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군형법 제92조의6은 이미 헌법재판소에 네 차례나 올라갔고, 그렇다면 사실상 법률적 파산 선고를 받은 것이나 같다더군요. 그런데 퇴임을 앞둔 육군참모총장이 갑자기 이 칼을 뽑아들어 마구 휘두르고 있습니다. 수십 명의 군인이 수사를 받았고, 어느 육군 대위는 끝내 부당하게 구속되고 말았습니다. 이번 기획수사를 지시한 육참총장 장준규는 한국기독군인연합회의 회장이라네요. 어쩌다보니 저는 강인한 척을 자주 합니다. 그렇지만 실은 저도 두려워요. 부족한 저를 믿고 의지하는 동료와 친구들을 실망시킬까봐 두렵습니다. 군에서 정말 축구를 안 해도 되냐고 거듭 묻던 친구들과 술잔 부딪던 밤이 아직 오래지 않았거든요. 한번은 의무경찰로 간 친구를 기자회견장에서 우연히 만났는데, 차별선동세력과 우리 측 사이의 수라장에서도 그 아이는 제게 눈을 찡긋해보였습니다. 그러니 선생님, 이렇게 사랑스러운 이들 앞에서 제가 감히 어떻게 두려워하겠습니까. 얼마 전에는 친구의 장례식에 다녀왔어요. 저는 다른 친구들만큼 고인과 막역한 사이는 아니었지만, 그의 삶과 죽음은 저에게도 몹시 무겁게 다가왔습니다. 아무래도 죽음이 너무 많네요. #친구사이 #친구사이소식지_82호 #커버스토리 #대선 #우리의시대에대하여 ▶ 자세히 보기: https://goo.gl/TWzx6f ▶ 여러분의 '좋아요'와 '공유하기'는 친구사이의 힘이 됩니다.

친구사이에 의해 게시 됨 2017-05-02T02:17:01+0000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 군형법 제92조의6은 이미 헌법재판소에 네 차... 친구사이 2017-05-02 58
13447 GAY SUMMIT 300에 참가한 게이 커뮤... 친구사이 2017-05-02 83
13446 지금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앞에서 열리는 127... 친구사이 2017-05-02 90
13445 세상은 발전하고 있다! 중립 2017-05-01 57
13444 너의 세상이 너를 위한 세상만은 아니다. +5 친구42 2017-04-30 194
13443 어플 함정수사에 대해 암묵 시위하는 거 어떻게 ... IH 2017-04-30 100
13442 문재인에게 항의하는 성소수자 단체를 비난하시는... +1 차돌바우 2017-04-29 171
13441 2017년 4월 26일 11시 30분경, 국회... 친구사이 2017-04-30 45
13440 지난 2007년 성적지향과 병력이 삭제된 채 ... 친구사이 2017-04-30 35
13439 평등 세상을 향한 대행진!!! 불평등과 차별... 친구사이 2017-04-29 38
13438 지금 용산 국방부 앞에서 육군 성소수자 군인 ... 친구사이 2017-04-29 79
13437 <新 가족의 탄생 #8> 여덟번째 인터뷰이는 ... 친구사이 2017-04-29 61
13436 후원 후에 크게 제 삶이 달라진 것은 없지만,... 친구사이 2017-04-29 75
13435 친구사이가 정의당 꼭두각시가 될것같아 걱정입니다. +1 나그네 2017-04-28 157
13434 7.미처 몰랐던 것들 화장실가서 혼자 보세요... 친구사이 2017-04-29 200
13433 선의를 가진자만에 진정한 긍지로 운명을 해석할... +1 코러스보이 2017-04-28 87
13432 '2017 대선'을 주제로 한 4월의 친구사... 친구사이 2017-04-29 42
13431 친구사이 게이컬쳐스쿨 2017 <게이봉박두 5... 친구사이 2017-04-28 78
13430 동성애는 범죄가 아닙니다! 차별적이고 부당한 ... +2 친구사이 2017-04-28 93
13429 퀴어축제할때 +5 ㅋㅋㅋ 2017-04-28 163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