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87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칼럼] 김대리는 티가나 #2 :

북창동식 인사법

 

그건 질투였다. 후배가 나보다 '더 좋은 곳'에서 환영식을 치렀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내 손은 가늘게 떨리고 있었다. 그 후배는 선배와 같은 방에서 섹스를 했고, 한 공간에서 떡을 나눈 그들은 이미 피를 섞은 형제와 진배없는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보았다. 후일담을 듣는 내내 계속됐던 그 떨림은 질투라고 밖에 설명할 길이 없었다.

 

나의 환영식은 북창동스타일이었다. 북창동스타일은 1차와 2차로 구성되는데, 1차에서는 '아가씨'라 불리는 성매매 종사자를 사람들이 '초이스'를 하고, 그렇게 고른 '아가씨'를 자신의 옆에 두고 술과 이야기를 나눈다. 어느 정도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아가씨'는 빠른 비트의 음악을 틀고, 그 음악이 흐르는 동안 모두가 있는 자리에서 자신을 고른 파트너의 성기를 입으로 애무하는 것으로 1차는 마무리된다. 노래가 끝나고 웨이터가 끓여다 준 라면을 나눠 먹으며 기다리면, 이내 곧 '아가씨'는 우리를 2차로 안내한다. 따로 구비된 방으로 들어가 각자의 용무를 마치면 북창동스타일은 끝나게 된다.

 

우리는 '남자들의 세계'라고 부른다, 함께 나누면 더 끈끈한 유대감을 느끼게 해주는 도시전설같은 그 무언가를. 룸살롱은 '좋은 곳'으로 1차와 2차 사이에 라면을 '별미'로 추억하며, 어떤 이는 그 '맛'에 회사를 다닌다며 말하기도 한다. 주로 남성끼리 있을 때만 실체를 드러내지만, 'XX씨한테 미안하지만'이라는 마법의 주문을 앞에 붙이면 여성동료가 있는 앞에서도 종종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재밌는 건 이 주문은 항상 여성을 배려하는 듯한 제스처가 동반되지만, 그 배려에 고마워하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KakaoTalk_20170323_012100867 - 복사본.jpg

남자들의 후일담은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 한국인들에게 유명한 태국의 유흥가.

 

 

 

최근 철옹성 같았던 도시전설에도 금이 가기 시작했다. 연초에 인사발령이 나면서 승진자들이 '승진 턱'을 냈고, 여느 때나 마찬가지로 사랑방손님용 승진 턱은 따로 준비되어있었다. 으레 사랑방손님들은 자신들만의 단체 채팅창을 만들어 후일을 도모하고 있었는데, 다른 후배가 거절의 의사를 밝혔다. 이유는 간단했다. 자신은 '그런 곳'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 그리곤 이윽고 다른 선배가 정중히 인사를 하고 채팅창을 나갔다. 따로 물어 이유를 들어보니 자기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가 되고 싶기 때문이란다. 그리곤 올해 사랑방 손님 스페셜이벤트는 기약 없이 취소되었다.

 

나는 항상 눈을 감고 있었다. '아가씨'가 내 고추를 빨 때도, 수컷들끼리 모여 다음 '좋은 곳'을 모의할 때도, 심지어 마법의 주문이 여성동료의 얼굴을 붉히게 할 때도. 사랑방손님들이 거부한 '좋은 곳'을 나는 마다하지 않았고, 나는 '더 좋은 곳'에 간 후배에게 질투를 느꼈다. 내가 만든 수컷의 틀에 갇혀 나 스스로가 '남자들의 세계'가 된 셈이다. 그 떨림이 나에게 말해주고 있지 않은가? 도시전설이 생각과 의지로는 어쩔 수 없는 나의 무의식까지 지배하고 있다는 것을. '내 옷의 주인은 누구인지' 이젠 모르겠다.

