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80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기타문의 게시판을 찾지 못해서 자유게시판에 제 소개를 올립니다. 

 

저는 서울용산국제학교 다니는 고등학생 입니다. 미국에서 어릴때부터 오래 생활해서 영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해요. 영어로 쓴 문서를 번역하거나 영어통역이 가능합니다. 

 

저는 글쓰기를 좋아해요, 특히 시, 대본, 또는 에세이를 잘쓰는 편이예요. 학교 연극동아리에서 많은 대본을 쓰고 학교 신문의 편집자이기도 합니다.

 

그때는 어려서 몰랐지만 지금 돌이켜보니 민주주의적인 환경에서 자랐던것 같아요. 미국 초등학교 친구중에는 두명의 엄마를 둔 아이가 있었어요. 친구들은 레즈비언이라는 단어도 개념도 몰랐지만 아무도 개의치 않았어요. 그저 또 다른 가족의 형테로 이해했었던것 같아요.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는 성적소수자들이 생활하면서 많은 편견에 부딛치고 심지어 억압받는 상황도 생긴다고 들었어요. 

저는 이것이 올바르지 않다고 생각해요. 저는 대학에 진학해서 LGBT Studies전공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어요. 

 

전화번호는 010-0000-0000 입니다. 어떤 형식과 방법으로든 커뮤니티에서 활동하고 도움이 되고 싶어요. 연락해 주세요. 고맙습니다. 

?
  • profile
    종순이 2018.12.19 14:28
    안녕하세요. 마셀린님!! 커뮤니티 등 활동과 관련하여 문의 주셔서 감사합니다. 관련하여 조만간 연락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
    Louis 2019.01.09 01:40
    I would love to work with you! I grew up in the States and went to an international school as wel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23 비가 오는 고속도로 위에서 2 박재경 2019.02.03 98
14122 지난 2018년 한 해 친구사이 성소수자자살예... 친구사이 2019.02.02 57
14121 [103호] 1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소식지 2019.01.31 49
14120 [부고] 갈라 회원 부친상 종순이 2019.01.22 60
14119 지난 토요일 밤 늦은 시간, 친구사이 이종걸 ... 친구사이 2019.01.16 132
14118 여전히 세상의 누군가는 우리들의 존재를 부정... 친구사이 2019.01.13 66
14117 어제저녁 친구사이 사정전에서는 2019 친구사... 친구사이 2019.01.12 87
14116 레즈&게이 친구만들기 10년째 활동중 21일 정모! file 투투 2019.01.08 154
14115 [모임] 문학상상 #14 (2019.01) file 슈라모쿠 2019.01.04 61
14114 [102호] 12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소식지 2018.12.31 68
14113 <시스젠더 동성애자, 양성애자가 경험하는 미... 3 sujin900326 2018.12.31 84
14112 축하해 50 박재경 2018.12.31 70
14111 HAPPY NEW YEAR 2019 친구사이 2018.12.30 39
14110 지난 12월 15일 토요일 저녁 6시 마이크임... 친구사이 2018.12.19 96
14109 도와주세요 1 시골 2018.12.19 207
» 자원봉사 관련 문의 드립니다. 2 마셀린 2018.12.18 80
14107 가입이안되네요~ 1 조영휘 2018.12.17 65
14106 제 13회 무지개인권상 콘텐츠 부문 소설집... 친구사이 2018.12.14 31
14105 제13회 무지개인권상 콘텐츠 부문 수상작 ... 친구사이 2018.12.14 30
14104 성소수자를 비롯한 그 누구의 인권도 나중은 없... 친구사이 2018.12.11 4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8 Next
/ 708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