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어제 대성리에서 돌아온 이후 몸살이 좀 났나 봅니다. 어제부터 지금까지 내내 잠자리에서 뒹굴다 이제서야 간신히 호흡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더위를 먹었나?

8월 5일부터 어제 8일까지 진행된 인권학교가 모두 끝났습니다.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Any79, 고려대학교 이반모임 ‘사람과 사람’, 동성애자인권연대, 민주노동당 성소수자 위원회, 서울대학교 이반모임 ‘Qis’, 연세대학교 동성애자 모임 ‘컴투게더’ 주최 단체를 비롯  무지개 퀴어문화축제 조직위, (주)딴생각,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그리고 언제나 그랬듯 부족한 재정을 위해 주머니 돈 털어준 천정남 씨를 위시로 하는 친구사이 회원 분들에게 감사하단 인사를 드립니다. 물론 그 멀고 더운 길 마다하지 않고 서울까지 올라온 청소년 여러분, 몇 년 째 찾아와 늘 반가운 얼굴로 미소를 던지는 청소년 여러분, 우리 겨울 학교도 열어요, 안 열면 테러할 거예요! 하며 아쉬움을 토로하던 청소년 여러분 모두에게도 감사하고 고맙단 말을 전합니다.

학교 한 번 한 번 지날 때마다 느끼는 부족함과 더 잘 해보자는 취지의 기대감이 교차하는 2004 인권학교였습니다. 내년에는 전혀 다른, 확대된 개념의 학교가 되리라 믿습니다. 모두 수고하셨고 10년만에 찾아온 이 남은 무더위, 건강하게 버티시길 바랍니다.


추신 :
행사 하나 끝내고 마지막 자리에서 박수를 치고 나면 주름이 하나 더 생긴 것 같은 묘연한 감정이 이는 까닭이 무엇일까요?

cho_han 2004-08-11 오전 06:36

수고 많았어요~
너무더워 병은 안났는지..

물바람 2004-08-11 오전 07:21

친구사이분들 모두 수고 하셨습니다
더위 먹지 않았는지.......
1728 문란한 동성애 즐긴 탤런트 L군,성병걸려 +1
1727 마음에 와닿는 CF +4
1726 내일 2004년 여름 인권캠프 안내입니다.
1725 안녕하세요 사람과 사람입니다. +4
1724 살짝 +5
1723 여성이반풍물패 바람소리에서 풍물주점및 후원을 ...
1722 2004년 여름 동성애자 인권캠프 갑니다~
1721 동성결혼 논쟁, 원년을 열다
1720 인권위, 헌혈 전 ‘동성 성접촉’ 질문 “평등권 침해”
1719 굿바이 브레송 +2
1718 [공지] 블로그형 게시판 신청 받습니다 +2
» 2004 인권학교가 모두 끝났습니다 +2
1716 “동성 커플, 잡으면 대박” 중남미 새 관광상품 급증 +1
1715 어떤 초상화
1714 끼리끼리에서 상담사례집을 발행했습니다.
1713 반성폭력네트워크에서 사례수집을 합니다.
1712 Give up!!! +1
1711 19세와 20세의차이~~~퍼옴.
1710 조승우의 지킬박사 와 하이드 +3
1709 국제앰네스티한국지부에서 2004인권캠프를 개최합...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