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박재경 2012-07-10 07:50:45
+3 3468
우선 책읽당 모임이 재개되었고 LGBT 적인 것에서 부터 철학적인 부분까지 다양하게
이야기를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알찬 책읽당이 되어가는 과도기라고 생각해요

다들 함께 노력해 보아요

특히 신입회원이자 책읽당의 신입으로 참여한 '인해' ' 무열' 님 다들 말 잘 하시던데요 ㅎㅎ
' 이대' 님도 평소 책을 많이 읽으시는가 봅니다.
늘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망루를 비교적 빨리 읽어내려갔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소재와 주제이다 보니 흥미도 있었고
개인의 내면의 모습이 잘 묘사되어서 이 참에 소설을 써야하나 하는 착각?? 도 해보았습니다.

주인공이 매우 인간적인 모습이었다면

저는 망루에서 재림 예수라고 묘사되는 부분들이 가슴에 참 와 닿았습니다.

사람들은 오고 가는 것에 대개 민감합니다.

또 폭력이 다가왔을 때 폭력으로 맞서야 한다는 논리에도 매우 익숙 합니다.

그런 것들에 대해서 무엇을 어떻게 생각해야 되는지 고민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한 개인의 삶을 개인적인 시선과 사회구조적인 면에서 성찰하려는 시도를 이제 막 시작 하려는
저로서는 이번 소설이 꽤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곧 두개의 문도 봐야 겠군요 ㅎㅎ

여러  일정으로 못봐서 ㅎㅎㅎ


damaged..? 2012-07-10 오후 19:58

소재랑 주제가 많이 겹치니까 '망루' 읽으시고서 '두 개의 문' 단체 관람하시면 효과 200% 아닐까요? ^_^

쌍화차(라떼) 2012-07-10 오후 21:23

언니 두 개의문 보러가용 +_+

2012-07-15 오후 23:23

성공적인 ㅋㅋ 재개 였나봐요.
츄카츄카추 ㅋㅋ ㅋㅋ
참여욕구만 많네요 ㅠ.ㅠ
라떼형 편지 해드릴께여 ㅋㅋ ㅋㅋ
주소 적어갑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책읽당 가입 안내 +2
199 ㅋㅋ 모두들 쎄졌더군요!^^ +8 마르스 2011-05-09 2823
198 책읽기모임 후기 +9 박재경 2010-12-04 2838
197 <그의 슬픔과 기쁨> - 다르지 않은 삶, 같은 마음으로 읽어내려간 어느 감상평 크리스:D 2014-06-10 2839
196 전태일 평전 +4 정숙조신 2011-05-04 2893
195 <수신확인, 차별이 내게로 왔다>를 읽고 크리스:D 2013-08-01 2893
194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5 깜짝 2010-12-07 2908
193 종로의 기적을 '혼자'서 보고 와서.. +4 옥란 2011-06-17 2928
192 짧은 가을 여행~!^^ +4 마르스 2010-11-08 2951
191 5월 10일 <그의 슬픔과 기쁨> Review +2 Rego 2014-05-13 2966
190 'Choice'에 대한 집착 +6 임운 2011-12-05 2985
189 파티에 초대합니다 박재경 2011-09-05 3051
188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박재경 2011-07-13 3064
187 2월 15일 책읽당 - 파이이야기 라떼 2013-02-07 3073
186 3월 8일 책읽당 "무지개 성 상담소" - Review +2 Rego 2014-03-11 3106
185 <성적다양성, 두렵거나 혹은 모르거나>제1장 발제 니지にじ 2011-01-08 3126
184 발제문 20,21,22 +1 창현 2011-08-19 3162
183 2012년 연말 "책거리" 일정 확정에 관하여. +1 룰루랄라 2012-11-14 3170
182 제게 커밍아웃이란...뭐, 이런 거?ㅋㅋ +9 마르스 2010-11-22 3180
181 우웅...내일 저는 살짝 빠지겠어요!.ㅜㅜ +4 마르스 2011-03-11 3189
180 4월 5일 <털없는 원숭이> Review +2 Rego 2014-04-04 3207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