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schwarzwald 2004-03-19 21:45:01
0 2310


    (파리=연합뉴스) 현경숙특파원= 프랑스에서 동성애자들에게 결혼, 자녀입양  등
의 권리를 부여할 것을 촉구하는 선언이 나왔다.

    동성애자 권리 옹호자 120명은 17일 르몽드지에 '동등한 권리를  위한  선언'을
싣고 남.여 동성애자, 성전환자들에게 결혼, 자녀입양 등과 관련해 전통적인 부부와
동등한 권리를 부여할 것을 촉구했다.

    선언은 "오늘날 동성애 혐오, 차별을 없애기 위한 노력들이 행해지고 있기는 하
나 결혼권리, 입양권리, 독신여성들이 의학적 도움을 받아 자녀를 출산할  수  있는
방안 등은 여전히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선언은 "이같은 권리 부인은 동성애 혐오와 차별이라고 할 수 있다"며 "동성 부
부들도 이성 부부들과 같은 권리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언은 네덜란드, 벨기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처럼 프랑스도 동성애 부부에게 정
식 결혼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다.

    프랑스는 동거 부부나 동성애 부부들에게 정식 결혼부부에 준하는 권리와  혜택
을 부여하는 시민연대협약(PACS)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나 동성애자들에게 정식 결혼
및 자녀 입양은 허용하지 않고 있다.

    이 선언에 서명한 이들 중에는 철학자 자크 데리다, 청소년 담당 파리시장 보좌
관 클레망틴 오탱, 노엘 마메르 녹색당 의원, 사회학자 알랭 투랜 등이 포함됐다.

    프랑스에서는 최근 동성애자 남성 1명이 피살돼 동성애자 혐오나  차별  실태를
개선해야 한다는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ksh@yna.co.kr

(끝)


2601 [보릿자루]계란으로 바위 치기? 아놀드 치기?
2600 기어이 파병안 통과
2599 美대법원, 동성애자 차별 보이스카우트 청원 기각
2598 [허핑턴포스트] 당신 회사에도 있을 게이 이야기
2597 미 성공회, 첫 동성애 주교 서품
2596 미 성공회 수장, 동성혼금지 반대
2595 [뉴시스]독일 유통사, 동성애 사원 결혼하면 똑같은 혜택 주기로
2594 영국 성공회 ‘존폐의 위기’…동성애 파문…신자수 급감
2593 [부산일보]"스톤월 항쟁을 아시나요?"
2592 [중앙일보 정용환 기자] 에이즈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2591 미국 대학들, 동성애차별적 징집 활동 반대
2590 로지존스 “난 동성애자” NYT 인터뷰서 밝혀
2589 경찰, 동성애자 살해범 놓쳐
2588 美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하워드 딘…동성애 옹호 발언으로 곤욕
2587 우간다성공회, 서품식에 美교회지도자들 참석 거부
2586 英 정부, 동성결혼 합법화 추진
2585 [대한매일] 청소년 6% “혹시 내가 동성애…”
2584 [우먼타임즈] 호주제 연내 없앤다
2583 "흑인여성 에이즈 감염위험 높아"< NYT >
» 佛서 동성애자 동등 권리 촉구 선언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