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of Activity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2.jpg

* 친구사이 대표 낙타님과 영화 <위켄즈>로 인연을 맺은 배우 박진희씨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그리고 수화통역사 정원갑님. 

 

 

올해도 어김없이 지보이스의 정기공연이 진행되었다. 

사랑, PL, 커밍아웃 그리고 연대. 이번 지보이스 정기공연이 다루는 주제이다. 

 

연대로 함께하자는 의미로 키라라, GB, 평화의나무합창단과 무대를 꾸몄다.

또, 마음으로 함께 했던 지보이스를 거쳐간 OB 단원들과 함께 한 무대들도 있었다. 

 

긴긴말들을 뒤로 하고, 이번 정기공연에 함께 했던,

지보이스 단원, 스태프, 게스트, 관객들의 후기를 만나보자. 

 

 

07.jpg

* "여기서 말해도 돼, 웃으며 말해도 돼, 솔직히 말해도 돼, 눈치볼 필요 없어."

    커밍아웃을 노래한 지보이스의 자작곡 <고백>

 

 

이야기 1 : 게스트 GB

 

"처음에 유민이형이 지보이스의 반주를 같이하자고 했을 때 모든 것이 겁이났습니다.

이쪽에 늦게 나와서 아직 많은 것이 조심스러운데 혹시나 노출이 되는건 아닐까..

가서 아는사람을 만나게 되는건 아닐까 하는 별 걱정을 다했습니다.

 

유민이형으로부터 친구사이라는 단체, 지보이스라는 단체가 하는 일들에 대해 이야기 많이 들었습니다. 지금까지 뒤에 숨어서 세상이 바뀌어 주기만을 바라고 있던 저와는 달리 앞에 나서서 세상을 바꾸고 계신분들이 너무 자랑스러웠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싶어 무대에 서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공연 당일  무대에서 연주를 해야해서 떨리는 감정보다는 '누군가 날 알아보면 어쩌지..  기사에라도 나면 어쩌지..'  란  생각에 두려움이 컸습니다.  그러나 GB가 함께하는 무대가 끝나고 관객석에서 무대를 바라보는데..  너무나도 열정적으로 공연 하시는 모습을 보고 또 이렇게 활동해주시는 분들 보면서 남들에 의해서 세상이 변하기만을 바라왔던  제 자신이 너무 초라하게 느껴졌고  친구사이, 지보이스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번 공연을 함께하고 또 관람하면서 저에게 많은 변화 있었고  

더 당당한 나로 변하게되는 이루말 할 수 없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초청해주신 지보이스에 감사를 표하며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같이 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린 이쁘니까요♡ "

 

: Genie Do (게스트 GB / 바이올린 )

 

03.jpg

* 평화의나무합창단과 자작곡 '아름다운 사람들'과 '손을 잡아야 해'를 함께 불렀다. 지보이스의 노래를 성소수자가 아닌 누군가와 함께 부른다는 것, 그리고 함께 손을 잡고 노래를 한다는 것은 가슴 뭉클한 일이다. 

 

 

 

이야기 2 : 게스트 평화의나무합창단

 

"지보이스와는 <위켄즈> 단체관람 때 처음 만났었지요.

지금 가장 치열하게 하는 고민을 노래에 담아내는 지보이스가 참 인상적이었어요.

노래에서 느껴지는 힘이 남달랐다고나 할까요.

단지 합창이 아니라 세상을 향해 소리치고 싶은 이야기를 담은 노래들이었으니까요.

 

같은 무대 위에서 바라본 지보이스는 아름다운 목소리도 좋았지만, 따뜻한 에너지가 넘치는 합창단이었습니다.

많은 인원이 가지 못해 빈틈이 있었을 우리 노래를 듣고도 눈물나게 아름다웠다고 이야기해주는 참 따뜻한 사람들이더라구요. 협연 무대를 마치고는 저희도 관람석에서 함께 즐겼어요.

세상에. 합창 공연의 선입견을 완전히 깨주시더군요.

무대 아래에선 지보이스의 열정적인 에너지를 보았답니다. 먼저 내밀어 준 손, 고맙습니다.

다음엔 저희가 먼저 손 내밀게요. 손잡고 이 험한 세상, 잘 건너가 보아요."

 

그대들도, 우리도 VIVERE!

