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황무지 2003-10-07 01:43:57
1 3407
전경린의 '열정의 습관'

소리 소문으로 솔직하다 못해 섹스를 정면에서 다루는 책이라고 들었던 바..

도서관에서 발견하고 어느 정도이기에 그러시나~ 하며.. 탐독을 해 나갔는 데~~~~~~

음기 발동 !!! .. 걸리는 소리 들었습니다.

내용은 3명 여자 친구들의 과거와 현재의 섹스 라이프를 통해 강간과 사랑의 차이, 오르가즘과 정체성 등...

지루하면서도 감각적인 언어 묘사 속에 한자루의 칼처럼 시퍼런 음기가 번뜩이더 군요..

"잊혀지지 않는 섹스가 있나요.?"

작가의 말에 얌전히 담겨 있어야 할 감상평 대신 직설적인 질문으로 시작하는 '열정의 습관' 은

지하철 안에서 읽어 내려가다 나도 모르게 한숨을 쉬게 만들더군요..

책을 덮고 집으로 돌아와 공원으로 강아지 산책길에서야 간신히 진정될 만큼 강렬했습니다..

'열정의 습관' 을 금서로 지정하니...

홀로 긴긴 밤에 남정네를 그리워 하시는 분들...

저녁에 퇴근해 사랑하는 마나님과 속궁합 맞춰보기에 열심히인 분들....

주의 하시길 바람니다...

허벌나게...................... 땡김니다.. ^^;;;;

꽃사슴 2003-10-07 오전 06:54



한국의 기존 여성 영화 감독들, 혹은 입봉 여성 감독들이 가장 영화화하고 싶은 한국 소설가는?

하지만 전 '염소를 모는 여자' 이후, 전경린을 봉해 버렸어요. 아직 여성이 되기엔 내공이 부족한가 보죠, 뭐.

황무지 님, '게이적 글쓰기' 방에도 글 많이 남겨 주세요.


14028 sbs스페셜 402회, 동성결혼
14027 군형법 제92조 6 폐지를 위한 1만인 입법청원에 ... +4
14026 누군가와 얘기 나누고 싶은 밤이네용~
14025 게이봉박두에서 배우/공간 모집합니다 +1
14024 '미스 태국' 알고보니 미스터?
14023 번개 풍년] ^^ ㅋㅋ 11월 05일 레몬차 만들기 번개 +1
14022 할아버지 먹은 것 용서 합니다.
14021 묻지마관광 시즌1의 추억... +3
14020 멕시코 팝 가수의 커밍아웃
14019 사진들, 이스라엘 퀴어 무비 [요시와 재거] +6
14018 퍼레이드 사진 필요하신 분~~ +11
14017 서울시민 인권헌장 - 보편적 인권의 가치를 담아 ...
14016 차돌바우처럼만 커밍아웃해주세요
14015 [20자톡] 2014 친구사이 미니간담회 첫번째 '지... +9
14014 남자 꼬시는 방법 +1
14013 [급질문] 안드로이드용 그라인더?ㅎ +6
14012 번개제안>퀴어타운인코리아 시즌2 준비모임(1/13) +3
14011 <펌> 에이즈 감염 비관, 50 대 자살... +1
14010 챠밍 스쿨 22강 여우 목도리 준비물은 여기다 신... +11
14009 역시 힘들군요...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