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806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칼럼] 김대리는 티가나 #2 :

북창동식 인사법

 

그건 질투였다. 후배가 나보다 '더 좋은 곳'에서 환영식을 치렀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내 손은 가늘게 떨리고 있었다. 그 후배는 선배와 같은 방에서 섹스를 했고, 한 공간에서 떡을 나눈 그들은 이미 피를 섞은 형제와 진배없는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보았다. 후일담을 듣는 내내 계속됐던 그 떨림은 질투라고 밖에 설명할 길이 없었다.

 

나의 환영식은 북창동스타일이었다. 북창동스타일은 1차와 2차로 구성되는데, 1차에서는 '아가씨'라 불리는 성매매 종사자를 사람들이 '초이스'를 하고, 그렇게 고른 '아가씨'를 자신의 옆에 두고 술과 이야기를 나눈다. 어느 정도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아가씨'는 빠른 비트의 음악을 틀고, 그 음악이 흐르는 동안 모두가 있는 자리에서 자신을 고른 파트너의 성기를 입으로 애무하는 것으로 1차는 마무리된다. 노래가 끝나고 웨이터가 끓여다 준 라면을 나눠 먹으며 기다리면, 이내 곧 '아가씨'는 우리를 2차로 안내한다. 따로 구비된 방으로 들어가 각자의 용무를 마치면 북창동스타일은 끝나게 된다.

 

우리는 '남자들의 세계'라고 부른다, 함께 나누면 더 끈끈한 유대감을 느끼게 해주는 도시전설같은 그 무언가를. 룸살롱은 '좋은 곳'으로 1차와 2차 사이에 라면을 '별미'로 추억하며, 어떤 이는 그 '맛'에 회사를 다닌다며 말하기도 한다. 주로 남성끼리 있을 때만 실체를 드러내지만, 'XX씨한테 미안하지만'이라는 마법의 주문을 앞에 붙이면 여성동료가 있는 앞에서도 종종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재밌는 건 이 주문은 항상 여성을 배려하는 듯한 제스처가 동반되지만, 그 배려에 고마워하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KakaoTalk_20170323_012100867 - 복사본.jpg

남자들의 후일담은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 한국인들에게 유명한 태국의 유흥가.

 

 

 

최근 철옹성 같았던 도시전설에도 금이 가기 시작했다. 연초에 인사발령이 나면서 승진자들이 '승진 턱'을 냈고, 여느 때나 마찬가지로 사랑방손님용 승진 턱은 따로 준비되어있었다. 으레 사랑방손님들은 자신들만의 단체 채팅창을 만들어 후일을 도모하고 있었는데, 다른 후배가 거절의 의사를 밝혔다. 이유는 간단했다. 자신은 '그런 곳'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 그리곤 이윽고 다른 선배가 정중히 인사를 하고 채팅창을 나갔다. 따로 물어 이유를 들어보니 자기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가 되고 싶기 때문이란다. 그리곤 올해 사랑방 손님 스페셜이벤트는 기약 없이 취소되었다.

 

나는 항상 눈을 감고 있었다. '아가씨'가 내 고추를 빨 때도, 수컷들끼리 모여 다음 '좋은 곳'을 모의할 때도, 심지어 마법의 주문이 여성동료의 얼굴을 붉히게 할 때도. 사랑방손님들이 거부한 '좋은 곳'을 나는 마다하지 않았고, 나는 '더 좋은 곳'에 간 후배에게 질투를 느꼈다. 내가 만든 수컷의 틀에 갇혀 나 스스로가 '남자들의 세계'가 된 셈이다. 그 떨림이 나에게 말해주고 있지 않은가? 도시전설이 생각과 의지로는 어쩔 수 없는 나의 무의식까지 지배하고 있다는 것을. '내 옷의 주인은 누구인지' 이젠 모르겠다.

 

 

 

aaron.jpg

 

 

 

 

banner_final.png

 

  • profile
    기로 2017.03.31 23:05
    저도 예전에 회사 일로 알게된 분들이랑 그런곳?에 가게 되었는데 불편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분들이 터치할때마다 자꾸 이야기를 했던 기억이.... 이 전해내려오는 것들은 어쩔수없는 것일까요

  1. 8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86호] 게이커뮤니티의 컨텐츠

    후원하기 친구사이 8월 소식지 이달의 사진:: '한여름밤의 빨간음악회' 무대에 오른 PL노래모임 8월 활동보고 평등의 촛불을 들어야 8월의 커버스토리 :: 게이커뮤니티의 컨텐츠 커버스토리 #1 이반시티 공동대표 박사이먼님 인터뷰: 1. 이반시티와 한국 인터...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0 Views58
    Read More
  2. [이달의 사진] '한여름밤의 빨간음악회' 무대에 오른 PL노래모임