 

: 김성은 (게스트 평화의나무합창단)

 

 

 

 

이야기 3 : 단원

 

"너무나 행복한 경험이었습니다. 우연히 위켄즈 영화를 보게 된 것은 내 인생의 최고의 행운이라 생각할 정도로.
나를 받아준 지보이스 단원들에게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 큽니다.
모두들 영화 속 모습보다 훨씬 더 깊이 있고 멋진 분들이었습니다.
이번 첫 공연에서는 아름다운 비주얼 담당이었지만(?) 내년 정기공연과 더불어 앞으로 있을 공연에서는
노래와 춤 모두 보탬이 되도록 열심히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계속해서 노래연습을 시켜주신 지휘자,반주자, 음악감독님과 같은 파트인 베이스형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 저의 노래 실력에도 포기하지 않고 항상 혹독하고 아름다운 조언을 해주신 나미푸형에게 감사드립니다.
첫 공연 떨지 않게 손을 꼭 잡아준 보성이 형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공연을 보러오신 관객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마음속 깊이 노래를 듣고 계신 관객분들이 행복해지길 빌고 또 빌었습니다. "

 

: 영진 (지보이스 신입단원 / 베이스)

 

 

09.jpg

* 키라라님은 이번 2017년 14회 대중음악상시상식에서 'moves'로 댄스 일렉트로닉 음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08.jpg

* 키라라님과 함께 한 <컹그레츄레이션즈>

 

 

 

이야기 4 : 스태프

 

"처음 보는 지보이스 공연이었는데 기대를 뛰어넘는 입맞춤(?)을 경험했습니다.

올해 뮤지컬과 공연을 열편 넘게 본 거 같은데, 그 중 손꼽는 무대였어요.

자막 스태프였던 저의 실수를 빼면 완벽한 완성도였구요… 전반적인 짜임새도 훌륭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반짝 반짝 빛나는 단원들을 보면서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도 했어요.

 

바쁜 일상속에서 자기 시간을 내서 무언가를 준비한다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알기에,

공연을 보며 얻은 감동 만큼이나 더 열심히 살아보자 라는 마음가짐을 갖게 된 공연이었습니다.

키라라님의 음악을 알게 된 것도 좋았어요! 내년 공연이 기다려집니다! "

 

: 석태 (지보이스 신입단원 / 자막진행 스태프)

 

 

05.jpg

* 피날레를 장식한 <I Feel pretty>

 

 

이야기 5 : 단원

 

"정기공연을 마친지 이제 삼주 정도 흘렀네요!

내일이면 또 연습을 하러 사무실로 가야만 할 것 같은데, 당분간 방학이라니 믿기지가 않아요~

저는 요즘 공연 후유증을 앓고 있습니다. 지보이스 친구들이 자꾸 생각나고 보고싶은..

뭔지 모를 감정이 계속 남아있어요. 이번 공연, 다들 어떠셨나요? 저로서는 처음 경험해보는 정기공연이라 더 큰 의미가 있었던 것 같은데, 아마 다른분들도 첫공연의 강렬한 기억은 마찬가지겠죠?

정기공연을 준비하면서 울고 웃었던 많은 장면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갑니다. 노력을 한다고 하는데도 뜻대로 잘 되지 않을 때, 직장일과 지보이스 사이 경계에서 비틀댈 때, 등등 힘든 날도 많았지만 정기공연을 마치고 나니 힘들었던 만큼 큰 감동이 밀려오는 것 같아요.

 

저는 그동안 이성애자 중심의 사회 속에서 '내는 왜 이럴까', '어쩌다 내가 이렇게 잘못되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헤테로 집단을 향한 피해의식이라고 해야할까요? 하지만 정기공연을 경험하면서, 우리가 그렇게 외로운 존재만은 아니라는 것, 우리를 응원해 주는 이성애자 분들도 많다는 것, 그리고 좀 더 당당해도 괜찮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정기공연을 준비하면서 많은 분들과 가까워 진 것 같아요! 멀게만 느껴졌던 분들이 툭 던지듯 따뜻한 한마디 해주실 때의 그 느낌.. 많은 여운이 남았습니다. 자존감이 낮아 많이 내향적이었는데, 자연스럽게 밝아지게 되어서, 생각하면 할 수록 지보이스 하기 잘했다는 생각이 자꾸 드는 요즘입니다. 앞으로는 저도 다른 사람에게 밝은 에너지를 주는 존재가 되고싶어요.

소중한 사람들, 감사합니다!

 

:브코 (지보이스 신입단원 / 테너)

 

 

 

10.jpg

*"더 이상 슬픔이여 안녕, 왔다갈 한번의 인생아~" 앵콜곡 <아모르파티>

 

 

 

이야기 6 : 단원

 

"워낙 디테일하게 신경 써야 하는 부분들이 많았고, 공연 막판까지 미숙한 가사/안무 암기, 등으로 정신 똑바로 차리고 공연에 집중하고, 감정에 휩쓸려서 울지는 말자!는게 공연에 임하는 자세였다.

