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퀴어문화축제에 오는 사람들에게, "동성애=에이즈"의 구호는 차라리 친숙하다. "동성애=에이즈"는 성소수자인권운동이 태동하던 1990년대부터 지금까지 줄기차게 이어져온 낙인이다. 이에 맞서, 당연히 모든 동성애자가 에이즈 감염인일 리가 없고, 콘돔을 쓰면 HIV 감염이 혁신적으로 줄어들며, 동성애자 또한 감염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난 세월 동안 활동가들은 열심히 외쳤다. 그 결과 에이즈가 마치 "동성애병"처럼 여겨지던 세간의 인식은 꽤 교정되었다. 혐오세력들의 저 문구는, 십몇 년 전에 하던 얘기를 그럼에도 또 반복하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십몇 년이 지난 지금에도 변하지 않는 고통은 있다. HIV/AIDS 감염인의 삶이 그렇다. 가령, "동성애=에이즈"가 아니라고 한다면, 에이즈에 걸린 동성애자의 존재는 그럼 무어란 말인가? 게이커뮤니티에 쏟아지는 사회의 낙인에 대응하고 나니, 게이커뮤니티 안의 감염인들이 (동성애는 에이즈가 아니어야 하므로)마치 없는 취급을 당하는 것은 과연 옳은가? 그들의 입장은 과연 무엇인가? 가령 퀴어퍼레이드에 간 HIV/AIDS 감염인의 심정은 어떨까. 실제로 퀴어퍼레이드에 등장한 "동성애=에이즈" 선전물들을 보고,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한 감염인 당사자분들이 계셨다. 실제로 그것은 매우 야만적인 구호다. 그런데 그 앞에서 어떤 게이가 만약 "동성애는 절대 에이즈랑 관계없어!" 라고 외친다고 한다면, 그걸 보는 감염인은 또 어떤 생각이 들까. 에이즈랑 관계없는 게이들 사이에서, 감염인 당사자는 어떻게 자신을 가누어야 할까. HIV/AIDS의 문제를 '감염인'의 눈으로 다시 생각해보는 시도가 중요한 까닭이다. ▶기사보기: https://goo.gl/6nYTfT ▶ 여러분의 '좋아요'와 '공유하기'는 친구사이의 힘이 됩니다.

친구사이에 의해 게시 됨 2017-08-22T01:40:56+0000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13588 [인디포럼] 인디포럼2017 독립영화 제작지원 공모... 인디포럼작가회의 2017-09-03 40
13587 인생은 장애인의 길 +1 따웅 2017-09-01 105
13586 성 소수자가 아파하는 곳엔 언제나 이들의 카메라... 따웅 2017-09-01 80
13585 9월 09일 책읽당 - 독서모임 <아무도 아닌> 책읽당 2017-08-31 50
13584 연분홍치마와의 첫 만남은 역시나 인권운동 현장... 친구사이 2017-09-01 48
13583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등 인권·여성... 친구사이 2017-08-31 42
13582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공동조직위원... 친구사이 2017-08-28 89
13581 함께하는 사람들이 귀했다. 연인이 아니어도 서... 친구사이 2017-08-28 72
13580 노래 연습하다가 박재경 2017-08-26 107
13579 여성장애인 소박한 꿈 꺾은 야속한 활동보조 따웅 2017-08-25 49
13578 “홍준표씨, 자유한국당 윤리규칙부터 읽으시죠!” 따웅 2017-08-25 46
13577 소소한 일상들 +1 박재경 2017-08-25 79
13576 조치원친구없나요 +1 무엇이든 2017-08-24 109
13575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며 육군과 서강대 주최 ... 친구사이 2017-08-24 66
13574 일본 기업들이 이들 성적 소수자 직원을 위한 ... 친구사이 2017-08-23 59
» 퀴어문화축제에 오는 사람들에게, "동성애=에이... 친구사이 2017-08-22 66
13572 [친구사이 8월 정기모임 공고] 한국게이인... 친구사이 2017-08-22 61
13571 퀴어들의 영화 여행, <게이봉박두 5: 자유로... 친구사이 2017-08-22 68
13570 “네 남자친구는 네가 여기 있는 거 알고 있냐... 친구사이 2017-08-20 170
13569 “한국에 나같은 사람도 이렇게 살고 있다는 얘기죠” 따웅 2017-08-18 26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