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무행 이름.jpg

 

 

[성명] 청와대, 성소수자 인권을 왜 한기연과 논의하나?

 

 

신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의 인권의식이 참으로 한심하다. 크리스찬투데이 기사에 따르면, 7월 27일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한국기독교연합회(이하 한기연)을 방문해 “동성애를 권장하거나 동성결혼을 합법화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국제 사회에서 용인되는 성소수자 인권 수준을 따르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 다시 성소수자 당사자들 없이 성소수자 인권정책을 논하는 어이없는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성소수자 인권을 보장하는 일은 동성애를 권장하는 일이 아니다.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에 관련한 부당한 차별을 없애는 일이다. 최근 새롭게 취임한 이동원 대법관의 “동성애자는 군기강을 혼란케 한다”는 발언이나 “화장하고 성정체성 혼란을 겪는 자가 국방 개혁을 논할 수 없다”는 식의 김성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의 막말에서도 찾을 수 있듯, 부당한 성차별이 사회 곳곳에 존재한다. 그런 차별을 없애고 민주 사회의 평등원리를 바로 세우자는 것이다. 그런데 해당 기사에서 이용선 수석은 그런 기초적인 내용도 인식하지 못하는 듯 보인다. 그런 상태로 국제 사회 기준에 부합하려고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그럼에도 노력하고자 한다면 성소수자 인권과 관련 없는 종교 단체를 찾아가 머리를 조아리고 있을 것이 아니라, 시민사회수석으로서 먼저 관련된 시민사회 단체를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는 것이 옳지 않은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새롭게 취임한 관료들이 기독교단체를 내방하는 것이 관례가 된 것 같다. 문제는 내방 때마다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성소수자 인권에 관해 문제적인 발언을 남겼었다는 점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동성결혼을 시기상조라며 걱정하시는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다독였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도 교계 인사들을 다독이면서도,양성평등이나 성평등 용어에 대한 교계의 질문에 모호하게 입장표명하여 마치 두 단어가 성소수자 인권을 배척하거나 배척하지 않는 기준인 것처럼 생각하게 만들어 논란이 되었다. 그리고 이용선 수석이 또 다시 교계를 방문해 동성결혼 법제화시킬 생각이 전혀 없다며 성소수자 인권에 관한 방침을 해명했다. 국가 고위 관료가 종교단체의 눈치를 보며 쩔쩔매는 모습이 헌법의 정교분리 정신에 부합하는지 돌아볼 일이다. 인권수호를 위해 단호하게 나서지 못할망정 부끄러운 작태만 보이고 있다.

 

 

또한 동성결혼에 대한 청와대 인사들의 입장 또한 우려스럽다. 이미 25개국에서 동성혼이 법제화되었고 한국과 주로 교역을 하는 대부분의 국가가 이에 해당한다. 한국은 전세계 OECD 국가 중에서 중앙정부 뿐만 아니라 지방자체단체에서도 어떠한 동성커플의 승인 제도가 없는 몇 안 되는 국가다. 이웃 대만은 작년 사법원의 위헌 결정으로 민법 개정을 앞두고 있고. 일본에서는 도쿄 시부야 구, 세타카야 구를 포함한 8개 지방자치단체에서 동성파트너십등록제도를 시행한다. 결국 중요한 것은 방향과 사회에 보내는 신호다. 작년 대만 차이잉원 대통령은 성소수자 당사자들을 대통령궁으로 초청해 대화를 나누며 법률적으로 혼인이 인정되지 않는 차별로 인한 고충과 어려움을 진지하게 들었다. 2018년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어느 정부도 “동성결혼은 없다”는 발언을 공식적으로 하지 않는다. 진전의 속도는 느릴지언정 권리의 차별과 배제 상황을 적극적으로 정당화해서는 안 될 일이다.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은 해당 기사의 내용에 관하여 즉시 해명하라. 아니면 최소한의 인권의식도 없는 시민사회수석이라는 오명이 남을 것이다. 또한 청와대는 이용선 수석 등을 통해서 뒤늦었더라도 차별 받는 당사자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야만 할 것이다. 더 이상 성소수자 당사자가 없는 곳에서 성소수자 문제를 논의하는 행태를 보이지 말라. 문재인 정부가 인권 문제에 있어 퇴행적이라는 비판이 영원한 오점으로 남도록 하지 않기 바란다.

 

 

2018. 8. 1.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노동당 성정치위원회, 녹색당 소수자인권특별위원회, 대구퀴어문화축제, 대전 성소수자 인권모임 ‘솔롱고스’,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 대한불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레주파, 무지개인권연대, 부산 성소수자 인권모임 QIP, 30대 이상 레즈비언 친목모임 그루터기, 성별이분법에 저항하는 사람들의 모임 ‘여행자’, 성적소수문화환경을 위한 연분홍치마, 성적지향성별정체성 법정책연구회, (사)신나는센터, 언니네트워크, 이화 성소수자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전라북도 성소수자 모임 열린문, 정의당 성소수자 위원회,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총 28개 단체 및 모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89 다큐 위켄즈 DVD가 발매되었습니다!! file 2018.08.14 64
1088 2018 친구사이 워크~~숍에 신청하세요! 2 file 2018.08.13 49
1087 2018 친구사이 회원지원팀 프로그램 친구사이 사용설명서 file 2018.08.08 59
1086 [성명] 성소수자 인권정책이 사라졌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보다 후퇴한 문재인 정부의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안 규탄한다. file 2018.08.08 14
1085 친구사이 2018년 8월 운영위원회 공고 2018.08.03 18
» [성명] 청와대, 성소수자 인권을 왜 한기연과 논의하나? file 2018.08.02 14
1083 [성명] 무자격 김민호 인권위원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라! 2018.07.31 24
1082 친구사이 2018년 7월 정기모임 공고 1 file 2018.07.23 99
1081 2018 하반기 친구사이 LT 공고 2018.07.16 83
1080 2018 서울퀴어문화축제 친구사이 부스&차량에 함께 할 스탭을 모집합니다! file 2018.07.04 151
1079 신(新) 가족의 탄생의 두 번째 북토크가 열립니다. file 2018.06.27 495
1078 친구사이 2018년 6월 정기모임 공지 공고 2018.06.25 90
1077 [기자회견문] 난민제도 운영하며 차별 양산하고 혐오에 동조하는 정부 규탄한다! file 2018.06.21 47
1076 2018 친구사이 회원지원팀 프로그램 친구사이 사용설명서 file 2018.06.18 329
1075 2018년 친구사이 교육프로그램 ‘커뮤니티와 폭력’ 세 번째 시간 file 2018.06.16 36
1074 친구사이  2018년 6월 운영위원회 공고 1 2018.06.02 87
1073 친구사이 2018년 5월 정기모임 공고 2018.05.20 149
1072 신(新)가족의 탄생 출판기념 북토크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1 file 2018.05.10 136
1071 친구사이  2018년 5월 운영위원회 공고 1 2018.05.10 75
1070 성소수자자살예방지킴이 교육 <무지개돌봄>을 진행합니다! file 2018.05.09 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