 

 

 

aaron.jpg

 

 

 

 

banner_final.png

 

  • profile
    기로 2017.03.31 23:05
    저도 예전에 회사 일로 알게된 분들이랑 그런곳?에 가게 되었는데 불편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분들이 터치할때마다 자꾸 이야기를 했던 기억이.... 이 전해내려오는 것들은 어쩔수없는 것일까요

  1. [90호] 12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HIV/AIDS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12월 소식지 이달의 사진:: 제 5회 RED PARTY 12월 활동보고 올 한 해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12월의 커버스토리 :: HIV/AIDS 커버스토리 #1 현재 유럽권 국가의 HIV 예방 및 치료 흐름과 PrEP 나는 내가 처음으로 HIV를...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0 Views97
    Read More
  2. [이달의 사진] 제5회 RED PARTY

    2017년 12월 1일,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HIV/AIDS 기금 모금 파티인 RED PARTY가 이태원의 LGBT클럽 'Trunk'에서 개최되었다. RED PARTY는 2013년에 처음 시작되어 올해 5회째를 맞는다. 사진은 새벽 3시 30분에 열린 Trunk 쇼의 모습이다. (사진 ...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0 Views87
    Read More
  3. [활동보고] 올 한 해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올 한 해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매서운 겨울 날씨입니다. 안타까운 사건 사고들로 마음마저 춥기도 합니다. 빨리 새해가 와서 지금 우리 각자가 매고 있는 무거운 짐들이 사라지고, 변화된 미래가 열리기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그렇더라도 올해 2017년이 우리...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3 Views172
    Read More
  4. [후원스토리 #08] 강윤중 : 편견이 사라지는 조건은 ‘보게 되고, 알게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어떠한 인연으로 후원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지난 2011년 사진기획물인 포토다큐 취재를 위해 ‘친구사이’를 찾았습니다. 당시 대표였던 ‘재경’님의 싸늘했던 반응을 잊을 수 없습니다. ^^ 기획의도와 취재계획에 대해 주저리주저리 ...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1 Views177
    Read More
  5. [커버스토리 'HIV/AIDS' #1] 현재 유럽권 국가의 HIV 예방 및 치료 흐름과 PrEP

    [커버스토리 'HIV/AIDS' #1] 현재 유럽권 국가의 HIV 예방 및 치료 흐름과 PrEP 1. PL로서의 경험담 2. 유럽권 국가의 HIV 예방 및 치료법 3. 노출 전 예방법(PrEP) 필자는 현재 영국에 사는 재외국민으로, 수년간 PL로서 생활하고 있다. (2017년 12...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2 Views3609
    Read More
  6. [커버스토리 'HIV/AIDS' #2] 가진사람들이 겪은 HIV 감염 초반의 감정과 경험

    [커버스토리 'HIV/AIDS' #2] 가진사람들이 겪은 HIV 감염 초반의 감정과 경험 아래의 경험담은, 친구사이 내 PL자조모임 '가진사람들'이 친구사이 소식지 12월호의 커버스토리 'HIV/AIDS' #1의 글을 감수하는 과정에서 작성된 글과 메...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1 Views737
    Read More
  7. [커버스토리 'HIV/AIDS' #3] “네 자신의 혈액마저 너를 배신하는 시대에” - 뮤지컬 <Rent>의 세계

    [커버스토리 'HIV/AIDS' #3] “네 자신의 혈액마저 너를 배신하는 시대에” - 뮤지컬 <Rent>의 세계 1. <렌트>는 그 날 무슨 짓을 당했나? 몇 년 전. 지인의 대학 동기의 아마추어 뮤지컬 공연을 친구들과 함께 관람했다. <렌트>는 실황 영...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2 Views380
    Read More
  8. [활동스케치 #1] 세계인권선언일 맞이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대회 ‘우리가 연다, 평등한 세상’

    [활동스케치 #1] 세계인권선언일 맞이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대회 ‘우리가 연다, 평등한 세상’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일을 하루 앞 둔 12월 9일 토요일 오후2시 광화문 파이낸스 센터 앞에서는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대회 ‘우리가 연다, 평...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1 Views123
    Read More
  9. [활동스케치 #2] 세계 에이즈의 날 30주년, HIV/AIDS 인권주간 행동 “혐오를 넘어 사람을 보라!”

    [활동스케치 #2] 세계 에이즈의 날 30주년, HIV/AIDS 인권주간 행동 “혐오를 넘어 사람을 보라!” 올해 12월 1일은 세계 에이즈의 날(HIV감염인 인권의 날)이 제정된 지 3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는 동성애와 에이즈에 대한 ...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2 Views84
    Read More
  10. [활동스케치 #3] <위켄즈> 개봉 1주년 상영회

    [활동스케치 #3] <위켄즈> 개봉 1주년 상영회 2016년 12월 22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부르짖는 광장의 목소리가 한창일 즈음, 영화 <위켄즈>(2016)가 개봉했습니다. 여느 평범한 게이들이 게이코러스 지보이스를 만나면서, 얼핏 평범하지 않은 집회 현장...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1 Views129
    Read More
  11. [90호][활동스케치 #3] <위켄즈> 개봉 1주년 상영회

