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성 명]

 

MBC는 HIV/AIDS 공포 조장과 혐오 선동을 멈춰라!

‘에이즈감염 여중생 성매매’ 뉴스를 규탄한다.

 

 

 10월 10일 MBC뉴스는 ‘단독취재’를 내걸고 ‘에이즈감염 여중생 성매매’ 제목의 뉴스를 보도했다. 언론과 방송이 에이즈를 죽음과 혐오의 관용어처럼 다루는 상황 속에 이번엔‘에이즈 성매매 여중생’으로 대상을 옮긴 것이다.

 

 내용인 즉 다음과 같다. 성매매 알선 조직의 꾐에 빠진 여중생이 ‘에이즈’ 감염에 걸렸고, 감염사실을 알고 난 후에도 성매매를 계속했다. 경찰은 A양을 감염시킨 남성을 처벌하기 위해 에이즈를 옮긴 남성은 물론, 성매매한 남성 모두를 추적하려 했다. 하지만 추적은 거의 불가능했다. 모바일 채팅앱을 통해 익명의 성매수 남성을 구했기 때문이다.

 

 일차적으로 뉴스는 성매매한 남성을 가해자로 삼는다. 아니, 보다 정확히는 성매매 자체보다 성매매로 HIV/AIDS를 전파한 것을 범죄시한다. 단적으로 뉴스는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법상 전파매개행위금지조항을 들먹이며 감염인의 성행위 자체를 불법으로 지목한다. 어떤 맥락도 없이 ‘에이즈에 걸린 사람이 혈액이나 체액을 통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는 문구를 들먹이며 감염인을 근본부터 범죄자인 양 취급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뉴스가 그리는 여중생은 어떤가. 성매매한 남성과 달리 여중생은 ‘무고한 피해자’로 그려졌다. 꾐에 빠져 성매매를 하다 감염되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뉴스는 여중생이 어떤 배경 속에서 성매매를 하게 되었는지, 어떤 예방교육과 성교육을 접했는지 묻지 않은 채 여성 청소년을 무지한 객체 취급한다. 가족들은 ‘02년생이니까 성관계를 언제 해봤다고 피임기구를 쓸 생각이나 했겠냐’ 한탄한다. 하지만 이는 역설적으로 질병에 대한 정보 제공과 성적 자기결정권을 정립할 수 있는 성교육이 질병예방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절실히 보여준다. 그러나 뉴스는 곧장 태도를 바꿔 여중생 역시 자신도 모른 채 다른 남성들에게 감염시켰을 가능성을 언급하며 위험한 존재로 낙인찍었다. 누군가를 감염시킨다는 점에 에이즈환자는 ‘무고하게’ 감염되었을지라도 모두 가해자라고 몰아세우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뉴스가 문제의 핵심으로 지목한 것은 에이즈 환자 관리에 있다. 뉴스는 에이즈 환자들이 익명으로 사람을 만날 수 있는 앱을 통해 질병을 전파한다고 주장한다. 이는 감염인이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의도적으로 질병을 전파한다는 범죄자 낙인을 찍는 것이나 다름없다. 뒤이어 뉴스는 현행법상 감염인 관리까지도 문제 삼는다. 감염인 관리가 익명으로 이뤄져 감염경로 파악이 어렵다는 것이다. 도대체 무엇을 위한 관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국가의 감염인 관리가 추적 가능한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은 감염인이 애당초 인권을 가질 자격이 없는 자로 취급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언제까지 감염인을 맥락도 인권도 필요 없는 자들로 낙인찍고 범죄의 온상인양 그려낼 것인가. 질병에 범죄의 낙인을 찍을수록 HIV감염인은 음지화 될 수밖에 없다. 이러한 혐오선동이야말로 에이즈 예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있음을 이미 많은 연구들이 증명해오고 있지 않았던가.

 

 이 사건은 질병에 대한 예방과 교육을 재차 강조한다. 더불어 감염인의 성적 권리와 성문화에 대해서도 다양한 결의 고민지점을 던져준다. 하지만 뉴스는 애당초 HIV/AIDS에 범죄낙인을 찍고 선동하기 바쁘다. 뉴스는 예방과 질병에 대한 정보를 알릴 것을 요구하기보다 감염인이 제 정체를 숨기고 누군가를 전파하고 다닌다고 사건의 책임을 부당하게 뒤집어씌운다. 더구나 모바일 앱을 통한 만남이 이뤄지는 배경을 살피기보다, 익명의 만남과 성매매 자체가 얼마나 위험한가를 강조하며 성적 보수주의를 환기시키는데 여념이 없다. 질병에 대한 혐오 가득한 뉴스는 저널의 태도를 상실한 채, 차별과 배제를 선동할 뿐이다. 혐오로 점철된 언론과 뉴스의 목소리는 질병당사자들을 둘러싼 삶의 맥락을 삭제함으로써 더욱 움츠러들게 만든다. 나아가 감염인을 언제든 추적 가능한 이들로 상정하고 노골적으로 잠재적 범죄자 낙인을 찍어 질병을 음지화하는 보도행태는 공중보건에도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다.

