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217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커버스토리 '휴가' #1]

낯선 곳에서 게이 스팟 찾기

 

엉덩이에 일렁이는 바람 따라

낯선 곳에서는 여러분의 마음도 설렐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번 커버스토리는 낯선 곳에서도 알차게 보내시려는 여러분의 마음을 담아

게이스팟에 찾아가는 여정을 담아 보았습니다.

 

 

 

#1. 나의 섹스 도우미, Fake Location (제니)

lineorange.jpg

 

가끔씩, 여행을 떠나고 싶어질 때가 있다. 평소 집돌이로 살면서 이동반경이 크지 않은 나에게 섹스를 할 수 있는 사람이란 항상 주변 동네에서 둥둥 떠있는 ‘익숙한’ 얼굴이 전부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때로는 여행을 떠난다. 지루하고 익숙한 어플 속 사람들에서 벗어나 새로운 인물들과,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나에게는 일상에서의 유일한 탈출이라고나 할까. 그래, 어쩌면 ‘퀴어’라고 정의되는 내 정체성 삶 속에서 유일한 ‘퀴어’함은 여행일지도 모른다. 어떻게 내가 가진 이 지루함이 퀴어가 될 수 있을까.

 

여행을 떠나기 전, 꼭 설치하는 어플이 있다. Fake Location. 핸드폰의 GPS를 내가 원하는 위치로 조정해주는 것이다. 이 어플을 통해 나는 내가 여행갈 곳에 존재하는 다양한 인물과 미리 마주할 수 있다. 그렇게 ‘어디서 왔는가?’, ‘언제 볼 수 있는가?’ 등의 대화 속에서 가상의 인물을 통해 때로는 게이바를 소개받기도, 때로는 쉽게 섹스를 즐길 수 있는 은밀한 공간들을 소개받기도 한다. 

 

 

KakaoTalk_20180730_234553920.jpg

 

몇 년 전, 훌쩍 일본에 있는 오사카로 떠난 적이 있다. 어느 날 갑작스러운 우울감에 사버린 비행기표만 ‘달랑’ 들고 찾아간 오사카는 미지의 공간이었다. 미리 관광지를 조사하지도 못했다. 관광지를 보고 싶어서 간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호텔을 미리 예약해서 오지도 않았다. ‘그냥 어떻게 되겠거니..’라는 생각에 떠난 곳이기 때문이다.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말도 통하지 않는 곳에 떨어지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다. 

 

운이 좋았다고 해야 할까?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된 어플 덕에 기분 좋은 여행을 즐길 수 있었다. 예약한 호텔과 사진 찍을 관광지만 없었을 뿐, 하루는 일본인 회사원의 집에서, 또 다른 하루는 유학생의 집에서 머물면서 대화를 나누고, 몸을 나눴다. 그렇게 6일이라는 시간이 빠르게 흘렀다.

 

이후, 지독한 집돌이인 난 가끔씩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고는 한다. 물론 떠나기 전에 어플을 설치하는 것은 선크림만큼 중요하다. 한편, 만남을 위한 어플이 이렇게 세계화적으로 보편화된 상황에서, 밀집된 형태의 게이 스팟은 더 이상 필요가 없어진 것이 사실이다. 혹자의 말처럼, 급격하게 온라인화된 게이들의 네트워크는 전통적인 형태의 게이 스팟들을 가차 없이 무너뜨렸다. 어플이 있기에, 우린 터미널에 가지 않아도, 음습한 공원 화장실에 가지 않아도 된다. 어플이 있기에, 우리는 이태원 클럽에 가서 밤을 새우며 몸을 비비고, 종로3가 포차 근처 낡은 모텔에 가서 섹스하지 않아도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종로3가에 가고, 이태원에 가고 있다. 해외에 나갈 때도 굳이 태국에 가고, 상해에 가며, 샌프란시스코에 찾아간다. 굳이 구글 핑크맵을 통해 게이바를 찾아가고, 조금이라도 내 정체성과 관련된 축제를 찾아가기 위해 알아본다. 왜일까? 

