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관리자 2003-11-07 12:29:20
+0 2888

엘리너 루스벨트. 힐러리는 그를 자신의 ‘이상적인 모델’이라 했고, 포드 대통령의 부인 베티 포드는 그를 ‘귀감’으로 삼았다고 했다. 열 살 때 고아가 돼 불우한 성장기를 보냈지만 그는 운명적으로 루스벨트가(家)의 여성이었다.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은 그의 삼촌이었고, 남편 프랭클린 루스벨트도 먼 친척 오빠였다. 그가 다섯 아이를 키우며 내조에 충실하는 동안 남편은 상원의원, 해군성 차관보로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현모와 양처를 꿈꿔온 그의 결혼생활은 1918년 남편과 자신의 비서 루시 머서와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산산이 부서졌다.

이때부터 둘은 평생토록 껍데기만 부부였다. 의례적인 자리 외에는 별거했고, 식사도 따로 했다. 1921년 루스벨트가 소아마비에 걸리면서 엘리너에게 새로운 인생이 펼쳐졌다. 남편을 대신할 정치적 공간이 마련된 것이다. 그는 이제 독립적인 공인이었고 남편과는 정치적인 동반자였다. 루스벨트 대통령 시절, 엘리너는 신문에 칼럼 ‘마이 데이(My Day)’를 쓰며 때로는 남편의 정책을 지지하고 또 때로는 반대의사를 표명하며 정치적으로도 긴장관계를 유지했다.

그는 의회에서 증언을 하고, 또 기자회견까지 한 최초의 퍼스트 레이디였다. 루스벨트가 또 다른 여성과 사랑을 속삭일 때 엘리너는 AP통신 여기자 로리나 히콕과 동성애에 빠졌다. 루스벨트가 죽은 뒤에도 그는 미국의 유엔대표로 또 유엔 인권위 의장으로 활약했고, KKK단이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그의 목에 현상금을 걸었어도 아랑곳하지 않고 남부를 찾았던 그런 여성이었다. 1962년 11월 7일, 그녀가 죽었다.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