너무 다행히, 가사 안 틀리고 공연을 이어가던 중, 마지막이라 긴장이 좀 풀렸는지,,,,

’아모르 파티’,,안무, 어쩔거야,,,정말… 혼자 틀리고,,,,, 관객들은 모르셨겠지? ㅎ

그러다, ‘살아야해’에서 눈물샘 폭발. 다행히, 마지막에 터져서 대기실 갈때까지 끊이지 않던 눈물. 


그냥, 이번 공연 준비하면서, 순간순간이 너무 소중했다. 언제 또 다시 나에게 주어질 순간들일지 모르니까. 공연이 끝나면, 그 기다림이 현실이 될꺼니까. 너무 아쉬웠고 소중했다. 
벌서 12년이네. 몇 년간 공백이 있겠지만, 한 번 지보이스는 영원한 지보이스니까."

 

: 나미푸 (지보이스 12년차단원 / 베이스 / 곧 해외로)

 

 

01.jpg

* 정기공연이 열렸던 9월 10일은 세계자살예방의 날이다. 앵콜곡 '살아야해'를 열창 후, 관객들에게 인사하는 모습이다. "우리의 약속 잊지마, 살자는. 우리 사는 날 동안"

 

 

이야기 7 : 관객

 

" 생각해보면 누구와도 그런 약속을 한 적 없건만,

퀴어로 사는 내내 나는 자꾸 ‘언젠가 더 좋은 세상 올 거’라는 약속을 한다.

지금 우리가 손을 맘대로 못 잡지만 언젠가는, 지금 우리가 퀴어라는 이유로 눈치 보지만 언젠가는,

지금 우리가 게이 군인이라는 이유로 잡혀가지만 언젠가는,

지금 우리가 친구와 이웃을 자살로 잃어가지만 그래도 언젠가는.

약속은 쌓여 지금 우리는 수척해지고 언젠가는 무감해진다.

약속 말고 지금 우리는 무얼 더 할 수 있을까.

 

지난 9월 12일 보이스의 열두 번째 정기 공연 ‘입맞춤’에서는

게이코러스 지보이스가 GB, 평화의나무합창단, 키라라와 함께 노래로 입을 맞추었다.

게이로 사는 애환과 프라이드를 함께 노래하는 가운데, 단원들의 목소리에는 힘이 실리고,

마주 잡은 손은 더할 나위 없이 든든해진다.

그런 그들의 노래를 들으며 나는 또 어느새 약속을 하고 싶어진다.

어쩌면 우리는 헤지고 구멍 난 옷을 기우듯 약속과 약속을 거듭하며 멀기만 한 언젠가로 나아가는 게 아닐까.

말할 수 있는 지금이 약속 뿐이기에, 그 거듭됨 속에서 내일을 찾아야 하는 건 아닐까. 생각은 길고 입맞춤은 짧다.

공연을 뒤로하고 돌아서는 길에서, “노래 하나쯤은 저절로 만들어지던 이 길에서만큼은 나 주인공 되어” 약속 위에 또 약속을 기운다. "

 

: 철민 (관객)

 

(사진 : 터울)

 

lineorange.jpg

 

회원지원팀장, 지보이스 5년차 베이스 / 기로

 

 

banner_final2.jpg

  • profile
    기로 2017.09.30 17:20
    그대들도, 우리도 VIVERE!
  • profile
    박재경 2017.10.01 21:26
    관객분의 이야기가 자매 형제의 한 사람으로서, 뜨거움을 느끼고 손을 잡고 싶네요.

  1. [활동스케치] 2018 친구사이 상반기 운영진 LT 후기

      [활동스케치] 2018 친구사이 상반기 운영진 LT 후기     지난 1월 20일(토)- 21일(일) 양일간 2018 친구사이 사무국과 신임 운영위원들은 상반기 운영진 LT를 다녀왔습니다. 해마다 상 하반기로 나눠서 진행되는 운영진 LT 에서는 한 해의 사업과 활동들을 ...
    Date2018.01.31 Views48
    Read More
  2. [활동스케치 #2] 세계 에이즈의 날 30주년, HIV/AIDS 인권주간 행동 “혐오를 넘어 사람을 보라!”