 


KakaoTalk_20180730_234554066.jpg

Airbnb에서 서비스 중인 ‘지역활동가와 함께 여행하는 LGBTQ의 역사공간’ 서비스

(좌측부터 뉴욕(https://www.airbnb.co.kr/experiences/77764 ), 암스테르담(https://www.airbnb.ca/experiences/128319 ), 암스테르담( https://www.airbnb.co.kr/experiences/83901 ))

 

 

도시를 공부하고 있는 나에게는 가장 익숙하지만, 아직까지도 그 뜻을 모르겠는 단어가 두 가지 있다. 바로 ‘지역성’과 ‘역사성’이라는 단어다. 도대체 이러한 공간들에는 어떤 역사가 담겨있길래, 어떤 기억이 담겨있길래 우리는 입과 입을 통해 전달받은 그곳들에 끊임없이 찾아가고 있는 것일까. 그래서 나에게 다음 여행이라는 것이 있다면 한번 가서 들어보고자 한다. 그네들은 왜 자신들의 공간을 기념하고 기억하고자 하는지. 꼭 들어봐야지.

 

 

#2. 구글이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 (아론)

lineorange.jpg

한참을 스마트폰만 보면서 걸어가고 있었다. 시내 중심의 호텔에서 벗어나, 러브호텔촌을 지나고 나니 구글은 이곳이 내가 찾던 곳이라 알려주었다. 높은 빌딩, 북적이던 사람들, 밤새 빛나던 네온사인은 온데간데없고, 가로등마저 드문드문 있는 어수룩한 주택가에 덩그러니 남겨졌다. 인구 200만, 일본의 대표적인 공업도시인 나고야의 이반업소는 그런 곳에 있었다. 문제는 아무리 눈을 씻고 찾아봐도 간판을 찾을 수가 없었다. 그렇다고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물어볼 수도 없는 노릇이고 혹시 잘못 찾아온 건가 해서 느려터진 폰만 만지작거릴 뿐이었다. 

 

구글이 할 수 있는 것 딱 거기까지였다. 이제부턴 내 몫이었다. 눈앞에 보이는 간판 없는 매끈한 빌딩을 나는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었다. 간판은 없지만, 외관과 건물 주변이 매일 청소하는 것처럼 매우 깨끗했다. 이상했다. 그리고 그 건물의 입구를 도저히 찾을 수가 없었다. 이상했다. 그 건물 외벽을 따라 두세 바퀴 돌다 보니 발견한 것인데, 건물 옆 정원이 마치 정원 속 미로의 입구처럼 식물과 식물 사이에 길이 있었다. 이상했다. 하지만 그 미로에 들어서자 여기가 내가 찾던 곳이라는 것을 직감할 수 있었다. 미로를 지나니 건물 입구에 당도하니 거기엔 익숙한 광경이 펼쳐져 있었다. 마침내 찾은 것이다.

 

돌아갈 수도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기 때문이었다. 나의 첫 경험은 범일동이었다. 친구들과 부산에 놀러 가면서 범일동을 찾아가 보기로 했는데 이반시티와 친구들에게 정보를 얻었지만, 왠지 자신이 있었던 건 부산이 내 고향이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내 자신감은 부산의 중심인 서면에 멀어지자 이내 곧 떨어졌다. <이런 곳에 이반바가 있어?>라는 의문이 드는 곳에 당도하자, 술집 간판들이 하나씩 보이기 시작했다. 이상한 건 간판이 켜져 있지만, 문은 모두 닫혀있고 가게 안을 볼 수가 없게 되어 있다는 점이다. 문을 하나씩 열어 확인해 볼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영업하는지조차 알 수 없는 술집거리에서 한참을 헤매다, 간판 밑 조그마하게 적힌 <멤버십클럽>이란 글자를 보곤 안도하게 되었다.

 

 

KakaoTalk_20180730_234605589.jpg

 

 

우리의 장소는 우리를 닮았다. 우리와 일본의 그곳은, 중심부에서 너무 멀지도 가깝지도 않은 곳에서, 외부인의 쉽게 접근할 수 없도록 숨어있지만, 오히려 그러한 은폐엄폐가 그곳을 눈에 띄게 만든다. 일반인척 애써보지만, 되레 그것이 더 어색한 것처럼, 아직 동성혼이 법제화 단계까지 오지 않은 우리와 일본의 현실과 닿아 있다. 언젠가는 우리의 문을 활짝 열어도 안전한 그 날이 오지 않을까? 찾아오는 관광지로 발전한 샌프란시스코의 카스트로처럼. 

