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2011.07.20 10:46

요즘 읽는 책

조회 수 27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무더위에 에어컨 잘 쪼차 다니고들 계신가요~? ㅋㅋ



전 방학하곤 오랜만에 학교에 다녀왓네요. ㅋ
날이 덥지만, 바람이 잘 불어서 화창해서,
폰이
빠방하게 사진이 찍히길래 올려봅니다.



제 일상은 그냥 이렇구여,  :)

요즘 읽는 책, 발췌해 봤어여.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서양의 자본주의 사회에 살던 사람들이 아메리카 원주민 부족에게 지능검사를 했다고 합니다.

서양 사람들은 부족 사람들에게 검사 용지를 하나씩 나눠주면서,

각자가 혼자서 나름대로 답안지를 작성 하라고 말했습니다.

각각의 검사 결과를 모아서 평균을 내야 하니까요.

그런데 서양 사람들의 요청과는 달리,

원주민들은 지능검사 문제를 풀기 위해 함께 모여 토론을 벌였습니다.

답답해진 서양 사람들은 그들에게 문제는 각자가 따로 풀어야 하는 거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랬더니 원주민들이 말하기를,

"문제가 있으면 함께 의논해서 해결해야 하잖아요? 왜 자꾸 따로 혼자서 해결하라고 하는 거죠?"



-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 ' p. 162



많이 부족한 저가,,

한쪽으로 치우친 책일지 모르지만,

요즘 읽는 책에서 뭔가 느낌이 있는 부분.. 이라고 생각해서 올려봅니다.




이야기를
보고든 생각이,
현실을 잘 모르지만, 요즘 이공계는

한 프로젝트에
각 분야의 전문가가 모여서 합치는 형태로 회의를 하는것 같아요..

인력비 최소화를 위해서, 각 분야에서 뛰어난 사람만 집어서 모으면서,
경쟁이 치열하게 되는 그런 현상때문인것 같아요.

그치만 이야기 처럼,
같은 분야의 사람들도 있어야 더 나은선의 방책을 해결할 수 있을것 같다고 느꼇어요.
물론 큰 대사의 일들은 같은 분야의 많은 전문가들이 협동 하지만요.








이 책은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쉽게 풀어서 설명하는데,
요즘, 진보다 보수다,. 에 그냥 의문이 들어서 보게 됫습니다.
뭔가 알고서 생각해야 할것 같아서 보고 있어요.
이거에 반대되는 반론의 책이있으면 그것도 보고 싶다고 생각중임니다.ㅋㅋ..........


그러다가도, 요즘 2학년에 부쩍 느낌이 들어서,
아직은 일단 앞가림부터 하고 이런거 읽어야 겟다는 생각이 들지만,...ㅋㅋ;;;





아이고 술이 다 깻던니 진지한 글이 되고 말았슴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79
103 보관용 - 책읽당 진화의 무지개 첫 번째 file 라떼처럼 2011.08.06 3648
102 고맙습니다 1 박재경 2011.08.04 3694
101 성소수자 도서 목록(2011년 7월 현재) 2 file damaged..? 2011.07.22 3808
100 군대 갑니다! 7 file 이재일 2011.07.22 3692
» 요즘 읽는 책 file GoTeJs 2011.07.20 2732
98 7/15 루나보고 왓어요. 2 GoTeJs 2011.07.16 4206
97 책읽당 미주지부 옥란임다 ㅋ 3 옥란 2011.07.16 4073
96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박재경 2011.07.13 2991
95 하루하루가 전쟁인 우리들은.... 2 마르스 2011.07.06 3137
94 7월 15일 책읽당 모임! 3 라떼처럼 2011.07.06 4077
93 2011 책읽당 두번째 이야기! 1 file 라떼처럼 2011.03.28 4227
92 7월 1일 책읽당 - 하느님과 만난 동성애 2 라떼처럼 2011.06.27 4035
91 종로의 기적을 '혼자'서 보고 와서.. 4 옥란 2011.06.17 2851
90 종로의 기적을 같이 보자! 1 Charlie-찰리 2011.06.11 3468
89 보고싶은 책읽당 멤버들... 3 Charlie-찰리 2011.06.09 3568
88 28일(토) 다들 모하삼!! 5 박재경 2011.05.27 3760
87 꿀꿀한 4천원 인생 1 정숙조신 2011.05.24 3652
86 요즘 너무 바빠서 영 참석을 못하네요 ㅠ_ㅠ 3 몰리나 2011.05.20 3978
85 '인 콜드 블러드'와 관련된 사소한 이야기들 1 정숙조신 2011.05.19 3274
84 전태일 평전 독후감 아 길어 3 박재경 2011.05.11 3494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