    [활동스케치 #2] 세계 에이즈의 날 30주년, HIV/AIDS 인권주간 행동   “혐오를 넘어 사람을 보라!”     올해 12월 1일은 세계 에이즈의 날(HIV감염인 인권의 날)이 제정된 지 3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는 동성애와 에이즈에 대한 국회...
    Date2018.01.02 Views89
    Read More
  3. [활동스케치 #1] 세계인권선언일 맞이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대회 ‘우리가 연다, 평등한 세상’

      [활동스케치 #1] 세계인권선언일 맞이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대회 ‘우리가 연다, 평등한 세상’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일을 하루 앞 둔 12월 9일 토요일 오후2시 광화문 파이낸스 센터 앞에서는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대회 ‘우리가 연다, 평등한 세상’이 ...
    Date2018.01.02 Views124
    Read More
  4. [활동스케치 #3] <위켄즈> 개봉 1주년 상영회

    [활동스케치 #3] <위켄즈> 개봉 1주년 상영회       2016년 12월 22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부르짖는 광장의 목소리가 한창일 즈음, 영화 <위켄즈>(2016)가 개봉했습니다. 여느 평범한 게이들이 게이코러스 지보이스를 만나면서, 얼핏 평범하지 않은 집회...
    Date2018.01.02 Views127
    Read More
  5. [활동스케치 #1] 친구사이 하반기 시즌제 교육 '성소수자와 인권'

    [활동스케치 #1] 친구사이 하반기 시즌제 교육 '성소수자와 인권'      지난 상반기 시즌제 교육 '게이와 페미니즘'에 이어 친구사이 교육팀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하반기 시즌제 교육 '성소수자와 인권'이 지난 11월 16일 '청소년 성소수자의 인권'을 끝으로 ...
    Date2017.12.01 Views112
    Read More
  6. [활동스케치 #2] 지역은 ‘퀴어력 뿜뿜’하고 있다 - '퀴어라이브' 후기

    [활동스케치 #2]  지역은 ‘퀴어력 뿜뿜’하고 있다. : 무지개행동 지역순회 한마당 “퀴어라이브”를 마치며.       울산, 광주, 대전, 춘천. 11월 한 달 이 네 곳에는 전국 각지 퀴어들이 모였다. 현지에서 활동하는 퀴어들, 그리고 그 퀴어들을 지지하고, 응원...
    Date2017.12.01 Views81
    Read More
  7. [활동스케치 #2] 대만 동아시아 워크숍, LGBT 프라이드 참관기

    [활동스케치 #2] 대만 동아시아 워크숍, LGBT 프라이드 참관기       지난 10월 27일 대만의 성소수자 운동 단체인 통츠 핫라인의 주최로 ‘성소수자 운동과 보수세력’ 이라는 이름의 동아시아 워크숍에 초청을 받아 대만에 다녀왔습니다. 이 워크숍은 한국, 대...
    Date2017.11.13 Views250
    Read More
  8. [활동스케치 #1] 2017 친구사이 워크숍 '아이캔 스피크'

    [활동스케치 #1] 2017 친구사이 워크숍 '아이캔 스피크'       이번 2017 친구사이 워크샵 "아이캔 스피크"는 10월 28일(토)~10월 29일(일) 합정동 모 교육회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그 날따라 날씨도 무척이나 선선하고 화창하였습니다. 더욱이 서울이란 도...
    Date2017.11.13 Views197
    Read More
  9. [활동스케치 #3] 친구사이 연중기획 교육프로그램 두 번째 시간 ‘PL의, PL과 관계 맺기’

      2017년 친구사이 연중기획 교육프로그램 '우리 안의 PL' 두 번째 시간 ‘PL의, PL과 관계 맺기’ - <"PL과 함께 하는 왕자의 게임">은 지난 첫 번째 교육 ‘나의 PL 친구에게’에서 PL의 목소리를 따라 HIV 감염인의 삶을 그려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었다...
    Date2017.10.05 Views173
    Read More
  10. [활동스케치 #2] 해운대 퀴어 바람 불어 불어 : 제1회 부산퀴어문화축제 참관기

             해운대에 퀴어 바람 불어 불어 ~~~~      제1회 부산퀴어문화축제가 9월 23일 오전 10시 부스 행사를 시작으로 해운대 구남로에서 열렸습니다. 서울은 2000년 9월 9일에 첫 퍼레이드가, 대구는 2009년 6월 20일이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드디어 부산...
    Date2017.10.05 Views133
    Read More
  11. [활동스케치 #1] 음악으로 연대하다, 지보이스 정기공연 '입맞춤'

