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5년 전 부터 추석 연휴 시작 전날에 친구사이 사무실에는 추석 차례상 비슷한 상이 차려졌어요!!

 

2012년 추석 연휴 전날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병석이형(돌멩이)을 추모하기 위해, 그 다음 해 부터 몇몇 병석이형을 알

 

고 있는 친구사이 회원들, 지인들이 모여서 추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2016년 부터는 11월 가을 바람 쓸쓸하던 때에 우리 곁을 떠난 영수형(스파게티나, 티나)도 함께요.

 

그리고 친구사이 설립 초기 때 부터 활동을 시작하고, HIV/AIDS 감염인으로 밝히며, 에이즈 운동에 힘쓰다 98년 여름

 

에 세상을 떠나신 오준수형님도 같이 기억하려고 합니다. 

 

올해도 그들을 기억하는 사람들, 또는 그 사람들의 이야기를 궁금하신 분들 함께 모여 오붓한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시간은 9월 21(금) 오후 7시, 친구사이 사정전 입니다.

 

준비를 위해 회비 정도 가져와주시면 좋습니다.

 

특별한 프로그램은 없습니다. 소중한 기억들, 못 전한 말들, 기억들 안고 오시면 좋습니다.

 

가을 저녁,  사람들 구경하러 오세요. 연휴의 시작을 이렇게 사람들과 같이하는 것도 어떨지요. 

 

180921.jpg

 

 

https://chingusai.net/xe/freeboard/94608 (영수형을 보낸 이후 한 분이 올려주신 친구사이 자유게시판 글) 

 

 

 

13968 [2018 서울프라이드영화제 #이벤트] 퀴어...
13967 부산퀴어문화축제 후기 +4
13966 런던의 LGBTQ+ 노숙인을 위한 시민단체가 ... +1
13965 혐오는 사랑을 이길 수 없습니다!
13964 10월 20일 책읽당 - 한승태, <고기로 태어나서...
13963 D - day 4 기획공연 ‘폭풍공감’
13962 태풍으로 인해 일정이 변경된 부산퀴어문화축제 ...
13961 긍정의 힘
13960 2018 지보이스 기획공연 '폭풍공감'의 두 ...
13959 10월 6일에 태풍온다는데 그럼 부산퀴어문화축제... +4
13958 [모임] 문학상상 #10
13957 함께 마주잡은손, 내딛는 걸음... 언젠가 감...
13956 오빠~ 나 곱배기 시키면 안돼?
13955 부산퀴어문화축제에 후원금 5만원을 냈습니다.
13954 제2회 제주퀴어문화축제가 무사히 마친 밤, 친... +1
13953 평등행진이 이제 한 달도 채 안남았네용!! 그...
13952 9월 29일 책읽당 - 정유정, <내 심장을 쏴라&g...
13951 ['업무상위력에의한추행' 가해자 동성마사지샵 위...
13950 [모임] 문학상상 #9
» 추석연휴, 함께 모여 그리운 형들 추모하면서 시...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