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schwarzwald 2004-05-28 20:10:48
0 3734
민주노동당 새지도부 선출 과정에서 '성(性)소수자' 논쟁이 돌출했다.
 
민노당이 3기 지도부 구성을 위한 선거전으로 뜨겁게 달아오른 가운데 한 정책위의장 후보의 발언을 계기로 당내 성소수자 모임에서 그의 후보 사퇴를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 경기도지부장인 이용대 후보는 지난 20일 한 인터넷 방송과의 인터뷰 과정에서 "동성애 문제는 자본주의 하에서 나오는 파행적인 현상"이라고 규정했다. 이에 대해 다음날 당내 성적소수자 모임인 '붉은 이반'은 성명을 내고 이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붉은 이반'은 "동성애자나 성전환자의 성 정체성은 천부적인 것"이라며 "'파행적 현상'이라는 인식은 성소수자의 존재가 차별받아 마땅하고, 그 차별을 정당화하는 논리"라고 이후보의 주장을 비판했다. 또 "민노당이 4·15총선 공약으로 성소수자 정책을 발표한 것이 득표 전략이었나"며 "우리는 시혜의 대상이 아니며 (중략) 우리의 존재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후보는 이에 대해 21일 "나도 성소수자에 대한 유형무형의 차별, 제도적·인격적·정신적인 모든 차별에 대해 단호하게 반대한다"며 "아직 이 문제를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논란은 멈추지 않았다. '붉은 이반'은 다시 성명을 내고 "정책위의장 후보가 당의 40대 총선 공약인 성소수자 공약에 대한 내용도 갖추지 못했다면 함량 미달"이라며 재차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또 "(성소주자에 대한 이후보의 생각은) 당의 논리적 방향성과 맞지 않는다"고 몰아붙였다.
 
이후보는 24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사회에는 노동자·농민 등 사회구조적으로 억압받는 다수들이 많다"며 "성소수자나 여성 문제 등은 이 문제와 보조를 맞춰 해결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붉은 이반'의 사퇴요구에 대해서는 "그분들과 만나 허심탄회하게 토론해 볼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사회운동에서 성소수자 문제가 부각된 것은 90년대 이후다. 이전까지 이 문제는 계급·민족 중심의 전통적 좌파 이론에서 도외시된 측면이 있다. 진보정당을 표방하는 민노당 선거에서 성소수자 논쟁이 불거진 것은 '진보'에 대한 기존 관념과 새로운 관념이 충돌하는 과정으로도 해석된다.
최민규 기자 didofido@hot.co.kr
2761 연합뉴스-`동성애 바로알기 강좌` 실시
2760 동성애자 나도 재산분할권 달라
2759 佛정부 "동성결혼은 불법"
2758 조지 마이클, '동성애 현장 사진'에 노심초사
2757 [중앙일보] 미국 뉴욕주 동성애자 차별금지
2756 하지원, 학창시절 동성애 경험?
2755 [문화일보]'성정체성’관련 용어들
2754 [re] 러시아 소녀 듀오 타투 동성애 뮤비 논란 +1
2753 [한겨레]민노당 ‘성 소수자위원회’ 발족
» 민노당 '동성애'로 시끄럽다
2751 [한겨레]“성소수자 인권보호에 앞장서는 진보정당 될래요” +2
2750 대만 이반 공원에서 펼쳐진 이반들의 첫 퍼레이드
2749 [세계일보] [사설] ``에이즈 無知`` 지나치다
2748 [커버스토리]“동성애가 에이즈 원인이라니요”
2747 인권단체들, 인수위에 새정부 인권과제 전달
2746 권위주의 정권들, 정권유지위해 인터넷 통제
2745 외도남편에 '불법오럴' 복수
2744 [YTN]차별 비관 10대 동성애자 목매
2743 ´동성애사이트 청소년유해매체 아니다´ (SBS)
2742 리안감독 '동성애 섹스신' 할리우드 첫 도전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