 

 

 

55b706fa025d803be43a1bc62d8baba3.png

 

8e2d4ce2702f1f51322d5a7b26709a18.jpg

 

 

 

 

 

 

 

donation.png

 

 

 

 

  • profile
    츠바사 2018.08.02 11:45
    슬픈 현실이군요...
  • profile
    크리스:D 2018.08.03 17:15
    저도 언제부턴가 여행을 가면 게이 스팟을 꼭 찾아보게 됐어요. 작년에 중국이랑 미국 갔을 때도 그랬고.. 찾으면서 발견하는 재미가 쏠쏠하더라구요. :)

  1. [97호] 7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휴가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7월의 소식지 이달의 사진:: 종로3가에 걸린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 축전 7월 활동보고 축제 잘 즐기셨나요? 7월의 커버스토리 :: 휴가 커버스토리 #1 낯선 곳에서 게이 스팟 찾기 구글이 할 수 있는 것 딱 거기까지였다...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0 Views53
    Read More
  2. [97호][이달의 사진] 종로3가에 걸린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 축전

      2018년 7월 13일, 제18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를 하루 앞둔 날, 종로3가의 총 9개 게이업소와 친구사이, iSHAP에서는 "자긍심의 거리 '낙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하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게이업소와 게...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1 Views96
    Read More
  3. [97호][활동보고] 축제 잘 즐기셨나요?

    축제 잘 즐기셨나요? 서울퀴어문화축제가 끝났습니다. 14일 부스행사, 무대행사, 퍼레이드(각각 행사 총합 12만명–주최 측 추산)로 포문을 연 축제는 19~22일 대한극장에서 열린 한국퀴어영화제로 막을 내렸습니다. 친구사이도 올해 부스 행사와 퍼레이...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1 Views169
    Read More
  4. [97호][커버스토리 '휴가' #1] 낯선 곳에서 게이 스팟 찾기

    [커버스토리 '휴가' #1] 낯선 곳에서 게이 스팟 찾기 엉덩이에 일렁이는 바람 따라 낯선 곳에서는 여러분의 마음도 설렐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번 커버스토리는 낯선 곳에서도 알차게 보내시려는 여러분의 마음을 담아 게이스팟에 찾아가는 여정을 담...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2 Views217
    Read More
  5. [97호][커버스토리 '휴가' #2] 게이의 여행에 섹스는 무슨

    [커버스토리 '휴가' #2] 게이의 여행에 섹스는 무슨 태풍도 비껴간 올여름은 유난히 더운 것 같습니다. 친구사이 회원님들의 피서계획은 어떠신지요? 이번호에서는 여행과 관련된 내용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게이들이 성적으로 활발하다는 통념이 있고...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2 Views294
    Read More
  6. [97호][활동스케치 #1] 평등을 위한 한걸음, 차제연 7월 활동 대공개~~

    [활동스케치 #1] 평등을 위한 한걸음, 차제연 7월 활동 대공개~~ 차별금지법 제정연대는 지난 2010년부터 차별금지법 입법을 위해 발족한 인권 시민사회단체들의 연대체입니다. 제18대, 제19대 국회에서 법안은 발의되었지만, 철회되거나 제대로 논의조차 되...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1 Views58
    Read More
  7. [97호][활동스케치 #2] 대한문 쌍용차 분향소와 인권활동가들의 이야기마당 연대해YOU!

      [활동스케치 #2] 대한문 쌍용차 분향소와 인권활동가들의 이야기마당 연대해YOU!    지난 7월 23일 월요일 저녁 대한문 옆 쌍용자동차 정리해고의 서른 번째 희생자 故김주중 조합원의 분향소에서 인권활동가들과 함께 하는 이어말하기 연대해YOU! 행사에 참...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2 Views59
    Read More
  8. [97호][활동스케치 #3]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관기

    [활동스케치 #3]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관기 2000년 서울에서 첫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이래 서울퀴어문화축제는 올해 19회째를 맞습니다. 2013년 홍대, 2014년 신촌에 이어 2015년부터 줄곧 서울시청광장에서 큰 규모로 열리고 있는 서울퀴어문화축제에 ...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2 Views160
    Read More
  9. [97호][웹툰] 끼와 나 - 2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2 Views291
    Read More
  10. [97호] 2018년 6월 재정/후원 보고

    ※ 2018년 친구사이 6월 재정보고 *6월 수입 후원금 정기/후원회비: 9,687,095 일시후원: 1,337,400 (일시후원 해주신 익명의 후원자님 감사합니다) 정기사업 퀴어문화축제: 145,000 비정기사업 음원: 139 신가족의 탄생: 667,000 마음연결: 10,480 기타 이자:...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0 Views56
    Read More
  11. [97호][알림] 창비학당X차별금지법제정연대 친구강좌 : 평등을 향한 준비운동

