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queernews 2006-06-19 04:53:31
0 933
< 상파울루市 게이 퍼레이드 220만 참가 >(종합)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상파울루 시에서 17일  220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의 게이 퍼레이드가 열렸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상파울루 게이 퍼레이드는 행사가 시작된 오후 2시까지만
해도 80만명 정도가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오후 6시께가 되면서  참가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사상 최대 규모인 220만명으로 늘었다.

    행사 주최측은 "지난해에는 180만명 정도가 참가했으나 올해는 규모가 크게  늘
어 250만명 정도가 참가한 것으로 비공식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브라질 내 22개 유명 그룹 사운드가 출연해 상파울루 시내  중심
도로인 파울리스타 대로를 가득 메운 참가자들과 한바탕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남성 동성애자, 레즈비언, 양성애자, 성전환자 등을 상징하는 다양한 색깔의
대형 축하 현수막이 파울리스타 대로를 완전히 뒤덮은 가운데 배트맨, 슈퍼맨  등으
로 분장한 참가자들이 거리 곳곳에서 즉석파티와 공연을 벌였다.

    올해 행사의 주제는 동성애자에 대한 폭력 행위를 범죄화해야 한다는 것.  참가
자들은 "브라질에서는 동성애자에 대한 폭력이 사흘에 1번 꼴로  일어나고  있으며,
연간 20여명의 동성애자가 폭력사고로 사망하는 등 인권보호대책이 시급하다"면서 "
동성애자에 대한 혐오 행위를 법적인 처벌대상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행사에 대비해 경찰 1천여명이 질서유지에 나섰으나 상파울루 시내 교통은
저녁 늦게까지 큰 혼잡을 빚었다.

    상파울루 시는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함께 해마다 세계 최대 규
모의 게이 퍼레이드가 열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fidelis21c@yna.co.kr

(끝)



* 차돌바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10-20 11:32)
» 상파울루市 게이 퍼레이드 220만 참가
320 차별과 빈곤의 악순환에 놓인 HIV/AIDS 감염인들 +2
319 동성애도 똑같은 사랑, 방현희씨 첫 소설
318 <b>퀴어라서 행복해 +2
317 性소수자들 ‘고건 지지’ 공개 표명 +3
316 <b>동성애자들의 거리 축제 +3
315 동성애자들을 위한 '야후' 등장
314 <b>성적 소수자 '인권 보장' 도심 행진
313 마산서 벌어진 경남 최초 게이퍼레이드 +1
312 동유럽에 부는 동성결혼 합법화 바람 +1
311 호주, ″동성결혼법 무효화하겠다″ +1
310 <b>'성교육닷컴'에서 청소년들의 동성애 다뤄 화제</b>
309 호주 초등학교 "엄마 아빠란 말 쓰지 말라"
308 부시, '동성결혼' 이슈 재점화 하나?
307 그들이 서울을 레인보우로 물들인다.
306 <b>동성애 문화 좀 더 가까이 넓게</b>
305 대다수 미국인, 동성애 부도덕한 행위로 간주
304 <b>영국 동성애 취재기</b> +1
303 이스라엘, 동성애자 커플에게 상속권 부여된다
302 동성애 신드롬에 이은 동성결혼 논란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