    2017년 8월 12일,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 주최로 HIV 감염인 후원과 지지를 위한 "한여름밤의 빨간 음악회"가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무대에는 강허달림, 모노반, 친구사이 게이코러스 지_보이스, 페미니스트 가수 지현을 ...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102
    Read More
  3. [활동보고] 평등의 촛불을 들어야

    평등의 촛불을 들어야. 서늘한 바람이 아침, 저녁으로 불어옵니다. 9월이 다가옵니다. 친구사이의 9월은 풍성한 문화의 달입니다. 9월 2일 ‘게이봉박두 5: 자유로운 연애 중’이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대구에서 상영됩니다. 연애와 관련한 세 편의...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88
    Read More
  4. [후원스토리 #04] 구연우 : 성소수자들을 만나면 내 친구의 친구일 것 같아 혼자 조금 반가워요

    어떠한 인연으로 후원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먼저 후원하던 친구 덕에 영화관에서 지보이스 다큐(다큐영화?)를 봤어요. 상영 직후 지보이스 합창을 라이브로 듣고 큰 감동을 받아서 후원을 생각했어요. 그러다 잊어버렸고 몇 달 뒤 다시 생각했어요. 매달 후...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331
    Read More
  5. [커버스토리 '게이커뮤니티의 컨텐츠' #1] 이반시티 공동대표 박사이먼님 인터뷰 - 1. 이반시티와 한국 인터넷의 동성애 검열

    [커버스토리 '게이커뮤니티의 컨텐츠' #1] 이반시티 공동대표 박사이먼님 인터뷰 - 1. 이반시티와 한국 인터넷의 동성애 검열 터울 : 안녕하세요. 친구사이 소식지팀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반시티 공동대표를 맡고 계신데요, 워낙에 오랫...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366
    Read More
  6. [커버스토리 '게이커뮤니티의 컨텐츠' #2] 이반시티 공동대표 박사이먼님 인터뷰 - 2. 서킷 파티·LGBT 파티 문화의 변천

    [커버스토리 '게이커뮤니티의 컨텐츠' #2] 이반시티 공동대표 박사이먼님 인터뷰 - 2. 서킷 파티·LGBT 파티 문화의 변천 ▲ 퀴어문화축제 무지개2005 포스터 (2005.5.27~6.10.) 퀴어문화축제 공식 후원파티 기획 (2005~2015) 터울 : 이제 파티 ...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179
    Read More
  7. [활동스케치 #1] 잠시 쉬었다 가실래요?

    잠시 쉬었다 가실래요? 지난 8월 23일부터 26일 3박 4일 동안 인권재단 사람에서 주최한 인권활동가 마음돌봄 여행에 다녀왔습니다. 장소는 지리산과 가까운 전북 남원시 산내면 일대였습니다. 최초 이 소식을 들었을 때 ‘가면 진짜 쉴 수 있을까? 인권...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145
    Read More
  8. [활동스케치 #2] 무지개행동 활동가대회 참가기

    사무국에서는 정회원 두 분과 함께 8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동안 계룡산 자락에 있는 펜션으로 무지개행동 활동가대회를 다녀왔습니다. 바로 옆에는 계곡이 흐르고 계룡산 산세가 보이는 멋진 풍광이 있는 펜션이었습니다. 짐을 풀고 강당에 모여 첫번...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192
    Read More
  9. [칼럼] 은둔 사이의 터울 #8 : 문빠 게이의 자긍심

    1. 동성애자들은 왜 억압받을까. 이는 쉬워보이지만 좀체 생각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억압이란 본래 '왜'를 묻지 않기 때문이다. 한창 억압받고 있을 때 '왜'라는 질문은 대개 소용이 없다. 억압은 이미 주어진 현실이므로, 보통은 그걸 안고 ...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349
    Read More
  10. [칼럼] 김대리는 티가나 #6 : 나는 게이니까

    [86호][칼럼] 김대리는 티가나 #6 : 나는 게이니까 미워 죽~겠어! '쁘아송'이 부러웠다. 마음껏 끼를 부리지만 드라마 속 어느 누구도 그가 게이냐고 묻지 않았다. 이렇게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 이후로 어린 시절 장래희망은 무조건 패션/...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0 Views422
    Read More
  11. [웹툰] 천국에서 열린 벽장 - 11

    죽음은 때때로 사람의 생을 다소 관대하게 바라보게 합니다. 그래서 때로는 오히려 더 객관적인 생을 볼 수 있게도 합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죽음 후의 성소수자의 삶을 어떻게 바라봐 줄까요? 죽음이 씻어낸 그 삶에서 더욱 선명하게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254
    Read More
  12. 2017년 7월 재정/후원 보고

