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저는 직장인입니다.

평일에는 차를 끌고 출퇴근하지만, 주말에는 주로 대중교통을 이용합니다. 

3월달에 토요일 아침에 우연히 가니, 잘생기고 과묵하게 생긴 청바지를 입은 남자분이 편의점 알바를 하고 있더군요.

그냥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서, 충전금액으로 지폐를 건네면서 손이 살짝 닿았는데, 가슴이 설레었습니다.

그래서 매번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꼬박꼬박 아침에 교통카드를 충전하러 갔었지요.

운동을 주말에도 하게 되어서 일요일에만 교통카드를 충전했는데......오늘 일요일날 아침에 갔더니, 앳된 얼굴의 여대생분이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편의점에서 일하는게 평생직업으로 하는게 아니기에, 언젠가는 그도 그만두리라 생각했지만, 이렇게 빨리 그만둘줄은....

청바지 입은 모습이 참 가슴을 설레게 하였고, 깍듯한 예의범절과 차분하면서도 평온한 목소리.....주말의 설레임은 그렇게 막을 내렸습니다. 

이럴줄 알았으면.....지폐를 주고 받을때에 조금은 더 적극적으로 스킨십을 해볼껄.......

아무튼 그렇게 아파트에서 떨어진 편의점을 가던 즐거움과 설레임이 끝나버렸네요.

 

P.S

완연한 봄 날의 절정이죠? 자주가는 초밥집이 있는데, 남남커플도 와서 같이 먹는 모습이 많이 목격되네요.

물론, 쓸쓸하게 먹는 저같은 남성이나 여성분들도 있어요..그들을 볼때면, 마음에 가을의 낙엽같은 아련함과 쓸쓸함이

할퀴고 지나가네요. 

 

 

진(^ㅈ^)석 2016-04-27 오전 00:37

봄날의 짧은 설렘이었네요^^
Opus90님의 마음에도 어서 봄이 오시길 바랍니다ㅎㅎ

Opus90 2016-05-08 오후 21:41

무플방지 차원으로 관리하시나요?? 어차피 저의 눈길을 사로잡는 남자들은 게이가 아니더라구요. 여우의 포도처럼 그분도 게이가 아닐거라고 훌훌 털어내었......오늘도 그 편의점을 지나가면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카운터를 바라보게 되는.....적어도 확실히 그만두었다는 확인사살은 했네요.
12888 [차세기연 웹진-물꼬기 7호] 2016년 성소수자 기...
12887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랑 함께한 자살예방지킴이 ...
12886 요즘은 결혼을 하지 않는 비혼(非婚)이 대세라네...
12885 [2016년 제17회 퀴어문화축제 퀴어퍼레이드 자원...
12884 퀴어문화축제, 이제 #기부N_take하세요!
12883 <불자 성소수자가 경험하는 한국불교> 연구... +1
12882 성소수자 혐오로 얼룩진 총선
12881 2016 세계 노동절 대회에 함께 해요 +1
12880 모든 존재하는 것에는 이유가 있다 +10
12879 어제 책읽당 소모임을 오랜만에 갔었네요. +3
» 한달간의 설레임이 끝나버렸네요. +2
12877 LGBT와 성노동
12876 최대한 가난해지지 않을려면... +4
12875 퍼레이드를 함께 즐길 친구사이 기획단을 모집합...
12874 친구모임 : 04월 28일 목요일 20시 20분 영화'캡...
12873 지금 행복하지 않은 분들을 위한 자리
12872 지_보이스 음박제작 모금.... 십시일반 후원에 ... +1
12871 [퀴어문화축제에 #기부 하고, 퀴어프라이드와 즐...
12870 아시아 LGBT 부모모임 초청 포럼 - “그래, 우리 ...
12869 [퀴어문화축제] 퀴어문화축제 부스팀 모집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