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중국·인도 '에이즈 천국' 되나




아프리카뿐 아니라 에이즈에 대해 국가적인 예방 체계나 경계 의식이 취약한 아시아 국가에서도 에이즈의 확산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 3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에이즈 국제회의에서 세계보건기구(WHO)는 2010년 중국과 인도의 에이즈 감염자는 각각 1천만명, 2천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고도 성장을 바탕으로 인구가 도시로 급속하게 유입되면서 성매매가 크게 늘어났지만 콘돔 공급량은 수요(연간 10억개)의 20%밖에 안돼 에이즈 예방에 구멍이 뚫린 상태라고 19일 홍콩 명보(明報)는 분석했다.

중국.인도가 세계적 마약 생산지인 동남아와 인접해 있는 점도 문제다.

마약 이용자들이 주사기를 돌려가며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에이즈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게다가 중국의 경우 체면을 중시하는 문화적 특성 때문에 에이즈 환자를 공공 의료기구를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 문제로 축소시키거나 은폐해 감염자 실태 파악도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

중국의 허난(河南)성 당국은 지난 6월 열악한 에이즈 치료 환경 개선을 요구하며 시위하던 에이즈 환자들을 '더러운 인간' 취급을 하며 강제로 진압, 에이즈 운동가와 인권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18일 보도했다.

한편 미국에선 신약 개발 등으로 에이즈로 인한 사망자는 줄고 있으나 남성 동성애자가 늘면서 3년 연속 감염자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02년 남성 동성애자 감염자는 전년에 비해 7.1% 증가했다고 미국 질병통제센터(CDC)는 밝혔다.

또 지난해 남성 동성애자의 감염자수(7천7백23명)는 1999년(6천5백61명)에 비해 무려 17.7%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미국의 신규 에이즈 감염자 4만2천여명 중 70%는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용환 기자 goodman@joongang.co.kr  
2601 [보릿자루]계란으로 바위 치기? 아놀드 치기?
2600 기어이 파병안 통과
2599 美대법원, 동성애자 차별 보이스카우트 청원 기각
2598 [허핑턴포스트] 당신 회사에도 있을 게이 이야기
2597 미 성공회, 첫 동성애 주교 서품
2596 미 성공회 수장, 동성혼금지 반대
2595 [뉴시스]독일 유통사, 동성애 사원 결혼하면 똑같은 혜택 주기로
2594 영국 성공회 ‘존폐의 위기’…동성애 파문…신자수 급감
2593 [부산일보]"스톤월 항쟁을 아시나요?"
» [중앙일보 정용환 기자] 에이즈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2591 미국 대학들, 동성애차별적 징집 활동 반대
2590 로지존스 “난 동성애자” NYT 인터뷰서 밝혀
2589 경찰, 동성애자 살해범 놓쳐
2588 美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하워드 딘…동성애 옹호 발언으로 곤욕
2587 우간다성공회, 서품식에 美교회지도자들 참석 거부
2586 英 정부, 동성결혼 합법화 추진
2585 [대한매일] 청소년 6% “혹시 내가 동성애…”
2584 [우먼타임즈] 호주제 연내 없앤다
2583 "흑인여성 에이즈 감염위험 높아"< NYT >
2582 佛서 동성애자 동등 권리 촉구 선언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