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성명서]

“성소수자 차별하는 전북학생인권조례안

(민주통합당 장영수 의원안)을 반대한다.”

 

-민주통합당과 전북도의회는

모든 학생의 인권을 보장하는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라!

 

 

우리는 지난 1월 22일 전북도의회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인 장영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전북학생인권조례안을 반대한다. 이번 장영수 의원안에는 제5조(차별받지 않을 권리)에서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금지만 삭제되어 있다. 이는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금지 조항이 ‘논란’이 되자, 학교마다 교칙으로 성소수자 차별에 대한 사항을 정할 수 있게 하겠다는 의도이다. 그렇다면 장영수 의원과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학교 교칙으로 학교에서 성소수자 학생을 차별하고, 성소수자를 색출하는 ‘이반검열’과 그에 따른 징계를 허용하겠다는 것인가. 성소수자 학생들에 대한 ‘따돌림’과 ‘괴롭힘’을 방치하겠다는 것인가.

 

이는 장영수 의원이 전북학생인권조례 제정 이유로 들고 있는, 「대한민국헌법」제10조의 인간의 존엄 가치와 행복추구권과 「교육기본법」의 학교교육에서 학생의 기본적 인권 존중 보호, 「초·중등교육법」의 헌법과 국제인권조약에 명시된 학생의 인권보장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것이다.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금지는 다른 권리를 위해서 포기하거나 양보할 수 없는 인권의 중요한 기본원칙이다. 차별금지사유에서 ‘성적지향’을 삭제한 것은 이미 경기도와 서울특별시, 광주광역시에서 시행되고 있는 학생인권조례에 비하여 실질적으로 크게 후퇴한 것이며, 헌법과 국가인권위원회법을 어기는 것이다.

 

학교현장은 소수자 학생들에게 특히 취약한 사회적 공간이다. 학교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괴롭힘에 대하여,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이를 “도덕적 폭력이자 중대한 인권침해”라고 규탄한 바 있다. 그리고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이유로 한 폭력과 차별로부터 모든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또한 장영수 의원안은 “대체과목 없는 종교교육의 강요 금지”, “여학생이 교복을 입을 경우 치마와 바지를 선택할 자유” 등을 삭제했다. 이는 종교교육 강요의 위법성을 확인한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는 것이며, 누구나 누려야 할 종교의 자유, 자신의 정체성과 개성을 표현할 자유 등 헌법적 기본권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런 기본적 학생인권을 규정한 조항들이 전북도의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민주통합당의원들과 전북도의회의 저급한 인권의식 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다.

 

인권에 기반한 교육은 학교를 넘어서, 가정, 지역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일이다. 모든 학생은 학교교육과정에서 동등하게 자신의 정체성을 존중 받으며, 모든 형태의 차별과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울 권리가 있다. 우리는 정치적 이유로 인권의 중대한 가치를 훼손시킨 ‘전북학생인권조례안(장영수 의원안)’을 강력히 반대한다. 민주통합당과 전북도의회가 진정으로 학생의 기본적 인권을 보장하고 전북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할 의지가 있다면, 시민사회의 의견을 수용하여 ‘성적지향’을 차별금지사유로 명시하고, 인권의 가치가 훼손되지 않은 내실 있는 전북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할 것을 촉구한다.

 

2013. 1. 25.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공익변호사그룹 공감, 동성애자인권연대, 레주파, 망할 세상을 횡단하는 LGBTAIQ 완전변태, 성적소수문화환경을 위한 모임 연분홍치마,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언니네트워크, 이화여대 레즈비언 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퀴어문화축제기획단, 통합진보당 성소수자위원회, 한국게이인운동단체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한양LGBT인권위원회(준), 개인활동가 (쥬리, 칼로, 타리, 토리), 이반스쿨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4 [성명서] 인권탄압, 차별 혐오 조장 호모포비아 민홍철 의원은 즉각 군형법 92개 개정안 발의 중단하라. 2013-04-24 2344
663 4월 정기모임 공고 2013-04-23 2259
662 4월 신입회원 OT 공고 2013-04-23 2404
661 4월 운영위원회 공고 2013-04-15 2364
660 성소수자 부모, 가족모임에 초대합니다. +2 2013-04-04 3332
659 2013년 3월 친구사이 정기모임 공고 2013-03-19 2492
658 2013년 3월 친구사이 신입회원 OT 공고 2013-03-19 2356
657 3월 셋째주 사무실 휴무일이 변경 되었습니다. 2013-03-16 2396
656 2013년 3월 운영위원회 일정변경 공고 2013-03-15 2382
655 [성명서] ‘계간’의 대체문구가 겨우 ‘항문성교’였나. - 군형법 제92조의 5(추행) 조항 폐지가 답이다 - 2013-03-06 2560
654 2013년 3월 운영위원회 공고 2013-03-05 2333
653 친구사이 사무실 3월 휴무일 공지입니다. +2 2013-02-28 4960
652 지_보이스 다큐멘터리 제작발표회 - 2월 23일 2013-02-19 5680
651 2013년 2월 친구사이 정기모임 공고 +3 2013-02-16 2620
650 2013년 2월 친구사이 신입회원 OT 연기 공고 +2 2013-02-16 2449
649 2013년 2월 운영위원회 공고 2013-02-15 2353
648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2013-02-08 2433
» [성명서] 성소수자 차별하는 전북학생인권조례안을 반대한다! 2013-01-26 2387
646 지_보이스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한 후원단 모집 2013-01-23 4557
645 게이봉박두 오재미동 절찬상영회 1월 23일 상영 취소 2013-01-21 2837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