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지

NEWSLETTER
[2013년] 2013년 소식지팀 편집후기
기간 12월 

131209t.jpg

 

 

 

 

 

올해도 어김없이 2013년 12월이 왔네요 이맘때가 되면 한해를 돌아보게 되고 다가올 새해가 어떻게 다가올지...또 한살 먹는게 야속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이런 저런 생각들로 마음이 싱숭생숭 해집니다. 올 한해 동안도 소식지 팀원들과 열심히 한다고 하긴했는데 아쉬운 점들도 많이 남는거 같습니다. 알게 모르게 소식지 관심 가져주신 분들 그리고 좋은 글 쓰려고 고민하고 고생하는 팀원들에게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남은 2013년 마무리 잘하시고 다가오는 새해는 좋은 소식들로 가득찬 한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정규-

 

 

어느덧 마감날이 찾아왔습니다. 소식지 덕분에 한달이 참 빨리 갑니다. 오지 않았으면 하는 날은 어찌나 빨리 오는지. 좋았던 날들은 가장 먼저 사라집니다. 2013년의 절반을 소식지와 함께했습니다.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죠. 그래도 아직 잘 나오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관심 가져주시고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석 -

 

 

24살이 된 올해, LGBT커뮤니티 안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고민을 나눌 수 있었던 것이 저의 가장 큰 기쁨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느낀 마음들을 친구사이 소식지라는 공간을 통해 글로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는 것도 소중한 기쁨이었습니다. 

또한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있었을 때, 스스로 치유할 수 있었던 것은 글쓰기의 힘이 꽤 컸습니다. 특히 어머니께 커밍아웃하고 멘붕에 빠져있을 때 말이에요. 그렇게 작년 가을부터 쓴 <그 남자의 사생활>을 열네 번에 걸쳐 쓴 것을 쭉 되돌아보니 스스로 칭찬할 만한 일인 것 같습니다. (글의 완성도는 보장 못해요) 사실 샌더형이 말했듯이 소식지 팀은 한 달 중 20여일은 소식지에 대해 잊고 삽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한 모든 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아무쪼록 내년엔 더 알찬 소식지로 찾아 뵙겠습니다! 

- 규환 -

 

 

 

꾸준히 내보내기만 하자. 이게 올해 소식지의 목표. 내년엔 여기서 좀 더 욕심을 내 볼 수 있으려나. 

- 샌더 -

 

 

'노느니 뭐해?' 그렇게 시작한 코너였다. 처음 쓰기엔 막막한 주제지만, 공부해보면서 써보자라고 시작했는데, 공부는 개뿔. 언제나 그렇듯 그냥 아는 선에서 쓸 수 밖에 없었다. 공부는 평소에... 퀴어 스터디를 좀 연구해보고 싶다. 쓰는 동안 이 글을 보여줄 생각에 즐겁게 쓸 수 있었다. 

- 미카 -

 

 

 

딱 한잔만 더 할까?에서 시작된 이야기. 12시까지만 마시자고 해놓고 11시 30분부터 시작된 이야기. 

- 윤기성 -

 

 

우선 개인적인 사정으로 불과 몇 개월 밖에 소식지 활동을 하지 못해서 아쉬웠습니다. 2013년 올 한해에는 차별금지법 논란, 김조광수-김승한 커플의 결혼 등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소식지 활동을 통해 이러한 이슈에 좀 더 관심을 기울이고, 우리의 현실을 돌아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마감의 압박, '무엇을 써야할까?'에 대한 고민 등 어려운 점도 많았지만 소식지 활동을 통해 얻은 것이 더 많았던 한해였습니다. 내년에도 친구사이와 함께 더욱 빛을 발하는 소식지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 구구 -

 

 

 

lineblue.jpg

 

소식지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