 

 2012년 질병관리본부가 제작한 「언론과 미디어를 위한 HIV/AIDS 길라잡이」를 보면 에이즈와 관련한 언론보도 시 HIV 감염인의 사회적 차별이나 낙인을 부추기는 보도를 하지 않아야 하고, ‘탈출’ ‘도망’과 같이 범죄인을 다룰 때의 용어를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불안감을 주거나 공포감을 조성할 수 있는 흥미 위주의 보도를 자제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정부에서 권고하는 보도지침조차 지키지 않고, 단독뉴스에 눈이 멀어 혐오 편향적인 뉴스를 보도하기 바빴던 MBC는 즉각 사과하라! 혐오를 양산하는 뉴스는 뉴스의 자격을 잃은 황색언론일 뿐이다. MBC는 질병에 대한 혐오선동으로 대중에게 공포를 심어주는 적폐를 당장 멈춰라!

 

 

2017. 10. 11

 

 

HIV/AIDS 인권활동가 네트워크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 /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 / 러브포원 / 에이즈환자 건강권보장과 국립요양병원마련을 위한 대책위원회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PL모임 ‘가진사람들’/ 한국 청소년 청년 감염인 커뮤니티 ‘알’/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25 [긴급성명] 부산 HIV감염된 20대 여성 성매매 사건에 대한 긴급 성명 “문제는 공포를 재생산하는 언론보도와 여성 감염인에 대한 인식, 정책의 부재다” 2017.10.20 281
1024 2017 친구사이 워크숍 "아이캔 스피크"에 참여신청하세요! 2 file 2017.10.17 224
1023 [긴급성명] 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 ‘에이즈환자 발생원인 및 관리대책’에 대한 긴급성명 2017.10.17 30
1022 10월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이 열립니다! file 2017.10.16 179
1021 2017년 친구사이 하반기 시즌제교육프로그램 "성소수자와 인권" 사전신청 1 file 2017.10.14 821
1020 무지개지킴이워크숍 11월(서울,대전)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 2017.10.13 94
1019 친구사이  2017년  10월 운영위원회 공고 1 2017.10.12 23
1018 [성명] 정부는 성소수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의 자살예방대책을 마련하라 - 유엔 사회권위원회의 성소수자 자살예방대책 권고를 환영하며 2017.10.11 11
» [성명] MBC는 HIV/AIDS 공포 조장과 혐오 선동을 멈춰라! ‘에이즈감염 여중생 성매매’ 뉴스를 규탄한다. 2017.10.11 14
1016 [논평] 정부는 HIV/AIDS 감염인에 대한 의료차별을 해결 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 - 유엔 사회권위원회의 HIV/AIDS 감염인 건강권 보장 촉구를 환영하며 - 2017.10.11 5
1015 [논평] 유엔, 군형법상 동성애 처벌 조항 폐지 권고. 2015년에 이어 두 번째 권고. 2017.10.10 16
1014 [논평] 이제 차별금지법 제정할 때도 됐다. 2017.10.10 10
1013 2017 친구사이 외부강사 초청 강연 "파산한 근대적 이성애의 폐허에서 냉소/분노하는 이성애자, 미련을 못 버린 동성애자"  1 file 2017.10.02 742
1012 친구사이 2017년 9월 정기모임 공고 2 file 2017.09.20 142
1011 [논평] 자유한국당은 성소수자 차별하는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라. 2017.09.20 19
1010 [성명] 개헌 논의 속 성소수자 혐오 선동에 대한 무지개행동 입장 발표 2017.09.19 24
1009 9월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이 열립니다! file 2017.09.18 224
1008 2017년 친구사이 연중기획 교육프로그램 두 번째 시간 ‘PL의, PL과 관계 맺기’ file 2017.09.13 372
1007 친구사이 2017년 9월 운영위원회 공고 1 2017.09.13 38
1006 회원지원팀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 '마음만지기 시즌2' 네번째 시간 1 file 2017.09.07 1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