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성명] 정부는 성소수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의 자살예방대책을 마련하라

유엔 사회권위원회의 성소수자 자살예방대책 권고를 환영하며

 

 

 지난 10월 9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사회권위원회는 여전히 높은 한국의 자살율과 근본적인 사회적 근본 원인을 다루기 위한 국가적인 노력이 부족하다고 우려를 표명하였다. 특히 교육 및 노동에서의 과도한 스트레스, 노인 빈곤, 그리고 성소수자와 같은 특정 집단이 겪는 차별과 증오 발언 등 사회적 근본 원인을 다루는 것을 포함한 자살예방 노력을 강화할 것을 권고하였다.

 한국은 2011년에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조성을 위한 법률을 제정 및 공포하였고, 2016년에 자살위험 없는 안전한 사회구현을 정책목표로 정신건강 종합대책을 통해서 전사회적 자살예방환경 조성, 맞춤형 자살예방 서비스 제공, 자살예방정책 추진기반 강화를 전략으로 제시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정책의 관점은 우울증이 악화되어 자살에 이른다는 질병모델로서의 인식적 한계가 있고, 자살대책을 질병에 대한 치료적 접근의 의학영역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정책의 효과가 의문시 된다. 무엇보다 정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부터 자살의 위기상황을 겪었던 사람들, 자살시도자, 자살유족들 등의 참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고, 한국 사회가 건강한 시민들을 자살로 내몰고 있는 사회적, 문화적, 경제적 현실에 대한 반성이 일차적으로 이루어 지지 않았으며, 자살의 위기상황에 놓인 사람들을 생명을 존중하지 않는 사람들이라는 낙인을 제도가 조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의 경우 과거 10년의 자살예방사업의 경험을 보았을 때, 누구도 자살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서, 국가 주도의 자살대책을 통해 삶을 포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일본의 자살대책은 모든 사람이 하나의 개인으로서 존중되는 동시에, 삶의 보람과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도록 그 방해가 되는 요인의 해소에 이바지하는 자원과 이를 뒷받침하고 촉진하기 위한 환경의 정비 충실이 폭 넓고 적절하게 도모해야 한다는 취지로 실시되고 있다. 이를 위하여 보건, 의료, 복지, 교육, 노동 등 사회 전반의 유기적 연계를 통해 종합적·포괄적으로 접근하는 방식으로 재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성소수자들은 어떠한가? 한국의 성소수자(LGBTI)커뮤니티 사회적 욕구조사(2014)에서 응답자 3,158명 중 93%의 성소수자들은 지금의 한국 사회가 살아가기에 좋지 않다고 대답을 하였고, 87.3%의 응답자는 공공장소에서 성소수자를 향한 증오와 혐오발언이 표출되는 일이 자주 또는 종종 일어난다고 대답하였다. 만 18세 이하 청소년의 경우 응답자의 45.7%가 자살시도를 한 적이 있고, 53.3%가 자해를 시도를 한 적이 있다고 대답하였다. 한국 성인 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건강연구(김승섭 외, 2016)에 따르면 2,331명의 응답자 중 지난 1년 간 자살생각이 34.6%로, 국민건강영양조사 제 6기에 포함된 19세~64세의 일반 인구의 4.9%에 비해서 매우 심각하다. 특히 성소수자이기에 겪은 사회적 폭력 경험유형에 따른 지난 1년간 자살생각은 3가지 유형을 다 경험한 응답자의 경우 53.3%(일반인구 비교 10.89배)로,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이는 성소수자이기 때문에 자살생각이 심각한 것이 아니라, 성소수자를 둘러싼 사회적, 문화적, 제도적 환경이 성소수자를 자살로 내몰고 있다는 사실을 반증한다. 

 그러나 한국 정부의 노력은 어떠한가? 국가차원의 자살예방대책 어디에도 성소수자뿐만 아니라 사회구조적으로 자살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소수자에 대한 정책은 보이지 않는다. 모든 사회구성원들의 인권보장의 출발점일 수 있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추진하려는 어떠한 성의도 보이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소수자들은 고통 속에서 몸부림을 치고 있는데, 한국 정부는 소수자들이 자살로 내몰리고 있는 현실을 방기하고, 최근의 일부의 정치세력들의 소수자들에 대한 반인권적 선동에 대해서 무지와 무시의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무엇보다 한국정부는 지금의 한국 사회가 성소수자뿐만 아니라 소수자들이 자살로 내몰릴 수밖에 없는 사회 환경임을 가장 뼈저리게 반성해야 한다. 

