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1156 추천 수 2 댓글 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갑작스런 동생의 사고사로 인해서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상황에서 생각이 나는건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친구사이분들에게 연락을 못하고 있었는데 어떻게 아셨는지 장례식장에 찾아와 주셔서 얼마나 놀랐는지 몰랐습니다.

디오형의 문자를 받고도 놀라며 한편으로는 친구사이가 저한테는 가족이었다는 생각을 다시금 되세길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제가 말하지 않은 부분중 부모님의 부재는 커밍아웃이라는 고민을 하는 분들에게 하기는 좀 날카로울거 같다라는 생각과 아직 서로에 대한 가정사 속내를 말하지 못하며 저또한 커밍아웃이라는 고민을 어디서 풀어야할지 큰숙제였습니다.

이제 남은 동생도 저의 곁에서 멀어져 혼자남은 이세상을 어떻게 해쳐나갈지 고민이 됩니다만,

많은 분들이 위로와 격려,  포옹으로 저를 감싸안아 주시며 힘내라는 말씀한마디 한마디에 눈물을 왈칵 쏟아져서 마음이 무너져내린 저의 심신상태를 회복시켜줄수 있었습니다.

어린 동생이여서 친척어른분들이 3일장을 굳이 안해도 될거 같다며 1일장을 하고 바로 입관 및 발인을 하자고 해서 제입장으로서는 그래도 되는건가 싶었지만 조문객들이 많이 올거 같지 않아 바로 발인을 하기로 하고 화장터를 예약하고 납골당을 하는게 낳을것 같다는 저의 생각을 존중해주시는 친척어른분들이 고마웠습니다.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납골당에 안치를 하고 동생의 짐을 정리하며 유품이 될만한 것들을 챙겨서 삼오제날 다시 가서 안치된 유골함과 같이 꾸며주었습니다.

납골당 안치를 안했으면 평생 후회했을거 같은 느낌에 잘했다라고 다짐하며 잘있어라는 마지막 인사를 하고 납골당을 나왔습니다.

저의 동생 장례를 생각해주시고 신경써주신 모든 친구사이분들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어찌 다 표현 할수 있을까요.

한분한분 직접 찾아뵙고 인사를 드리고 싶지만 양해를 구하며 조만간 자리가 마련되는데로 인사를 드리겠습니다.

저도 이제 마음 잘 추스리고 일상으로 돌아가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가끔씩 생각이 나며 다시 슬퍼지겠만 인명은 재천이라고 하네요. 산사람이라도 열심히 살아보려 합니다.

모든분들이 건강하고 무탈하며 행복하시길 빌어보려 합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
  • profile
    디오 2013.11.11 02:21
    고생많았어! 화이팅!
  • profile
    2013.11.11 05:52
    잘마무리 했구나 고생 많았어 힘내고...
  • ?
    damaged..? 2013.11.11 06:59

    예상 못한 큰 일에 많이 놀라고 힘들었을 텐데,
    그 동안 개인적인 사정은 알지도 못하고 너무 미안해...
    그래도 혼자가 아니니, 어려울 떄면 언제든 기대렴.
    정말 몸도 마음도 잘 지내야 돼, 알았지? 힘내고...

  • profile
    가람 2013.11.11 11:03
    경황 없이 큰일 치르느라 고생 많았어. 토닥토닥, 응원과 기도를~!
  • profile
    박재경 2013.11.11 17:28
    힘내고.....
    세상은 혼자 인 것 같지만 또 혼자가 아닐 수 가 있거든
    서로 서로 힘내자 화이링
  • profile
    낙타 2013.11.11 19:12
    고생많았어, 정모. 힘내!
  • profile
    현v 2013.11.11 20:18
    힘내 !!
  • profile
    김조광수 2013.11.11 20:41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보낸다. 힘내!
  • ?
    위드 2013.11.11 21:21

    고생많았어 힘내 힘든일 있음 혼자 고민하지 말고 언니들에게도 애기하고... 아자아자 힘내..

  • ?
    김종국(카이) 2013.11.11 21:58
    힘내렴 화이팅!!
  • profile
    터울 2013.11.11 22:10
    주위가 정리되면 가볍게 술 한잔 해요. 너무 고생 많았어. :)
  • profile
    차돌바우 2013.11.11 22:53
    가보지 못해서 미안하네 ㅠㅠ
    정모양 힘내고!!
    친구사이가 든든한 가족이 되어 줄거야~~
  • ?
    데이 2013.11.11 23:19
    고생많았어ㅠ 가슴이 아프겠지만...ㅠ 힘내구!!
  • ?
    황이 2013.11.12 06:07
    정모. ㅎ 화이팅.ㅎ
  • profile
    크리스:D 2013.11.12 08:17
    힘내자. 술한잔.
  • profile
    SB 2013.11.14 04:49
    사랑해요.
  • ?
    물병자리 2013.11.14 06:23
    너무 힘들었겠어요...밥은 꼭챙겨드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25 [토론회] 성소수자 학생에게 가해지는 학교폭력 ... file 낙타 2013.11.14 1349
11624 대법 "동성애영화 '친구사이?' 청소년불가 분류 ... 5 낙타 2013.11.14 1218
11623 친구사이 소식지41호 소식지 2013.11.14 2670
11622 게이봉박두 2 - 세컨드라이프 예매 순항 중 file 종순이 2013.11.12 2353
11621 백만년만에 돌아온 알뜰주부!! 2 차돌바우 2013.11.11 1111
11620 책읽당 세 번째 생일잔치에 초대합니다! 6 file 라떼 2013.11.11 1325
» 안녕하세요 정모양입니다. 17 정모양 2013.11.11 1156
11618 책읽당 강TOP북 10 투표! 3 라떼 2013.11.10 893
11617 [동성애자인권연대 웹진 랑] “성소수자와 종교” ... 종원 2013.11.07 1230
11616 [근조] 정모양 동생분의 명복을 빕니다. 12 file 낙타 2013.11.06 1862
11615 오늘 친구사이에 101만원을 기부하였습니다. 5 울산87 2013.11.05 1296
11614 영수형 만나러 가요 ^^ 2 종순이 2013.11.05 1358
11613 손잡고 같이 가자!!! 3 file 종순이 2013.11.04 2322
11612 JUST 파튀 for 비온뒤무지개재단 file 마쯔 2013.11.04 1015
11611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10주년 기념 행사 - 1... file 종순이 2013.11.02 1086
11610 3년간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감염인 2013.11.01 1105
11609 10월의 마지막 날 1 박재경 2013.11.01 1030
11608 게이봉박두2 - 세컨드 라이프 (11월 16일 - 서울... 4 file 친구사이 2013.11.01 1836
11607 11월16월, 11월30일 하반기 청소년 성소수자 또래... file 동성애자인권연대 2013.10.31 1214
11606 안녕하세요.ㅎ 여러분께 부탁드리고자 해서 이렇... 1 용Q 2013.10.30 1133
Board Pagination Prev 1 ...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131 ... 708 Next
/ 708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