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마이데일리 = 이규림 기자] 최근 런던의 한 공원서 동성애섹스를 하다 걸린 조지 마이클(43)이 또다른 걱정거리가 생겼다.

다름아닌 공원서 동성애를 즐기다 빠져나오는 장면이 사진에까지 찍혔다는 것.

조지 마이클은 지난 18일(현지시간) 한 남성과 영국 런던 고급주택가인 햄스테드의 한 공원에서 동성애를 즐긴후 새벽 3시쯤 숲을 빠져나오는 장면이 한 파파라치에 의해 포착됐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영국 대중주간지 '뉴스어브더월드'에 따르면 상대남은 노먼 커트랜드란 58세의 무직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마이클은 "믿을수 없다. 혹 있더라도 만일 사진을 신문에 넘긴다면 즉각 고소할 것"이라고 노발대발했다.

이미 게이임을 공언한 마이클은 그날 새벽 두시간 가량이나 공원을 배회하다 노먼에 접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게이 아니면 내버려두라, 게이는 내 문화'라고 주장하는 마이클은 "나는 어떠한 불법도 저지르지 않았다. 경찰도 나를 어쩌지 못할 것이며 난 내가 하고싶은 것을 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조지의 '원나잇스탠드' 상대로 간택된 노먼 커틀랜드는 공원서 60마일 떨어진 브리튼 집에서 경찰에게 마이클과의 만남에 관해 털어놓았다.

그는 "우린 단지 키스를 했을뿐"이라며 "마이클은 매우 키스를 잘 했다. 우린 애무를 하고 서로 즐겼지만 완전한 섹스는 하지 않았다. 그래도 우린 황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솔직히 나도 섹스를 위해 공원에 갔다. 하지만 나는 조지마이클이란 유명한 사람과 그일을 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놀라워했다.

곧 50일 마라톤 컴백투어를 앞두고 있는 조지가 이같은 일을 벌인 것은 처음이 아니다. 그는 종종 공공장소에서 섹스 스릴을 즐기는 일을 해왔다. 조지는 1998년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공원 화장실서 호모섹스를 즐기다 비밀경찰에 발각, 체포된 직후 커밍아웃 했었다.

[사진출처 = 조지 마이클 홈페이지 (www.georgemichael.com)]

(이규림 기자 tako@mydaily.co.kr)

- NO1.뉴미디어 실시간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차돌바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10-20 11:32)
2761 연합뉴스-`동성애 바로알기 강좌` 실시
2760 동성애자 나도 재산분할권 달라
2759 佛정부 "동성결혼은 불법"
» 조지 마이클, '동성애 현장 사진'에 노심초사
2757 [중앙일보] 미국 뉴욕주 동성애자 차별금지
2756 하지원, 학창시절 동성애 경험?
2755 [문화일보]'성정체성’관련 용어들
2754 [re] 러시아 소녀 듀오 타투 동성애 뮤비 논란 +1
2753 [한겨레]민노당 ‘성 소수자위원회’ 발족
2752 민노당 '동성애'로 시끄럽다
2751 [한겨레]“성소수자 인권보호에 앞장서는 진보정당 될래요” +2
2750 대만 이반 공원에서 펼쳐진 이반들의 첫 퍼레이드
2749 [세계일보] [사설] ``에이즈 無知`` 지나치다
2748 [커버스토리]“동성애가 에이즈 원인이라니요”
2747 인권단체들, 인수위에 새정부 인권과제 전달
2746 권위주의 정권들, 정권유지위해 인터넷 통제
2745 외도남편에 '불법오럴' 복수
2744 [YTN]차별 비관 10대 동성애자 목매
2743 ´동성애사이트 청소년유해매체 아니다´ (SBS)
2742 리안감독 '동성애 섹스신' 할리우드 첫 도전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