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10회 무지개 인권상

 

무지개 인권상 : 2006년도에 신설된 무지개 인권상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수여하는 인권상으로서 당해연도에 성소수자의 인권 향상에 주요한 업적을 쌓은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상입니다부상으로 상금 100만원이 수여됩니다무지개 인권상과 무지개 콘텐츠상의 수상자는 매년 11월 말, ‘친구사이의 전현직 대표로 구성한 무지개 인권상 선정위원회에서 공개 추천을 받아 후보를 선정하여 논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결정하고 있습니다.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10회 무지개 인권상 >


문경란- 서울시 인권위_20151209.jpg

수상자 문경란 (전 서울시 인권위원회 위원장 )


선정의 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는 2015 <10회 무지개 인권상수상자로 문경란 전 서울시 인권위원회 위원장을 선정하여 발표합니다.

 

문경란 전 위원장은 중앙일보 여성전문 기자 겸 논설위원 출신으로 지난 2008~2010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을 역임하고 2012 11월 서울시 인권위원회 초대 위원장으로 위촉되었습니다문 전 위원장은 인권위 상임위원 시절,스포츠인권과 미혼모 학습권여성연예인 인권 등과 같이 가장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인권을 특별히 챙겼습니다

 

문 전 위원장은 인권위를 파행으로 몰고 간 현병철 전 인권위원장을 비판하며 상임위원 임기를 두 달여 앞두고 전격 사퇴했습니다이를 통해 알리바이 기구로 전락한 인권위의 실상을 고발하고 인권위가 권력에 의해 좌지우지되지 않기 위해서는 독립성이 생명과 같은 것임을 사회적으로 환기시켜주었습니다

 

서울시 인권위원장으로서는 서울시 인권정책기본계획 수립과 공무원 인권교육의 체계를 잡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했으며 특히 120 다산콜센터 상담사들의 인권보장을 위한 종합적인 정책권고를 함으로써 서울시로 하여금 인권친화적 정책을 수립하고 이행하는데 큰 역할을 하였습니다.

 

문 전 위원장은 2014년 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 시민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인권헌장이 역사적으로 유례없이 시민의 손에 의해 만들어지도록 제정의 전 과정을 실질적으로 이끌었습니다서울시가 서울시민 인권헌장에서 성소수자 차별금지 조항을 삭제하려는 시도를 계속하였으나 문 전 위원장은 타협하지 않고 인권의 보편성과 차별금지라는 대 원칙을 고수함으로써 인권헌장이 시민위원들의 민주적인 의사결정에 의해 만들어 질 수 있도록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습니다또한 문 전 위원장은 올해 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서 축사를 통해 성소수자 인권에 대한 지지를 공표하였습니다그러자 한국교회연합 등에서 문 전 위원장을 물러나라고 공격하였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인권 강의나 일상 속에서 늘 성소수자 인권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성소수자인권운동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문 전 위원장은 인권 문제는 합의의 대상이 아님을여론이 정할 문제가 아님을 행동으로 보여주었습니다박원순 서울시장을 포함하여 여야 정치인들이정부기관이그리고 국가인권위원회가 보수 개신교 단체들의 눈치를 보면서 성소수자의 권리를 지워갈 때문 전 위원장은 인권의 원칙과 가치를 지켜내기 위해 노력을 다하였습니다자신의 맡은 자리에서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어떠한 외압에도 굴복하지 않았습니다무지개 인권상 선정위원회는 수상자의 이러한 노고가 우리 사회의 성소수자 인권 문제를 알리는 데 공헌했고차별해소와 인권 향상에 큰 도움을 주었다고 판단하였습니다수상자가 앞으로도 성소수자 인권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고사회적 소수자들에게 힘이 되는 활동들을 만들어내길 기대합니다.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10회 무지개 인권상>수상자 문경란 전 위원장에게 뜨거운 지지와 연대의 뜻을 보냅니다감사합니다.

 

 20151211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무지개 인권상 선정위원회 

 

 

수상소감

 

 

귀한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수상자로 선정되었다는 전화를 받고 덜컥 수락을 했습니다요즘 가장 운동다운 운동을가장 운동답게 해나가는 성소수자 인권단체에서 상을 주신다니 그 영광의 유혹을 뿌리치기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수상소감을 쓰면서 많이 후회했습니다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무지개 인권상을 받을 만큼 뭔가 기여한 바가 없었기 때문입니다부끄럽고 송구합니다지난 20여 년 동안 성소수자 인권운동은 조심스럽지만 당당하게섬세하지만 힘 있게 성장해왔습니다무지개 인권상은 이 멋지고 의미 있는 운동을 함께 하자고 선뜻 손을 내밀어 주신 것이며앞으로 뭐라도 좀 하라는 질책과 격려의 의미로 받아들이겠습니다.