    [활동스케치 #3] <위켄즈> 개봉 1주년 상영회 2016년 12월 22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부르짖는 광장의 목소리가 한창일 즈음, 영화 <위켄즈>(2016)가 개봉했습니다. 여느 평범한 게이들이 게이코러스 지보이스를 만나면서, 얼핏 평범하지 않은 집회 현장...
    Date2017.12.29 Reply0 Views4
    Read More
  12. [기획] <Seoul For All> #2 : 또 하나의 위대한 쇼맨,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기획] <Seoul For All> #2 : 또 하나의 위대한 쇼맨,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쇼 비즈니스의 창시자이자, 꿈의 무대로 전세계를 매료시킨 남자 ‘바넘’의 이야기가 크리스마스 극장가를 강타했다. 화려한 볼거리와 듣기 편한 음악들까지,...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2 Views173
    Read More
  13. [칼럼] 은둔 사이의 터울 #10 : 이성애의 배신 <完>

    [칼럼] 은둔 사이의 터울 #10 : 이성애의 배신 1. 어떤 게이들은 왜 은둔이 될까. 사람은 누구나 어려서부터 이성애를 자연스레 경험한다. 교과서에는 철수와 영이가 나오고, 우리 아버지와 우리 어머니의 웃는 얼굴이 나온다. 미국의 몇 개 주를 제외하고 어...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2 Views459
    Read More
  14. [웹툰] 천국에서 열린 벽장 - 15 <完>

    죽음은 때때로 사람의 생을 다소 관대하게 바라보게 합니다. 그래서 때로는 오히려 더 객관적인 생을 볼 수 있게도 합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죽음 후의 성소수자의 삶을 어떻게 바라봐 줄까요? 죽음이 씻어낸 그 삶에서 더욱 선명하게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6 Views248
    Read More
  15. [에세이] 내 인생의 퀴어영화 #24 : <120bpm>

    [에세이] 내 인생의 퀴어영화 #24 : 쇼는 계속 되어야 해 - 영화 <120bpm>에 덧붙여 * 이 글은 영화 <120bpm>의 줄거리를 담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아직 영화를 보지 않은 이의 감상을 방해할 수 있습니다. 읽기 전 참고 바랍니다. 1990년대 초 프랑스 파리의...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2 Views700
    Read More
  16. 2017년 11월 재정/후원 보고

    2017년 친구사이 11월 재정보고 *11월 수입 후원금 정기/후원회비: 10,146,215 일시후원: 1,528,500 (일시후원 해 주신 이*걸님, 정*석님, 책읽당님 감사합니다) 비정기사업 음원: 429 기타 이자: 1,332 총계: 11,676,476 *11월 지출 운영비 임대료: 1,815,00...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0 Views46
    Read More
  17. No Image

    [알림] 2017 연말정산 기부금영수증 발급 안내

    안녕하세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사무국장 이종걸입니다. 2017년 한 해에도 친구사이 활동에 지속적인 지지와 후원을 보내주신 후원회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2017년 소득공제를 위한 기부금 영수증 발급에 대한 안내 말씀을 ...
    Date2017.12.29 Category2017년 12월 Reply0 Views36
    Read More
  18. [89호] 11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서울퀴어영화제 20주년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11월 소식지 이달의 사진:: 2017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11월 활동보고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 11월의 커버스토리 :: 서울퀴어영화제 20주년 커버스토리 #1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사무국장 박기호님 인터뷰 : 1. 서울...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0 Views95
    Read More
  19. [이달의 사진] 2017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2017년 11월 18일,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조각보' 주관, 성별이분법에 저항하는 사람들의 모임 '여행자' 공동 주최로,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TDOR: Transgender Day OF Rememberance) 촛불추모회 행사가 연남동 경의선숲길공원에서 개최되었...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0 Views89
    Read More
  20. [활동보고]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 지난 11월 25일(토)에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가 열렸습니다. 친구사이 정기총회는 친구사이의 최고의결기구입니다. 친구사이는 매해 11월 정기총회를 통해 당해연도 회계의 결산을 승인하고, 차기년도 예산을 인준 받습니다. 또...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2 Views19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4 Next
/ 3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