    창비학당X차별금지법제정연대 친구강좌 평등을 향한 준비운동 평등을 외치는 것은 우리 안에 지워진 다양한 ‘나’들의 존엄을 지키는 일입니다. 차별없는 한국사회를 만들기 위해 반차별운동의 감수성과 쟁점을 서로 배우고 토론하는 강좌를 마련...
    Date2018.07.31 Category2018년 7월 Reply0 Views45
    Read More
  12. 6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96호] - 익선동의 오늘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6월의 소식지 제10회 대구퀴어문화축제 'Queerful Daegu' 6월 활동보고 뜨겁지만 말고, 좀 차분하게. 6월의 커버스토리 :: 익선동의 오늘 커버스토리 #1 GLOW SEOUL 대표 Ryu Ethan님 인터뷰 : 1. SPIKE와 PRIVATE BEACH...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0 Views128
    Read More
  13. [96호][이달의 사진] 제10회 대구퀴어문화축제 'Queerful Daegu'

    2018년 6월 23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에서 제10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Queerful Daegu'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되었다. 이날 보수기독교 혐오세력들은 흡사 2014년 서울 신촌 퀴어문화축제를 방불케 하는 연좌농성을 감행하여, 퍼레이드가 1시간 20분여...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2 Views195
    Read More
  14. [96호][활동보고] 뜨겁지만 말고, 좀 차분하게.

    뜨겁지만 말고, 좀 차분하게. 날씨만큼 뜨거운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6월은 세계적으로 성소수자를 위한 ‘자긍심의 달’ (Pride Month)입니다. 다양한 나라의 지역 곳곳에서 퍼레이드 등의 행사가 열리지요. 지난 6월 17일에는 2018 퀴어여성게임...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1 Views175
    Read More
  15. [96호][커버스토리 '익선동의 오늘' #1] GLOW SEOUL 대표 Ryu Ethan님 인터뷰 : 1. SPIKE와 PRIVATE BEACH

    [커버스토리 '익선동의 오늘' #1] GLOW SEOUL 대표 Ryu Ethan님 인터뷰 : 1. SPIKE와 PRIVATE BEACH 1. 연세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컴투게더' 활동과 데뷔 당시의 종태원 문화 2. 고고보이 활동과 퍼포먼스 크루 SPIKE 3. 퀴어문화축제 공식...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1 Views2491
    Read More
  16. [96호][커버스토리 '익선동의 오늘' #2] GLOW SEOUL 대표 Ryu Ethan님 인터뷰 : 2. GLOW SEOUL과 익선동

    [커버스토리 '익선동의 오늘' #2] GLOW SEOUL 대표 Ryu Ethan님 인터뷰 : 2. GLOW SEOUL과 익선동 1. 연세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컴투게더' 활동과 데뷔 당시의 종태원 문화 2. 고고보이 활동과 퍼포먼스 크루 SPIKE 3. 퀴어문화축제 공식 ...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3 Views1065
    Read More
  17. [96호][활동스케치 #1] 지방선거 혐오대응 전국네트워크 활동브리핑

    [활동스케치 #1] 지방선거 혐오대응 전국네트워크 활동브리핑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끝났습니다. 선거 결과 관련해서는 선거 운동 전부터 예상되어온 민주당의 압승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이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해석이 나오고 있는데요. 친구사이를 비...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2 Views59
    Read More
  18. [96호][활동스케치 #2] 2018 퀴어여성게임즈(QWG) 참관기

    [활동스케치 #2] 2018 퀴어여성게임즈(QWG) 참관기 평소 같으면 이불 속에서 나오지도 않았을 일요일 오전 9시, 머리맡에서 울리는 알람을 듣고 단번에 일어나 샤워를 하고 자기 전에 미리 준비해 둔 옷을 입고 비장한(?) 마음으로 집을 나섰다. 바로 ‘...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2 Views90
    Read More
  19. [96호][기획] <Seoul For All> #7 : 익선동에 관한 네 가지 질문들

    [96호][기획] <Seoul For All> #7 : 익선동에 관한 네 가지 질문들 1) 사회적 지위나 경제적 수준이 통상적으로 낮은 약자 집단의 쫓겨남이 우선 순위가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흐름 아닌가요?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어쩔 수 없는 흐름’이란 무...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1 Views309
    Read More
  20. [96호][웹툰] 끼와 나 - 1

    Date2018.06.29 Category2018년 6월 Reply3 Views72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