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15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수요일 마음연결 활동에 대한 자문을 구하기 위해 자살관련 분야에서는 선구자이자 전문가이신 상지대학교 사회복지학과 박지영 교수님을 모시고 간담회를 했어요.

사실 박지영 교수님이 누구신지 잘 몰라서 크게 기대를 안 했는데 너무나 탁월하신 식견에 경외감이 들 정도였어요.

성소수자는 아니지만 독신여성으로서 나름 사회적 소수자의 위치에서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 같았어요.

마음연결 자살위기자 위험요인 발표를 했는데 조목조목 어찌나 탁월하게 짚어내시던지, 성소수자 위기자들의 감정선을 이야기하실 때는 마치 제 속에 들어왔다 나가신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어요ㅋㅋ 아 역시 전문가는 다르구나... 이 분은 정말 전문가구나 라고 마음이 확 동하더랬습니다.

교수님의 사례와 왜 자살연구를 하게 되셨는지, 성소수자 관련해서는 어떻게 관심을 갖게 되셨고 연구하시면서 겪으셨던 트라우마 같은 것들에 대해 말씀하실 때는 모골이 송연해지고 눈시울이 촉촉해지기도 했습니다.
자살에 대해 아무런 관심도 없을 20년 전 사람들의 비난을 받아가면서도 꿋꿋이 연구하셨던 선생님의 의지가 마치 십자가를 진 예수님 같다고 킴은 평했습니다ㅎㅎ 저도 공감이구요. 가슴 속에 불씨가 살아나는 것 같은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정말 2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를 정도로 빠져드는 시간이었어요.

요즘 이래저래 집문제에 친구사이 새로운 업무에 적응하느라, 환절기라 몸도 안 좋고 해서 집중도 잘 안 되고 내가 이 활동을 왜 하는지에 대해서도 방향성이 흐려지고 있었는데 어제 간담회 덕분에 정말 이 일은 가치 있는 일이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고 어떤 마음으로 임해야 하는 지가 좀 명확해지는 것 같아서 정말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인상깊었던 이야기는 최대한 위기자들과 연결되어야 하고 그들도 자신의 이야기를 함으로써 그것이 데이터로 쌓여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에 쓰일 수 있도록 선순환 구조가 되어야 한다는 말씀과 자살상담의 효과는 하루다, 위기자들에게 내일은 없다. 위기자들은 하루하루를 살아내는 것이다 라는 말씀이었어요. 보통 사람들에게는 그저 주어지고 그냥 살아가는 하루도 누군가에게는 힘겹게 살아내는 하루일 수 있다는 것.

이런 말씀을 게이인권단체에 와서 해주실 수 있는 분이 한국 사회에 존재하신다는 것이 너무나 감사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
  • profile
    종순이 2016.04.11 22:25
    저도 같은 자리에 있었어용. 들으면서 마음에 와닿는 이야기였는데. 진석도 그랬다니 좋구낭. 좋은 후기 잘 읽었어용..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28 동성애에 대한 편견때문에 마음아픕니다. 2 파란마음 2016.04.15 286
12927 [무지개행동 논평] 20대 국회의원 선거, ... 친구사이 2016.04.15 59
12926 제가 퀴어문화를 자본주의의 꽃이라고 표현한 것... file 달콤이 2016.04.15 120
12925 친구사이 소모임 지보이스 - G_Voice의 ... 친구사이 2016.04.15 54
12924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당인 새누리당의 대표라는 ... 10 file 달콤이 2016.04.14 354
12923 고마워요 친구사이. 3 핑크팬더 2016.04.13 201
12922 "자본주의"의 "꽃"인 "퀴어문화" file 달콤이 2016.04.13 122
12921 피자 방문포장을 시키고 기다리는 중에... file 달콤이 2016.04.12 286
12920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웹진'랑' 4월호가 발행... file 바람 2016.04.12 67
12919 2016년 두번째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이 열립니다! 친구사이 2016.04.12 50
12918 [퀴어문화축제] 퀴어퍼레이드 공연팀 모집 file KQCF 2016.04.11 223
12917 QUV와 함께하는 보고듣고말하기(성소수자 자살예... file 진(^ㅈ^)석 2016.04.11 212
12916 좀 걱정했었는데 다행히도 바리스타 2급 실기시험... 3 file 달콤이 2016.04.11 245
» 마음연결 자살예방 전문가 간담회 후기 1 진(^ㅈ^)석 2016.04.11 155
12914 새누리당의 대표인 김무성의 성적 소수자 혐오발... file 달콤이 2016.04.10 86
12913 저는 영원한 하마사키 아유미의 팬입니다. ^^ file 달콤이 2016.04.09 60
12912 친구사이와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네트워크 - 가... 친구사이 2016.04.07 81
12911 2016 친구사이+가구넷 기획연재 프로젝트 <新 가... file 낙타 2016.04.07 247
12910 레인보우 보트 유권자 모여라! ‘동성애 반... 친구사이 2016.04.07 168
12909 [2016년 제17회 퀴어문화축제 퀴어퍼레이드 차량... file KQCF 2016.04.07 243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