져야만 했다. 도대체 왜 다양성과 개인주의, 자유주의의 상징적 나라인 미국에서 작가 맷 킨트의 펜이 말하려고 했던 것은 무엇인가? 이 질문에 아마도 이 책을 관통하는, 혹은 미국의 현대사를 꿰뚫는 열쇠가 있을 것이다.

 

이 책의 소재는 매우 미국적이다. 베트남 전쟁에서 죽음을 맞이한 부치(주인공 크레이그의 아버지), 그리고 남편을 그리워하다가 죽은 크레이그의 어머니. 크레이그의 부인 또한 외로움때문에 거대한 크레이그의 집 안에 자신의 조그마한(?) 집을 짓고 외톨이를 자처한다. 이 소재들을 엮어놓고 있는 끈들은 미국의 자유지상주의와 자본주의, 그리고 그 밑에 흐르고 있는 개인주의적 사람의 성향들이다. 그리고 이 소재와 끈들은 촘촘하게 얽혀 있는 미국의 사회를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거대한 사회와 그리고 너무도 작은 개인들의 대조적 구조가 이 작품의 전반에 흐르고 있다. 주인공 자체에서도 큰 몸집과 같은 개인, 거대한 크레이그와 다른 조그만 사람들(특히 그의 부인), 크레이그의 거대한 집과 부인의 조그마한 집. 이 대조적 구도는 개인의 감정과 감성이 거대한 사회 앞에 방조되어져 있는 외로움을 극대화시키고 있는 것 같다. 개인주의는 이미 개인의 존중이 아닌 개인에 대한 방관으로 흐르고 있는 것은 아닌가.

 

이 작품 속의 인물들 중에 행복한 사람은 아무도 없는 것 같다. 돈을 많이 벌어도, 유명세를 얻게 되도,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해도 아무도 행복하지 않다. 어둡고 침침한 분위기가 이 작품을 멀게 느껴지게 하는, 혹은 이 때문에 더욱 미국 사람들에게 더 공감을 일으키고 있는 지도 모른다. 크레이그, 거대한 몸집을 가진 개인이 상징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되지만, 필자가 해석하기론 거대한 몸과는 다른 소박한 개인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작품 속의 수 많은 상징적 요소들이 많이 등장하지만, 가장 두드러진 상징은 주인공 자체일 것이다. 크레이그는 미국이기도, 사회이기도 하면서, 그의 감성과 마음은 작은 개인을 표현하고 있는 듯하다. 거대한 사회 속에 담겨져 있는 개인은 너무도 작고 힘이 없어서 방관되어진 감성이 숨을 잃고 있는 현대사가 이 작품의 목소리이진 않을가.

 

by Rego

 

  • ?
    J. 2014.03.25 08:51
    와... 이번에 출석 못 했는데, 꼭 읽어봐야겠어요 ! ㅎㅎ
  • profile
    크리스:D 2014.03.25 22:19
    ^ㅡ^ 깨알 같은 리뷰, 감사! 나도 읽어보겠어요 ㅎㅎ
  • profile
    라떼 2014.03.29 09:46
    진짜 읽고 나서 모여서 얘기나누며 곱씹는 과정에서 더욱 큰 그림이 보였던 책! 다들 함 읽어봐유우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79
203 샘이 나는 세미나 - 3주차 유인물 file Sophia 2014.07.17 1975
202 샘이 나는 세미나 - 2주차 유인물 file Sophia 2014.07.17 2068
201 샘이 나는 세미나 - 1주차 유인물 file Sophia 2014.07.05 2514
200 책읽당 여름 철학강좌 - 샘이 나는 세미나 라떼 2014.06.12 5101
199 <그의 슬픔과 기쁨> - 다르지 않은 삶, 같은 마음으로 읽어내려간 어느 감상평 file 크리스:D 2014.06.10 2766
198 6월 14일 책읽당 - 나의 형 이야기 file 라떼 2014.06.09 5433
197 5월 24일 책읽당 <걸리버 여행기> Review 3 file Rego 2014.06.03 3488
196 5월 24일 책읽당 - 걸리버여행기 1 file 라떼 2014.05.14 3486
195 5월 10일 <그의 슬픔과 기쁨> Review 2 Rego 2014.05.13 2855
194 5월 10일 책읽당 - 그의 슬픔과 기쁨 file 라떼 2014.05.04 5491
193 <개인독서> "Happier" Review - 탈 벤 샤하르 지음 / 책읽당 지정도서는 아니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추천도서 Rego 2014.04.17 3288
192 <털 없는 원숭이> - 털 없는 원숭이의 창조적 진화 이야기 2 file 크리스:D 2014.04.16 3695
191 4월 19일 책읽당 - 팝업북 만들기 라떼 2014.04.10 4507
190 4월 5일 <털없는 원숭이> Review 2 Rego 2014.04.04 3083
189 4월 5일 책읽당 - 털없는 원숭이 file 라떼 2014.03.29 4368
» 3월 22일 - <거인의 역사 : 세상에서 가장 큰 남자의 비밀스러운 인생> Review 3 Rego 2014.03.24 4340
187 3월 8일 책읽당 "무지개 성 상담소" - Review 2 Rego 2014.03.11 3021
186 3월 22일 책읽당 - 거인의 역사 1 file 라떼 2014.03.10 4229
185 3월 8일 책읽당 - 무지개 성 상담소 2 file 라떼 2014.02.26 4272
184 2월 22일 책읽당+영화 - 케빈에 대하여 file 라떼 2014.02.13 37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