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지난해 6월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서울 종로구 인사동 거리를 남녀 커플이 지나고 있었다. 에이즈를 주제로 한 포스터에 눈길이 갔다. 여자가 한마디 던졌다. “에이즈? 저거 동성연애 하면 걸리는 거잖아.”

이 모습을 본 순간 한국에이즈퇴치연맹 이태원사무소 김현구씨(35)는 또 한번 현실의 무게를 느꼈다. 자신 또한 게이인 김씨는 동성애자와 외국인을 상대로 에이즈 퇴치에 앞장서고 있다. 동시에 일반인에게 동성애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는 데도 노력하고 있다.


대다수 사람들은 ‘동성애는 곧 에이즈의 원인’이라고 여긴다. 김씨는 “동성간 성접촉을 통해 에이즈균이 새로 생기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단지 일반인처럼 전염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에이즈 환자는 지난해 9월 기준으로 2,405명으로 조사됐으며, 감염경로는 46%가 이성간 성접촉, 32.7%가 동성간 접촉으로 밝혀졌다.


“흔히 동성애자라고 하면 난잡한 성관계부터 떠올립니다. 하지만 문란한 동성애자는 매우 적어요. 아마 성매매를 하는 일반인에 비해 많지 않을 겁니다. 보통 사람처럼 한 사람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길 바라죠. 동성애자라고 만나자마자 성관계를 갖지 않아요.”


중학생 시절인 어느날 문득 남자를 사랑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다. 그러나 그때까지만 해도 막연한 감정일 뿐 남자와의 성관계는 상상도 못했다.


“에이즈가 굉장히 무서웠어요. 20대 중반까지도 남자와 자면 무조건 에이즈에 걸리는 줄 알았거든요.”


1995년 PC통신 동성애모임을 통해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이후 동성애에 대한 편견을 깨고 동성애자의 인권을 보호하는 데 힘썼다. 2년전부터는 에이즈 예방활동을 하고 있다. 다른 단체와 달리 어디 하나 후원금을 보내주는 기업체가 없다고 한다.


“동성애자들이 스스로 돕는 수밖에 없는 거 같아요. 에이즈도 스스로 예방해야 선입견을 조금이라도 더 덜 수 있습니다. 일반인도 에이즈는 동성애자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으면 합니다.”


〈전병역기자 junby@kyunghyang.com〉
221 美에 동성결혼 특수온다
220 (뉴욕)"동성애자의 권리를 허하라"
219 스페인, 동성결혼 허용 추진
218 [커버스토리]‘밖으로 나온’당당한 게이 소준문·서우열씨 +1
217 [커버스토리]“방송나가고 협박도 많이 받았죠”
» [커버스토리]“동성애가 에이즈 원인이라니요”
215 동성 커플 혜택 두고 유엔 분열
214 加州대법원, 샌프란시스코 동성결혼 중지 명령(종합)
213 美 동성 간 '시민결합' 지지 여론 높아져
212 뉴저지 검찰, 동성애 결혼허가 발급 중단 명령
211 美대법원, 동성애자 차별 보이스카우트 청원 기각
210 유럽각국 "동성결혼은 피할 수 없는 현실"
209 동성연애자 결혼 美찬반논쟁 후끈
208 뉴욕법원, `동성결혼 인정'에 제동
207 미 성공회 수장, 동성혼금지 반대
206 브라질서도 '동성결혼' 허용
205 英보수당, 최초로 레즈비안 공천
204 국내 게이인권단체 '벌써 10살'
203 앨라배마주 성공회, 동성애 주교 승인 거부
202 스웨덴 의회, 동성결혼 허용 법안 추진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