 국내외 연구들은 성소수자 자살의 위험성이 높고, 성소수자의 자살을 예방하기 위해서 차별적인 법, 제도의 개선뿐만 아니라, 여러 사회구조적인 환경이 개선되어야 한다고 일관되게 보고를 한다. 이런 점에서 유엔 사회권위원회가 성소수자의 자살이 차별과 증오 발언 등의 혐오 표현 때문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짚으면서, 한국정부가 특히 성소수자를 포함하여 모든 사람들의 자살률을 낮추기 위한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는 점이 환영할만하다. 한국 정부는 성소수자의 자살을 더 이상 무시하고 외면해서는 안 된다. 한국 사회가 성소수자를 포함하여 모든 시민들을 자살로 내몰지 않도록, 국가차원에서 사회적, 문화적, 경제적, 정치적, 교육적, 제도적 모든 영역에서 자살예방대책을 제대로 세우기를 요구하며, 사회권위원회의 권고를 잘 수용하기를 바란다.

 


2017년 10월 11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 마음연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25 [긴급성명] 부산 HIV감염된 20대 여성 성매매 사건에 대한 긴급 성명 “문제는 공포를 재생산하는 언론보도와 여성 감염인에 대한 인식, 정책의 부재다” 2017.10.20 281
1024 2017 친구사이 워크숍 "아이캔 스피크"에 참여신청하세요! 2 file 2017.10.17 224
1023 [긴급성명] 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 ‘에이즈환자 발생원인 및 관리대책’에 대한 긴급성명 2017.10.17 30
1022 10월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이 열립니다! file 2017.10.16 179
1021 2017년 친구사이 하반기 시즌제교육프로그램 "성소수자와 인권" 사전신청 1 file 2017.10.14 821
1020 무지개지킴이워크숍 11월(서울,대전)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 2017.10.13 94
1019 친구사이  2017년  10월 운영위원회 공고 1 2017.10.12 23
» [성명] 정부는 성소수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의 자살예방대책을 마련하라 - 유엔 사회권위원회의 성소수자 자살예방대책 권고를 환영하며 2017.10.11 11
1017 [성명] MBC는 HIV/AIDS 공포 조장과 혐오 선동을 멈춰라! ‘에이즈감염 여중생 성매매’ 뉴스를 규탄한다. 2017.10.11 14
1016 [논평] 정부는 HIV/AIDS 감염인에 대한 의료차별을 해결 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 - 유엔 사회권위원회의 HIV/AIDS 감염인 건강권 보장 촉구를 환영하며 - 2017.10.11 5
1015 [논평] 유엔, 군형법상 동성애 처벌 조항 폐지 권고. 2015년에 이어 두 번째 권고. 2017.10.10 16
1014 [논평] 이제 차별금지법 제정할 때도 됐다. 2017.10.10 10
1013 2017 친구사이 외부강사 초청 강연 "파산한 근대적 이성애의 폐허에서 냉소/분노하는 이성애자, 미련을 못 버린 동성애자"  1 file 2017.10.02 742
1012 친구사이 2017년 9월 정기모임 공고 2 file 2017.09.20 142
1011 [논평] 자유한국당은 성소수자 차별하는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라. 2017.09.20 19
1010 [성명] 개헌 논의 속 성소수자 혐오 선동에 대한 무지개행동 입장 발표 2017.09.19 24
1009 9월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이 열립니다! file 2017.09.18 224
1008 2017년 친구사이 연중기획 교육프로그램 두 번째 시간 ‘PL의, PL과 관계 맺기’ file 2017.09.13 372
1007 친구사이 2017년 9월 운영위원회 공고 1 2017.09.13 38
1006 회원지원팀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 '마음만지기 시즌2' 네번째 시간 1 file 2017.09.07 1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