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스크랩 헤븐> <좋아해> 등 국내 미개봉작 10편 상영하는 일본인디필름페스티벌 -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피와 뼈> <메종 드 히미코> 등 그동안 일본영화를 꾸준히 소개해왔던 영화사 스폰지가 ‘일본인디필름페스티벌’을 연다. 7월1일(토)부터 12일(수)까지 스폰지하우스 종로에서 진행될 이번 행사는 아직까지 국내에서 개봉되지 않았던 일본영화 10편을 골라 상영한다. 상영작들은 청춘의 방황과 사랑, 꿈에 대한 영화를 묶은 ‘청춘의 문’, 소설과 희곡을 원작으로 한 영화들의 모음인 ‘문자의 변주’, 일본 특유의 웃음이 묻어나는 ‘웃음의 미학’ 등 크게 세개의 부문으로 나뉘어져 있다. ‘청춘의 문’ 섹션에는 <메종 드 히미코>의 오다기리 조가 출연한 <스크랩 헤븐>, 탁구 히어로를 꿈꾸는 청년의 이야기 <핑퐁>, 첫사랑의 아픈 상처를 아름답게 그린 <좋아해> 등이 포함돼 있고, ‘문자의 변주’ 부문에선 아쿠타가와상 수상작가인 오가와 요코의 동명 원작소설을 영화화한 <박사가 사랑한 수식>과 일본의 대표적인 추리소설 작가 에도가와 란포의 삶을 소재로 한 <란포지옥> 등이 상영된다. 일본영화에선 빼놓을 수 없는 코미디도 있다. ‘웃음의 미학’ 섹션에는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한 가족의 엉뚱한 이야기를 담은 <녹차의 맛>, 제목부터 심상치 않은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 만화 오타쿠들의 세계를 코믹하게 그린 <사랑의 문> 등이 포진해 있다.

영화제 시작 하루 전인 6월30일에는 개막작 <좋아해>의 상영이 준비돼있다. 이날 상영에는 이시카와 히로시 감독과 두 주연배우 미야자키 아오이, 니시지마 히데토시가 무대인사를 할 예정이다. 서울 상영이 끝난 뒤에는 인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등에서 8월16일까지 지역 순회상영을 한다. 6월23일부터 현장 및 온라인(www.spongehouse.com) 예매가 가능하다.

스크랩 헤븐 スクラップ·ヘブン
이상일 | 2005년 | 117분 | 오다기리 조, 가세 료

<69>를 만들었던 이상일 감독의 영화. 껍데기만 경찰인 싱고(가세 료)는 무기력 그 자체다. 거리에서 여자들이 위험에 처해도 선뜻 나서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그가 탄 버스가 한 남자에게 납치되고, 싱고는 ‘경찰의 본모습을 보여줘야 할 상황’과 마주한다. 위험을 무릅쓰고 납치범을 제압할 것인가, 경찰의 신분을 숨기고 목숨을 건질 것인가. 항상 마음만 앞섰던 그는 이번에도 후자를 택하고 사건은 납치범의 자살과 한 승객의 부상으로 끝난다. 그리고 3개월 뒤, 싱고는 거리에서 부상을 당했던 승객 테츠(오다기리 조)를 우연히 만난다. 버스 사건의 총상으로 간신히 목숨을 건진 ‘화장실 청소 전문가’ 테츠. 더이상 인생을 ‘똥처럼 살지 않겠다’고 다짐한 그는 싱고와 함께 ‘복수대행업’을 시작한다. 담당 의사의 의료 사고로 어머니를 잃은 남자 간호사, 아동 학대로 엄마에 대한 복수를 결심한 초등학생. 화장실 부스에서 접수받은 사건들은 곧 싱고와 테츠의 실행으로 이어진다. ‘사무실 안에 틀어박혀 있어봤자 세상은 1인치도 변하지 않는다’는 테츠의 대사처럼 영화 <스크랩 헤븐>은 세상에 적응하기를 거부한 이들의 몸부림을 담은 영화다. 경찰의 가장 큰 문제점은 상상력 부족이라고 일갈하는 이들은 매우 다양한 방식으로 사회에 도발한다. 시니컬하면서 코믹한 연기를 보여주는 오다기리 조와 시종일관 무력한 경찰의 마스크를 하고 있는 가세 료의 연기는 다소 극단적인 이야기에 현실감을 부여하고, <킬 빌>에서 유바리로 출연했던 여배우 구리야마 지야키가 한쪽 눈을 잃은 약사로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긴다. 2005년 광주국제영화제 상영작.

