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논평] 진실을 억압하는 정부에 분노한다!

 

 

박래군 활동가가 지난 16일 밤 구속됐다.

진실을 밝혀, 인간의 존엄함을 되찾고자 한 사람이 구속됐다.

 

지난 밤 이 소식을 접한 사람들의 마음은 참으로 힘들었다.

 

그가 구속된 것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구속이 그만의 구속이 아니란 것을 직감했기 때문이다. 누군가를 옥죄고, 진실을 감추면 그 것으로 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이 정부의 정치에 분노한다.

 

지난 15일 세월호 참사의 4.16 인권실태보고서 발표가 있었다. 이 보고서는 세월호 참사는 인권이 침몰한 사건이라고 정의했다. 우연한 사고가 아니라 안전에 관한 모든 문제가 드러났고, 그 원인을 알고자하는 권리는 모조리 부정당했으며 그날의 생존자들은 구조된 것이 아니라 탈출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들이 생존자, 생존자 가족, 피해자 가족과 현지 자원봉사자, 진도 어민 등의 증언을 통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그 날의 참사에 대한 우리의 분노가 반성과 책임감으로 이어져 진실을 밝히고 인간의 존엄함을 다시 세우기 위한 운동으로 지난 1년 여 활동이 있었지만, 정부는 이를 다시 옥죄려고 하고 있다. 4.16 연대 등의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지금은 박래군의 구속이다.

 

박래군 활동가가 지난 516일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 현장에서 다음과 같이 외쳤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안전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연대의 손 놓지 말고 함께 가자고 성소수자들이 함께 싸우자고 외쳤다. 그 연대의 손을 놓지 않기 위해 오늘의 이 분노를 기억해야겠다.

 

제헌절 717. 제헌의 의미가 퇴색 되어버린 오늘.

인간의 존엄을 바로 세우기 위한 다짐으로 또 하루를 버텨야겠다.

 

2015717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855 무지개인권상, 무지개콘텐츠상 후보를 추천해주세요. +1
854 2015 친구사이 정기총회 공고
853 2016 대표 선거 후보 등록 추가 기간을 공지합니다.
852 11월 운영위원회 공고
851 마음연결 온라인 상담 홈페이지가 열렸습니다.
850 2016 친구사이 대표 및 감사단 선거 공고문
849 친구사이 10월의 정기모임 공고
848 10월 운영위원회 공고
847 2015 지보이스 정기공연 '도도한 가'
846 친구사이 9월의 정기모임 공고
845 <성명> 국회가 인권위원을 선출하는 기준은 무엇인가! 인권위를 바로 세울 기회를 무산시킨 국회의원들 인권이 아닌 정략적 판단을 앞세운 국회의원들을 규탄한다!
844 9월 친구사이 운영위원회 공고
843 9월 친구사이 신입회원 OT 가 열립니다!
842 2015 친구사이 워크숍 ‘물만난 친구사이’ +6
841 2015년 친구사이 하반기 LT 공고
840 친구사이 7월의 정기모임 공고
» [논평] 진실을 억압하는 정부에 분노한다!
838 [ 성명서 ] 인권옹호의 임무를 포기한 자는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없다. 인사청문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입장을 표명한 김현웅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철회하라!
837 친구사이 7월 운영위원회 공고
836 <공동의견서> 동성결혼은 법적으로 인정받아야 합니다. 재판부는 신청인 부부의 혼인신고를 수리하는 결정을 내려주십시오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