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지난 수요일 마음연결 활동에 대한 자문을 구하기 위해 자살관련 분야에서는 선구자이자 전문가이신 상지대학교 사회복지학과 박지영 교수님을 모시고 간담회를 했어요.

사실 박지영 교수님이 누구신지 잘 몰라서 크게 기대를 안 했는데 너무나 탁월하신 식견에 경외감이 들 정도였어요.

성소수자는 아니지만 독신여성으로서 나름 사회적 소수자의 위치에서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 같았어요.

마음연결 자살위기자 위험요인 발표를 했는데 조목조목 어찌나 탁월하게 짚어내시던지, 성소수자 위기자들의 감정선을 이야기하실 때는 마치 제 속에 들어왔다 나가신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어요ㅋㅋ 아 역시 전문가는 다르구나... 이 분은 정말 전문가구나 라고 마음이 확 동하더랬습니다.

교수님의 사례와 왜 자살연구를 하게 되셨는지, 성소수자 관련해서는 어떻게 관심을 갖게 되셨고 연구하시면서 겪으셨던 트라우마 같은 것들에 대해 말씀하실 때는 모골이 송연해지고 눈시울이 촉촉해지기도 했습니다.
자살에 대해 아무런 관심도 없을 20년 전 사람들의 비난을 받아가면서도 꿋꿋이 연구하셨던 선생님의 의지가 마치 십자가를 진 예수님 같다고 킴은 평했습니다ㅎㅎ 저도 공감이구요. 가슴 속에 불씨가 살아나는 것 같은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정말 2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를 정도로 빠져드는 시간이었어요.

요즘 이래저래 집문제에 친구사이 새로운 업무에 적응하느라, 환절기라 몸도 안 좋고 해서 집중도 잘 안 되고 내가 이 활동을 왜 하는지에 대해서도 방향성이 흐려지고 있었는데 어제 간담회 덕분에 정말 이 일은 가치 있는 일이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고 어떤 마음으로 임해야 하는 지가 좀 명확해지는 것 같아서 정말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인상깊었던 이야기는 최대한 위기자들과 연결되어야 하고 그들도 자신의 이야기를 함으로써 그것이 데이터로 쌓여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에 쓰일 수 있도록 선순환 구조가 되어야 한다는 말씀과 자살상담의 효과는 하루다, 위기자들에게 내일은 없다. 위기자들은 하루하루를 살아내는 것이다 라는 말씀이었어요. 보통 사람들에게는 그저 주어지고 그냥 살아가는 하루도 누군가에게는 힘겹게 살아내는 하루일 수 있다는 것.

이런 말씀을 게이인권단체에 와서 해주실 수 있는 분이 한국 사회에 존재하신다는 것이 너무나 감사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종순이 2016-04-11 오후 22:25

저도 같은 자리에 있었어용. 들으면서 마음에 와닿는 이야기였는데. 진석도 그랬다니 좋구낭. 좋은 후기 잘 읽었어용.. ^^
12868 동성애에 대한 편견때문에 마음아픕니다. +2
12867 [무지개행동 논평] 20대 국회의원 선거, ...
12866 제가 퀴어문화를 자본주의의 꽃이라고 표현한 것...
12865 친구사이 소모임 지보이스 - G_Voice의 ...
12864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당인 새누리당의 대표라는 ... +10
12863 고마워요 친구사이. +3
12862 "자본주의"의 "꽃"인 "퀴어문화"
12861 피자 방문포장을 시키고 기다리는 중에...
12860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웹진'랑' 4월호가 발행...
12859 2016년 두번째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이 열립니다!
12858 [퀴어문화축제] 퀴어퍼레이드 공연팀 모집
12857 QUV와 함께하는 보고듣고말하기(성소수자 자살예...
12856 좀 걱정했었는데 다행히도 바리스타 2급 실기시험... +3
» 마음연결 자살예방 전문가 간담회 후기 +1
12854 새누리당의 대표인 김무성의 성적 소수자 혐오발...
12853 저는 영원한 하마사키 아유미의 팬입니다. ^^
12852 친구사이와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네트워크 - 가...
12851 2016 친구사이+가구넷 기획연재 프로젝트 <新 가...
12850 레인보우 보트 유권자 모여라! ‘동성애 반...
12849 [2016년 제17회 퀴어문화축제 퀴어퍼레이드 차량...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