 

지난해 이맘 때 쯤을 떠올리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 과정에서 발생했던 폭력과 혐오인권헌장을 통해 지키려던 존엄성과 인권이 어이없이 무너지던 순간이에 맞서 절박한 목소리를 내면서도 품위를 잃지 않고 당당한 모습을 견지하느라 안간힘을 쓰던 인권활동가들의 모습은 지금도 생생합니다.

무지개 농성장을 방문했을 때 저를 부둥켜안고 엉엉 울던 한 변호사의 눈물을 기억합니다농성장에서 밤마다 열렸던 재기발랄 문화제는 떠올리기만 해도 신이 납니다.

 

부끄러운 고백입니다만 인권헌장을 제정하는 과정에서 성소수자 인권문제를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게 되었습니다아이러니하게도 성소수자를 향한 폭력과 혐오가 그 폭력에 맞서 존엄과 평등을 지켜야 한다는 저의 의지와 소신을 담금질했습니다인권 보루의 최전선에서 한 발자국도 물러서서는 안 된다는 각오를 다지게 되었습니다다른 한편 지난 한 해 동안 만났던 성소수자 인권활동가들은 저를 성소수자 인권운동으로 초대하고 안내했습니다그 분들의 열정적인 활동과 헌신에 이끌려 문제의식을 키우고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보려 했습니다멋진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인권의 보편성과 차별금지라는 인권의 원칙을 지켜냈던 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의 감격스러웠던 순간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만장일치가 아니면 인권헌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서울시에 굴복하지 않고 시민위원들은 격론과 격론 끝에 마침내 인권의 보편성을 지켜내고 재확인했습니다평범한 시민위원들이 내린 결론이었기에 더욱 값진 것이며 우리에게 힘이 되는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그런 점에서 무지개 인권상의 영광을 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 시민위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비록 인권헌장은 서울시에 의해 선포되지 않았지만 역설적으로 성소수자운동은 폭넓은 지지와 연대를 확산할 수 있었고 역량이 훌쩍 자라 좀 더 단단해졌다고 생각합니다세계인권사상사를 쓴 미셀린 이샤이는 인권의 역사는 폭풍이 인정사정없이 휘몰고 지나간 폐허를 몇 개 밖에 남지 않은 등불에 의지해 사방을 더듬으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역정이라고 했습니다요즘 한국의 성소수자운동은 폐허 속의 작은 등불과 같은 존재라고 생각합니다그 등불이 꺼지지 않고 세상을 환하게 밝힐 때까지 손잡고 더듬더듬 함께 나아가겠습니다감사합니다.

 

10회 무지개 인권상 수상자 문경란

880 친구사이 3월 운영위원회 공고
879 평등을 위한 한 표. RAINBOW VOTE <제 20대 총선 레인보우 보트 유권자 선언>
878 변호사가 알려주는 유언장 쓰기 '찬란한 유언장'
877 2016 친구사이 게이컬쳐스쿨 수강생모집 <제5기, 전화기로 만든 나의 첫 영화 - 다큐편>
876 [논평] 공공기관의 성소수자 차별 반드시 시정되어야 한다!
875 친구사이 2016년 긴급 재정 논의 회의
874 <위켄즈> 한국영화 최초! 제66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 관객상 수상! 테디어워드 다큐멘터리상 후보 노미네이트!
873 친구사이 2월의 정기모임 공고
872 군형법 제92조의5 위헌소원 (2012헌바258)에 대한 인권시민단체 의견서
871 친구사이 2월 운영위원회 공고
870 2월 친구사이 신입회원 OT 가 열립니다!
869 지보이스 다큐<위켄즈> 제66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868 2016년 1월의 친구사이 정기모임 공고
867 2016년 친구사이 상반기 LT
866 친구사이 10주년 기념 퀴어 영화 <동백꽃 프로젝트> 온라인 스트리밍 공개
865 친구사이 회원여러분 감사합니다!
864 2016 친구사이 게이컬쳐스쿨 글쓰기 강좌 <글, 어디까지 써 봤니? - 700자의 나>
» 제10회 무지개 인권상 수상자 발표
862 제4회 무지개 콘텐츠상 수상작 발표
861 2015 12월 친구사이 운영위원회 공고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