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함께하는 사람들이 귀했다. 연인이 아니어도 서로를 지지하고 사랑하며 서로의 기둥이 되어주는 존재. 지보이스를 통해 알게된 사람들이 그랬다. 지보이스에서 시작해 자연스럽게 친구사이 활동으로 보폭을 넓혔다. 종걸씨는 친구사이 총무를 하다 대표를 거쳐 다시 사무국장으로 일하고 있다. 인권활동가라는 수식을 달고 산지 어느새 10년이 넘었다. 게이가 나쁘고 더러운게 아니라고, 누군가 반대하고 부정할 수 있는게 아니라고 외치고 있다. 여전히 누군가는 끊임없이 종걸씨와 친구들을 부정한다. 성소수자를 향한 빨간 딱지를 붙여놓고 난도질 한다. 모든걸 놓아버리고 싶은 순간이 예고 없이 찾아온다. 그래서 지키는게 중요했다. 목숨을 지키고 자존을 지키는 일. 친구사이 성소수자자살예방 프로젝트 '마음연결'을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기사보기: https://goo.gl/NHtcwp ▶ 여러분의 '좋아요'와 '공유하기'는 친구사이의 힘이 됩니다.

친구사이에 의해 게시 됨 2017-08-28T02:43:17+000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함께하는 사람들이 귀했다. 연인이 아니어도 서... 친구사이 2017.08.28 50
13664 노래 연습하다가 박재경 2017.08.26 82
13663 여성장애인 소박한 꿈 꺾은 야속한 활동보조 따웅 2017.08.25 32
13662 “홍준표씨, 자유한국당 윤리규칙부터 읽으시죠!” 따웅 2017.08.25 27
13661 소소한 일상들 1 박재경 2017.08.25 67
13660 조치원친구없나요 무엇이든 2017.08.24 62
13659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며 육군과 서강대 주최 ... 친구사이 2017.08.24 30
13658 일본 기업들이 이들 성적 소수자 직원을 위한 ... 친구사이 2017.08.23 37
13657 퀴어문화축제에 오는 사람들에게, "동성애=에이... 친구사이 2017.08.22 46
13656 [친구사이 8월 정기모임 공고] 한국게이인... 친구사이 2017.08.22 39
13655 퀴어들의 영화 여행, <게이봉박두 5: 자유로... 친구사이 2017.08.22 43
13654 “네 남자친구는 네가 여기 있는 거 알고 있냐... 친구사이 2017.08.20 124
13653 “한국에 나같은 사람도 이렇게 살고 있다는 얘기죠” 따웅 2017.08.18 97
13652 <탐방> 발달장애인 도서 만드는 ‘피치마켓’ 따웅 2017.08.18 36
13651 2017 지보이스의 열두번째 정기공연 '입맞춤... 친구사이 2017.08.18 36
13650 8월 26일 책읽당 - 독서모임 <기억하겠습니다> 책읽당 2017.08.17 39
13649 STEP 5. 속삭이기 - "PLFM 단‧짠‧... 친구사이 2017.08.17 39
13648 키싱에이즈쌀롱 STEP 5. 속삭이기 - "PLFM ... file 진(^ㅈ^)석 2017.08.16 27
13647 2017년 8월 19일 (토) 오후 5시 에 ... 친구사이 2017.08.15 62
13646 전국 성소수자 부모 네트워킹 캠프 <손에 손잡... file 진(^ㅈ^)석 2017.08.10 71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700 Next
/ 700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