    2017년 친구사이 7월 재정보고 *7월 수입 후원금 정기/후원회비: 10,440,675 일시후원: 1,163,400 일시후원(위켄즈): 6,896,635 (일시후원 해 주신 차돌바우님, 아쿠아마린님, 정*구님 감사합니다) 정기사업 퀴어문화축제: 2,121,000 비정기사업 음원: 73,192...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0 Views37
    Read More
  13. [알림] 2017 책읽당 제5회 낭독회&문집발간회

    《 2017 책읽당 제5회 낭독회 & 문집발간회 》 더욱 딴딴하고 다채롭게 선보이는 문집 <그럼에도 불구하고>가 세상에 나왔습니다. 이를 처음 선보이는 기회, 문집 글로써 자신을 드러내고 관객과 마주하며, 또한 함께 하고픈 글의 구절을 소개하는 시간입...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112
    Read More
  14. [알림] 2017 지보이스 정기공연 '입맞춤'

    2017 지보이스 정기공연 '입맞춤' @티켓: 전석 10,000원, @예매처: 인터파크▶ https://goo.gl/x9twv4 17일 오후 2시 오픈 @장소: 영등포 아트홀 (영등포구청역 4번 출구 도보5분거리) @일시: 9월 10일 (일) 17:00~19:00 (1회) @문의: 친구사이 02-745...
    Date2017.08.31 Category2017년 8월 Reply1 Views57
    Read More
  15. 7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85호] 젠더퀴어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7월 소식지 이달의 사진:: 2017년 퀴어퍼레이드 7월 활동보고 2017년 친구사이의 상반기를 되돌아 보며 7월의 커버스토리 :: 젠더퀴어 커버스토리 #1 여행자 '정숙조신'님 인터뷰 - 1. 논바이너리란 누구인가 " 젠더 비...
    Date2017.08.01 Category2017년 7월 Reply0 Views135
    Read More
  16. [이달의 사진] 2017년 퀴어퍼레이드

    2017년 7월 15일, 제18회 퀴어문화축제가 성대하게 개최되었다. 보수단체의 방해로 종전의 일정인 6월에서 7월로 축제가 미뤄졌고, 장마를 앞둔 날씨에 행사가 원만히 치러질지 염려하는 목소리들도 많았다. 축제 당일은 이따금 폭우가 쏟아졌고, 대체로 습하...
    Date2017.08.01 Category2017년 7월 Reply1 Views299
    Read More
  17. [활동보고] 2017년 친구사이의 상반기를 되돌아 보며

    2017년 친구사이의 상반기를 되돌아 보며 (아래는 친구사이 상반기 활동의 주요 내용들을 정리했습니다. 혹시나 빠뜨린 것이 있다면 댓글로 달아주세요. 다 기록하지 못한 사무국장에게 따끔한 한마디도 환영합니다.^^ ) 다큐 <위켄즈> 게이컬처스쿨 <이게 내...
    Date2017.08.01 Category2017년 7월 Reply1 Views236
    Read More
  18. [커버스토리 '젠더퀴어' #1] 여행자 '정숙조신'님 인터뷰 - 1. 논바이너리란 누구인가

    [커버스토리 '젠더퀴어' #1] 여행자 '정숙조신'님 인터뷰 : 1. 논바이너리란 누구인가 1. 논바이너리/트랜스젠더퀴어로의 정체화 과정 1) "젠더 비순응자"(gender non-conformer) 2) 논바이너리의 어린 시절 3) 미국에서의 생활과 정체화의 계...
    Date2017.08.01 Category2017년 7월 Reply1 Views2660
    Read More
  19. [커버스토리 '젠더퀴어' #2] 여행자 '정숙조신'님 인터뷰 - 2. 논바이너리와 게이와의 관계, 그리고 커뮤니티 운동

    [커버스토리 '젠더퀴어' #2] 여행자 '정숙조신'님 인터뷰 : 2. 논바이너리와 게이와의 관계, 그리고 커뮤니티 운동 1. 논바이너리/트랜스젠더퀴어로의 정체화 과정 1) "젠더 비순응자"(gender non-conformer) 2) 논바이너리의 어린 시절 3) 미...
    Date2017.08.01 Category2017년 7월 Reply2 Views757
    Read More
  20. [활동스케치 #1] 서울퀴어문화축제 참여기

    [활동스케치 #1] 서울퀴어문화축제 참여기 7월 15일 서울광장에서 18회 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나에게 이번이 네 번째로 참가하는 축제인데, 이번에는 그저 구경하며 즐기는 것이 아니라 친구사이 기획단으로 시작하여 부스 팀으로 참가했던 의미 있는 축제였...
    Date2017.08.01 Category2017년 7월 Reply0 Views32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1 Next
/ 31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