      * 친구사이 대표 낙타님과 영화 <위켄즈>로 인연을 맺은 배우 박진희씨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그리고 수화통역사 정원갑님.      올해도 어김없이 지보이스의 정기공연이 진행되었다.  사랑, PL, 커밍아웃 그리고 연대. 이번 지보이스 정기공연이 다루는 ...
    Date2017.10.05 Views245
    Read More
  12. [활동스케치 #4] 책읽당 제5회 낭독회 및 문집발간회 스케치

    [활동스케치 #4] 책읽당 제5회 낭독회 및 문집발간회 스케치       ‘Just remember you are not alone♩ In the Aftermath♬’ 저는 답답할 때면 책상 앞에서 A4 용지에 가수의 노랫말을 따라 적었습니다. 정신없이 종이를 채워나가는 과정에서 저는 묘한 해방감...
    Date2017.10.05 Views167
    Read More
  13. [활동스케치 #2] 무지개행동 활동가대회 참가기

        사무국에서는 정회원 두 분과 함께 8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동안 계룡산 자락에 있는 펜션으로 무지개행동 활동가대회를 다녀왔습니다.   바로 옆에는 계곡이 흐르고 계룡산 산세가 보이는 멋진 풍광이 있는 펜션이었습니다.         짐을 풀고 강...
    Date2017.09.12 Views251
    Read More
  14. [활동스케치 #1] 잠시 쉬었다 가실래요?

        잠시 쉬었다 가실래요?           지난 8월 23일부터 26일 3박 4일 동안 인권재단 사람에서 주최한 인권활동가 마음돌봄 여행에 다녀왔습니다. 장소는 지리산과 가까운 전북 남원시 산내면 일대였습니다. 최초 이 소식을 들었을 때 ‘가면 진짜 쉴 수 있을...
    Date2017.09.12 Views187
    Read More
  15. [활동스케치 #1] 서울퀴어문화축제 참여기

    [활동스케치 #1] 서울퀴어문화축제 참여기                   7월 15일 서울광장에서 18회 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나에게 이번이 네 번째로 참가하는 축제인데, 이번에는 그저 구경하며 즐기는 것이 아니라 친구사이 기획단으로 시작하여 부스 팀으로 참가했...
    Date2017.09.12 Views370
    Read More
  16. [활동스케치 #2] 친구사이 교육프로그램 '게이와 페미니즘' 방청기

    [활동스케치 #2] 친구사이 교육프로그램 "게이와 페미니즘" 방청기         ▲ 1주차 : 게이와 페미니즘 - 김순남(성공회대 연구교수), 2017.6.22.   요새 페미니즘이 참 ‘힙’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단연 손에 꼽는 주요 코드 중 하나이며, 각종 신조어를 ...
    Date2017.09.12 Views359
    Read More
  17. [활동스케치 #2] 감염인(HIV/AIDS) 의료차별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활동스케치 #2] 감염인(HIV/AIDS) 의료차별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2017년 6월 22일 오후에 국가인권위원회에서 감염인(HIV/AIDS) 의료차별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려 친구사이 사무국에서 다녀왔습니다. 2016년 국가인권위원회의 연구용역 ...
    Date2017.07.20 Views104
    Read More
  18. [활동스케치 #1] 아듀, Hand in Hand Seoul 2017

    [활동스케치 #1] 아듀, Hand in Hand Seoul 2017         0. 시작에 앞서서   기억하는가? 지난 2015년 11월 대만에서 초회 아시아 성소수자 합창제 Hand in Hand Taipei 2015가 개최되었다. 지보이스는 한국의 게이코러스로 Hand in Hand 행사에 참여하게 되...
    Date2017.07.20 Views346
    Read More
  19. [활동스케치 #3] 대구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 참여기

    [활동스케치 #3] 대구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 참여기           운전석도 퀴어한 퀴어버스를 타고 대구로 출발~         입구에 있는 이 분을 보고 '아, 여기가 퀴어문화축제장이구나' 하고 부스행사장을 찾아갔어요. 서울에서도 본 적 있는 분인 것 같은데 대...
    Date2017.07.20 Views901
    Read More
  20. [활동스케치 #2] 성소수자 인권활동가 석방 촉구 촛불문화제

        1.   2017년 4월 25일, JTBC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와 문재인 후보는 "동성애를 반대한다", "동성애를 좋아하지 않는다",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가 창궐한다", "동성혼 합법화할 생각 없다" 등의 몰지각한 발언을 하였습니다. 문제가 ...
    Date2017.05.06 Views47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