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title_Marine
2003-06-03 00:25:51
6 177
어릴적 내가 살던 집은 마당이 넓고 앞에는 개울이 흐르는 그런 집이었다.
화초 가꾸기를 좋아하는 어머니 때문에 우리집 넓은 마당에는 철따라 색색의 꽃들이 피어 있었다.
아버지께서 가장 좋아하셨다던 사루비아, 어머니께서 좋아하시는 쪽도리꽃, 그밖에 맨드라미, 접시꽃, 채송화, 장미, 라일락, 모란, 수국, 그리고 이름 모를 여러 종류의 꽃들, 동네 사람들이 꽃을 보러 집에 놀러 올 정도로 앞마당, 옆마당, 뒤뜰 할 것 없이 온통 꽃천지였다.
그래서인지 나도 자라면서 꽃을 가꾸고 식물을 키우는데에 취미를 붙이게 되었고 어느정도 노하우도 알게 되었다. 내가 고등학생이 되면서부터는 봄이 되면 마당에 뭘 심을까를 놓고 어머니와 가끔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어머니께서는 1년생 화초를 선호하셨지만 난 꽃나무를 좋아했기 때문이다.

요즘은 다들 편리하다는 이유로 아파트생활을 선호하지만 내가 나중에 살고 싶은 집은 어릴적 내 고향집처럼 마당이 넓은 그런 집이다. 물론 서울에서 마당이 넓은 집에서 산다는게 서민들에게는 한낫 꿈일수도 있겠지만 변두리 작은 집이나 서울 근교라도 마당이 넓은 그런 집에서 살고 싶다.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집은 마당이랄 것도 없이 출입구에 조그마한 공간이 있다. 거기에는 갖가지 화분들이 놓여있고 이른봄에는 상추를 심었다가 두식구 먹기에는 넉넉한 양만큼 잘 자라주어서 지인들을 불러다가 삼겹살 파티도 했었다.
상추는 밑에부터 잎을 뜯으면 위로 올라가면서 계속 자란다. 하지만 위로 올라갈수록 잎이 작아지고 거칠어지기 때문에 보통 2번 정도 뜯으면 뽑아야 한다.

상추를 뽑은 화분에 뭘 심을까 궁리하다가 지난 주말에는 화분을 몇 개 더 구해다가 애인과 함께 흙을 퍼다가 화원에서 사온 퇴비와 섞어서 고추와 들깨를 심었다.
난 깻잎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애인은 삼겹살을 무지 좋아하는데다 삼겹살 먹을때는 꼭 깻잎에 싸서 먹기 때문이다.
고추 7포기와 들깨 12포기를 정성스럽게 심고 다른 화분에는 채송화, 봉숭아, 쪽도리꽃 씨를 뿌린후 물을 주고 나니 세상을 다 얻은 것처럼 날아갈 것 같다.
앞으로 난 눈만 뜨면 문을 열고 밤새 얼마나 자랐는지 이 놈들을 볼 것이며 낮이고 밤이고 벌레를 잡고 물을 주면서 더운 여름을 함께 날 것이다. 7월쯤에 고추가 주렁주렁 열리고 깻잎이 손바닥만하게 자라나면 또다시 사람들을 불러다가 삼겹살 파티를 할 것이다.

지금은 공간이 작아서 꽃을 가꾸고 농작물을 돌보는게 아이들 소꿉놀이 수준밖에 되지 않고 수확물이 적어서 서너명이 모여 삼겹살 파티 한 번 하면 끝나는 정도지만 언제가 마당 넓은 집에 살게 된다면,
내가 아는 모든 사람들을 불러 모아 꽃들이 흐드러지게 핀 마당 한 가운데다가 평상을 놓고 내가 키운 농작물로 거하게 삼겹살 파티를 하고 싶다.

이 꿈이 언제나 이루어질런지...

아류 2003-06-03 오전 01:56

언뉘!! 언뉘네 집에서 언뉘가 제일 이쁜 꽃이잖아~~~
옛날 동네에서도 언뉘 보러 많이 왔었다면서~~~
꽃이 차암 이쁘다구~~~

차돌바우 2003-06-03 오전 02:05

내가 처음 가지고 있는 꽃에 대한 기억은 안개꽃이다.
그때 국민학교도 들어가기 전이었는데,
봄에 아버지께서 안개꽃 씨앗을 구해 오셨다.
그당시 살던 집은 길다란 상가건물에 가게에 딸려있는 단칸방이었다.
화장실도 공동화장실이었고,
앞쪽은 상가, 뒷쪽은 세면하고 하는 뭐 그런 구조였다.
뒷쪽에 화분을 가져다 놓고 씨앗을 뿌렸다.
매일 매일 물을 주었지만, 끝내 싹이 나지 않았다.
난 무척 실망을 했고 그 후론 씨앗을 직접 뿌리는 데는 주저하게 되었다.
아마도 매일매일 물을 주었는데 그것때문에 씨앗이 썩지 않았을까 추측된다.

지나친 관심도 싹을 틔우지 못한다.

damaged..? 2003-06-03 오전 05:43

꿈 ★은 반드시 이뤄진다잖아요? 요리에 화초 가꾸기에 수영에 춤에...! 못하는 게 없으시군요~ ^o^

Trot천사 2003-06-03 오전 08:01

그런 추억이 있었네요 저는 막연히 고향이 경북 영덕이라했던가요
그래서 바다에 관한 추억이라 생각했는데 너무 의외네요 우리 집앞에는 지금도 장미가 피어있고 하우스엔 상추가 열심히 자라고 있어 매일뜯어먹어먹어도 남을 정도인데 좀 문화적인 생활을 못누리지만 이런 넉넉한 자연과 더불어 사니까 다행이란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글을 읽다 보니
향수에 젖은 듯한 인상이 깊은것 같네요 꼭 바라던 바 이루기를 바라고 꼭 이루어질 겁니다.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06-03 오전 10:01

늘상 여장부 같은 천형의 모습에서 문득문득 느끼는 쓸쓸함이란..
형의 부지런함이라면 언젠간 마당 넓은 집 쯤은 가질 수 있겠지만
혹 가지지 못한대도 괜찮지 않을까?
형 주위에는 속 넓은 사람들이 많은 것을^^

2003-10-07 오전 04:06

멋있으세요.. 살풋 감동받아서 퍼가려는데.. 그래도 되죠? ^^
[공지] 친구사이 수영모임 마린보이 안내입니다. +3
[공지] 회원 규정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1471 Mr. 천에게... 사진한컷. +1
1470 금요일에 집들이 합니다.
1469 신고합니다
1468 문신~!! +18
1467 마린보이즈 홍보 포스터 +3
1466 [re] 수영장소 변경 건(필독!!!)
1465 이 한 장의 사진.(갈라형에게) +4
1464 우리 잘못된 사랑은 하지 말아요
1463 회원들간에 MSN아뒤 교환하는거 어때요? +5
1462 2월 23일 모임 공지.
1461 2011/10/08.....연함수영모임 후기 (마린보이, 수좋남, 건수모, 썬데이 스위밍) +5
1460 바우형! 수영강습선생님이............. +1
1459 부부 동반 모임 +3
» 마당 넓은 집 +6
1457 고대 주문 (펌) +1
1456 이번엔 예술 사진...ㅋㅋ +7
1455 M.T 사진 중에서... +1
1454 3월 9일 모임 공지.(그려~난 쪼다여~)
1453 8월 10일 수영모임(돈암스포츠센터2시입니다), 9일 술번개~!!
1452 야만 촬영장 사진... 후후... +4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