한밤중의 야지 키타 眞夜中の彌次さん喜多さん
구도 간쿠로 | 2005년 | 124분 | 나가세 도모야, 나카무라 시치노스케, 쓰마부키 사토시

에도 시대 게이 커플의 모험담 <한밤중의 야지 키타>는 사무라이에서 레게 힙합을 오가는 ‘퓨전시대극’이다. 약물 중독으로 고생하는 키타(나카무라 시치노스케)와 야지(나가세 도모야)는 서로 죽고 못사는 연인 사이. 이들은 약물 중독 치료와 ‘행복한 사랑 성취’을 위해 모든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이세’로 향한다. 웃음의 여관, 기쁨의 여관, 노래의 여관 등 비현실적인 설정들이 즐비한 이들의 여정은 그야말로 판타지. 영화는 에도 시대와 현재를 섞고, 게임과 퀴즈쇼를 삽입하는 등 종잡을 수 없이 달려간다. 심지어 시골 마을 한쪽에선 미식축구팀이 달려나오고, 주인공들의 대화장면 뒤론 TV쇼의 방청객이 등장할 정도. 하지만 이는 모두 삶의 리얼함을 이야기하기 위한 전주다. <고> <핑퐁> 등의 각본을 썼던 구도 간쿠로 감독은 어디로 튈지 모를 이야기를 통해 삶의 의미에 대한 질문을 전한다. TV드라마 <이케부쿠로 웨스트 게이트 파크>와 영화 <서울>을 통해 국내 관객에게도 익숙한 나가세 도모야가 야지로 출연하며 <라스트 사무라이>의 메이지 황제 나카무라 시치노스케가 키타로 분했다. 카메오로 출연한 쓰마부키 사토시의 모습도 볼 수 있는 영화.

정재혁 monoresque@cine21.com
* 차돌바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10-20 11:32)

일본영화조아 2006-07-03 오후 19:34

재밌는 영화 졸라 많이 하는 군... 이번주는 심심하지 않을 듯^^
341 [한국경제] 性전환 법적으로 인정] 神의 창조질서 파괴냐...소수인권 보호냐...
340 [연합뉴스] 美성공회 3개 관구 여성 수장 거부
339 [헤럴드 생생뉴스]포춘 500대 기업, 동성애에 ‘친화적’
338 [한국일보 - 아침을 열며] 성적 소수자 보호와 선진화
» [씨네21] 일본영화의 숨은 매력을 만난다, 일본인디필름페스티벌 +1
336 [프로메테우스] 왕자와 왕자가 결혼한다면…
335 캐리비안 해적, 스패로우는 동성애자? +1
334 여성ㆍ동성애 사제 협약 만들자
333 형제 많을수록 ‘게이’ 될 확률 높다? +1
332 [인권위 보도자료]동성애자 사병에 대한 차별과 인격권, 프라이버시권 등 침해에 대하여 인권교육 등 권고
331 <b>인권위 "동성애사병 인권침해 확인"</b> +3
330 <b>성전환자 "대법원 판결 환영하지만… +1
329 [시론] 성전환자 호적변경에 부쳐
328 美 대도시에서 '게이 프라이드' 집회 개최 +1
327 유럽인 수십만명 동성결혼 허용촉구 시위
326 노회찬, 성전환자 차별 방지 입법 추진
325 성전환자 호적성별, 극과 극 반응
324 <b>대법원, 성전환자, 성별 바꿀 수 있다 +1
323 미군에서 동성애는 아직도 정신질환
322 <b>프랑스는 동성 결혼, 입양 논쟁 중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