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아마 반동성애법을 소치 올림칙 중에도 계속 적용한다는 기사를 여러분들도 모두 읽으셨으리라 생각되지만, 그에 대한 생각을 여기에 짧막하게나마 남기겠습니다.

 

2014 소치에 유치되는 겨울 올림픽을 바라보는 저의 심정은 이걸 보고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싶습니다. 저는 올림픽이나 월드컵으로 인해 발생되는 환경과 사회 문제(관광객 유치, 새로운 기반 시설 확충 등등 일반적으로 지나치게 긍정적인 측면만 부각시키는데, 그로 인해 파괴되는 환경 문제나 억압되는 사회 혹은 인권 문제는 너무 관심이 없죠?) 보며, 저런 행사는 제한되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다들 그런 운동경기만 펼쳐지면 열광하는 분위기에 휩싸여, 막상 경기 시작되면 저도 입닥치고 그냥 조용히 살아갑니다. 하지만 러시아 소치에서 벌어지는 환경 파괴는 그냥 조용히 넘어갈 있는 수준이 아니죠? 국립 공원, 자연 보호 구역을 마구 파헤치고 지워진 올림픽 경기장에서 경기하는 사람들이나 그걸 보는 사람들의 맘이 편할까요? 제가 아무리 유기농 감자칩을 퍼먹으면서 경기 보더라도 속이 뒤집어질 같군요.

 

게다가 러시아의 소위  "반동성애법" 두고서, 법을 올림픽 기간 동안 법안을 적용한다 안한다를 두고서 왈가왈부 하더니, 이제 예외없이 법안은 경기 기간동안 유효하다고 러시아 정부측에서 결정을 내렸습니다. 러시아 스포츠 장관 비탈리 무트코가 "비전통적 성관계를 갖는 선수들이 소치에 오는 것을 아무도 금지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들이 길거리에 나서면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습니다. 올림픽 소치로 여행가시는 퀴어 관광객들이나 선수들은 몸조심하셔야 겠습니다. 어짜피 저는 뒤집어지지 않으려고 티비로도 경기 보지 않겠지만, 그렇다고 존재하는 문제를 무시할 수는 없으니, 역시 웃지도 울지도 못하는 상황입니다.

 

근데 늘상 궁금해 하는 하나는, 혹시 푸틴이 동성애자가 아닐까라는 생각입니다. 아저씨 틈만 나면 웃통 벗고 사진찍고 티비 출연하는 것을 보면, 저건 노출증 환자거나 동성애잘꺼라는 생각을 종종합니다. 게다가 극심한 반동성애자적 입장은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숨기기위한 철저한 위장이 아닐까라고 의심을 더더욱 자극하는군요. 아저씨, 좋은 남자 만나서 행복하게 살면 정신차리지 않을까요? 자신의 권력을 한동안 "대출"해줬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랑 짝짝궁이 잘맞는거 보니, 둘이 사귀면 좋을것 같은데…

damaged..? 2013-08-03 오전 08:08

안 그래도 최근 이어지는 러시아의 호모포비아 정책에
국제 인권 기구와 성소수자 인권 단체들이 걱정하고 비판하는 와중에
러시아산 보드카 불매 운동은 이미 시작됐고,
소치 올림픽도 보이코트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높죠.

유명한 게이 배우 겸 극작가 하비 파이어스타인은

(바로 고 손기정 선수가 참가한) 베를린 올림픽이 나치 정권을 묵인한 예를 들고
차별을 무시하는 건 곧 공인하는 거라며 거부를 촉구했구요(http://www.nytimes.com/2013/07/22/opinion/russias-anti-gay-crackdown.html?_r=3&).

반면에 외국이 보이코트하면 주최국이 다음 번에 보이코트하는 소모적인 악순환만 생기며,
차라리 성소수자 및 옹호자들이 올림픽에 참가하면서
경기장 안팎에서 러시아 정부에 대한 비판을
시위, 자긍심 거리 행진 등으로 표현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네요.
러시아 성소수자 인권 단체 중에도 이런 의견이 적잖은 것같구요(http://www.pinknews.co.uk/2013/07/31/russian-lgbt-network-dont-boycott-2014-winter-olympics-boycott-homophobia).

전 운동은 하는 것도 보는 것도 관심 없어서
유일하게 기억하고 조금이라도 본 게 쌍팔년도 올림픽이지만;;
참가자 및 관객의 국가주의/민족주의 대결, 국가의 이미치 세탁, 기업들의 돈잔치 등
'순수한' 스포츠 정신 말고 다른 면도 많은 국제 운동 경기를 어떻게 봐야 될지 모르겠어요;;

암튼 러시아의 호모포비아 정책이 하루 빨리 없어지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11408 당연한 결혼식 트레일러 엑스트라 대모집 +3 코러스보이 2013-08-10 856
11407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농성 *1주년 ... 사랑 2013-08-10 1136
11406 <일하는 성소수자 이야기 모임> 너도 그래? 나... 동인련 2013-08-10 1264
11405 저희 결혼식을 지켜보고 계시는 분들께 드리는 편지  +1 김조광수 2013-08-09 1140
11404 8월 16일 책읽당 - 꽃할머니 +1 라떼 2013-08-08 1273
11403 [홍보] Military Gay Party Season 4!! 군인권센터 2013-08-06 988
11402 [초대] 제2회 SOGI 콜로키움 "동성결합 제도화의 ... +1 낙타 2013-08-06 1131
11401 4대종교 반대에도 김신 대법관 임명 +2 林(림) 2013-08-06 1459
11400 김신 대법관 "동성애자 왕따시켜 자살해도 손해배... +6 계덕이 2013-08-05 1548
11399 이외수 선생님 165만 팔로우에게 지보이스 다큐 ... +3 계덕이 2013-08-05 1119
11398 청소년 성소수자들을 위한 무지개쉼터 건립을 준... +2 동성애자인권연대 2013-08-03 1033
» [기사] 내년 겨울 올림픽때 소치 가시는 분들 계... +1 루치오풀치 2013-08-03 1093
11396 (토요번개) 8월 3일 토요일 저녁 7시부터~ 신입환영♥ +7 goottime 2013-08-02 1314
11395 성재기 "여성과 성소수자는 약자 이해하고 배려해야" +11 계덕이 2013-08-02 1824
11394 [홍보] 도심 속 공포 체험 '다크둠'~! +3 damaged..? 2013-08-02 1400
11393 '어느 멋진 날, 당연한 결혼식' 세번째 주인공을 ... +2 규환 2013-08-02 1338
11392 [기사] 美, 미네소타주·로드아일랜드주 동성결혼 ... +1 울산87 2013-08-02 979
11391 그래도 삶은 .... 계속된다. +3 박재경 2013-08-02 1189
11390 지난 번에 올렸던 매닝 일병도 게이였다네요 +4 진서기 2013-08-01 1000
11389 8월15일 청소년 성소수자들과 함께하는 하루 여름... 동성애자인권연대 청소년자긍심팀 2013-08-01 136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