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163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는 책 읽는것을 참 좋아합니다. 

그래서 회사에서도 간간히 업무시작전이나 점심시간 그리고 퇴근후에 잠심 책을 보기도 합니다.

책읽당에서는 주로 [동성애], [동성애], [동성애]등을 다루는 서적들만 선정을 하던데, 이번에는 적어도 비동성애 주제여서

오랜만에 갔었습니다. 

적어도 이번에 선정되었던 서적덕분에 '세월호'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특히, 이번 모임에서는 4.13총선에서 여권의 패배로 인하여 세월호 특별법이나 세월호와 관련된 조사진척에 대한 희망과 기대감이

굉장히 고조되어있다는것은 한껏 느낄 수가 있어서 흥미로운 체험이었습니다.

그리고 가족을 잃는다는 것은 평생 가슴에 묻어두고 살아야하는 멍에라고 생각합니다. 

설사,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되고, 세월호 진상조사가 성과의 열매를 크게 맺어도, 그들에게는 평생 짊어지고 가야할 멍에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니까요.

제가 좋아하는 독일의 대문호, 토마스 만의 심리소설 <마의 산>의 말미에는 이런 문구가 있습니다. 바로, '죽음은 산 자의 몫이다.'

세월호의 희생자들보다 유족들이 겪는 아픔의 시간은 몇 갑절 더 길수밖에 없죠.

요즘 제가 읽고 있는 소설이 보리스 파스테르나크의 <닥터 지바고>인데, 그 소설 중에 팔르이흐라는 등장인물이 있는데, 러시아 제국의 격동에서 레닌이 이끄는 10월의 혁명으로 혼란스러운 정국 속에서, 자기 가족들이 고통을 당하고 슬퍼할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자식들에게 목재 장난감을 만들어주던 도끼로 아내와 세 자녀를 두들겨 죽여버립니다. 그리고 그도 결국은 험난하고 어두운 숲속으로 사라져버리면서 작품에서 퇴장하는데요. 가족간의 유대감이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만들었습니다. 특히, 이번 세월호 책으로 더더욱 '가족'이라는 단어가 남다르게 다가오더군요.

책이란 한 인간을 완성해가는데에 주요한 재료인것 같습니다.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책읽당에 참여해보고 싶네요. 

 

?
  • ?
    순재 2016.04.25 03:06
    [동성애][동성애][동성애]는 왜 싫으셨나요?
  • profile
    박재경 2016.04.25 19:48
    책 읽당에서 즐거웠다니 저도 즐거운걸요
    자주 자주 참여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 profile
    크리스:D 2016.04.25 22:46
    안녕하세요~ 같이 참여했던 크리스입니다.
    뒷풀이 같이 가셨음 좋았을텐데ㅎㅎ 안보이셔서 아쉽더라구요.
    책읽당에서는 다양한 주제를 고려하여 책을 선정하고 함께 독후평 및 감상을 공유하는데, 성소수자 인권 관련([동성애]라고 말씀하신) 책들도 두루 보면서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죠~ 앞으로도 우리네 삶과 밀접한 책을 통해 자주 뵙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48 [차세기연 웹진-물꼬기 7호] 2016년 성소수자 기... 차세기연 2016.05.03 68
12947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랑 함께한 자살예방지킴이 ... 박재경 2016.04.30 114
12946 요즘은 결혼을 하지 않는 비혼(非婚)이 대세라네... 달콤이 2016.04.30 264
12945 [2016년 제17회 퀴어문화축제 퀴어퍼레이드 자원... file KQCF 2016.04.28 99
12944 퀴어문화축제, 이제 #기부N_take하세요! file KQCF 2016.04.28 141
12943 <불자 성소수자가 경험하는 한국불교> 연구... 1 file 진(^ㅈ^)석 2016.04.27 232
12942 성소수자 혐오로 얼룩진 총선 기로 2016.04.27 61
12941 2016 세계 노동절 대회에 함께 해요 1 file Timm 2016.04.27 107
12940 모든 존재하는 것에는 이유가 있다 10 진(^ㅈ^)석 2016.04.27 257
» 어제 책읽당 소모임을 오랜만에 갔었네요. 3 Opus90 2016.04.24 163
12938 한달간의 설레임이 끝나버렸네요. 2 Opus90 2016.04.24 171
12937 LGBT와 성노동 인권뉴스 2016.04.23 131
12936 최대한 가난해지지 않을려면... 4 달콤이 2016.04.23 152
12935 퍼레이드를 함께 즐길 친구사이 기획단을 모집합... file 기로 2016.04.23 117
12934 친구모임 : 04월 28일 목요일 20시 20분 영화'캡... Timm 2016.04.22 156
12933 지금 행복하지 않은 분들을 위한 자리 file 리아니 2016.04.22 121
12932 지_보이스 음박제작 모금.... 십시일반 후원에 ... 1 박재경 2016.04.20 481
12931 [퀴어문화축제에 #기부 하고, 퀴어프라이드와 즐... file KQCF 2016.04.19 106
12930 아시아 LGBT 부모모임 초청 포럼 - “그래, 우리 ...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4.19 193
12929 [퀴어문화축제] 퀴어문화축제 부스팀 모집 file KQCF 2016.04.18 159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715 Next
/ 71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