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트렌드세터 여성이라면 게이친구가 있어야 한다’라는 기사를 보고 피식 웃었던 적이 있습니다. 동인지의 영향인지 아니면 다른 미디어의 영향인지는 몰라도 비성소수자 여성의 경우 게이에 대한 매우 그릇된 편견, 혹은 알 수 없는 동경을 가진 경우를 종종 봅니다. 동인지를 즐겨 읽는 한 친구는 ‘내 친구 게이야’라는 말에 ‘공이야? 수야?’라고 물어 절 당황시킨 적이 있죠. 그리고 나름 성소수자 사회에 가깝다 하는 사람들도 그들 나름대로 가지고 있는 뭔가 애매한 의문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한 친구는 회사동료가 마돈나를 숭배하다시피 하는 것 보고 ‘혹시?’하는 생각을 오래 혼자 품고만 있다가 어느 날 결국 그 동료가 커밍아웃을 하는 순간 ‘역시!’하는 생각에 매우 반가웠다고 합니다. 물론 저 역시 ‘I will survive’가 왜 마르고 닳도록 먹히는 지 궁금했습니다.

<게이컬처홀릭>은 이제 막 입성한 ‘초짜게이’들을 위한 책이기도 하지만 비성소수자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훌륭한 소개서가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아무리 게이친구를 두었다 하더라도 인터뷰 나간 것도 아닌데 그 많은 용어들과 궁금증을 다 물어볼 수도 없거니와 묻기도 거시기한 것들이 있더군요. 개인적으로는 그간 쌓여있던 그 수 많은 ‘게이컬처’에 대한 궁금증이 이 책으로 해결되어 몹시 기쁩니다. 그래서 이 책은 주변에 친구 혹은 가족들에게 권해주시면 좋을 듯 합니다.

2월의 책으로 <게이컬처홀릭>을 선정하기로 했을 때 ‘지들이 만들고 지들이 추천해!?’ 소리를 듣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습니다만 혹여 그런 소리를 듣는다고 해도 감수할 만큼의 가치가 있는 책입니다.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과정이 사랑의 시작이니까 말입니다.


- 친구사이 간사 리나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3 [성명서] 5월 17일은 무슨 날일까요? 혐오는 이제 그만! 2011-05-18 1844
512 [성명서] 동성애 차별적인 영등위는 지독한 동성애 혐오를 버려야한다! 2011-05-18 2089
511 5월 정기모임 공고 2011-05-16 1959
510 5월 친구사이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 2011-05-14 1748
509 5월 운영위원회 공고 2011-05-14 1760
508 [성명서] 서울학생인권조례 주민발의 서명운동의 성공을 축하한다. 2011-05-13 1848
507 성소수자 가족&친구모임 시작을 위한 준비모임 2011-05-09 2106
506 아이다호 데이 기념 G_Voice 거리공연 2011-05-09 2430
505 친구사이 4월 정기모임 공고 2011-04-26 1953
504 4월 친구사이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 2011-04-22 1831
503 [성명서] 영화 <친구사이?> 청소년 관람불가 처분 취소 항소심 고등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2011-04-21 2003
502 4월 운영위원회 공고 2011-04-19 1811
501 <퀴어타운 in Korea> 간담회 공지 2011-04-09 1904
500 2011 게이섬프로젝트 "퀴어 타운 인 코리아(Queer Town In Korea)" 2011-04-02 2716
499 [성명서] 헌재의 반인권적 군형법 92조 합헌결정 규탄한다! 2011-04-01 2268
498 게이드림 발전소 - 당신의 바람은 무엇인가요? 2011-03-26 3074
497 따뜻한 봄바람, 친구사이 3월 정기모임과 함께 2011-03-22 1884
496 친구사이와 함께 달리는 마라톤 대회 [성소수자, 성소수자 지지자들과 함께 달려라, 달려!!] 2011-03-20 2546
495 2011년 3월 친구사이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 공고 +1 2011-03-11 2162
494 [공동] H대학 K교수의 <성의 이해> 강의 중단을 촉구한다. +1 2011-03-09 3023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