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835

?src=%22http%3A%2F%2Fwww.cowalknews.co.k

상품이 된 시설 장애인 - 함께걸음

다수의 장애인들은 수용시설의 존재 자체를 모르고 살아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의 장애인 문제를 거론할 때 거주시설 문제는 빠지지 않고 등...

www.cowalknews.co.kr

 

 

상품이 된 시설 장애인
 
2017년 11월 01일 (수) 15:16:42 이태곤 편집장  cowalk1004@daum.net
 
   
 

다수의 장애인들은 수용시설의 존재 자체를 모르고 살아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의 장애인 문제를 거론할 때 거주시설 문제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지금 시설은 장애인 복지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닌, 장애인 복지의 걸림돌로 인식되면서 장애계에 어둠의 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는 실정이다. 그런 탓에 시설 폐쇄와 탈시설이 장애인 정책의 주요 과제로 부상하고 있기도 하다. 어쩌다가 시설은 암적 존재가 되었는가?

그 어둠의 장막을 들춰보면, 시설이 곧 사실상 감옥이기 때문이다.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조사에 따르면 시설 입소 장애인의 70% 이상이 보호라는 명분 하에 타인에 의해 비자발적 입소를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한 장애인이 한 번 시설에 들어가면 40년, 30년, 20년 넘게 붙들려 있어야 하고, 죽어서야 마침내 시설을 벗어날 수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설에서, 장애인은 상품이 돼 버린다.

머리 수대로 국가보조금이 나오기 때문에, 시설 측은 장애인을 절대 바깥에 내놓으려고 하지 않는다. 이렇게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시설 장애인은 상품화되어 유아시설에서 아동시설로, 아동시설에서 성인시설로, 그러다가 노인시설로 보내지고 결국 거기서 생의 마침표가 찍힌다. 긴 인생에서 자유로운 삶은 절대 허락되지 않고, 다만 누군가의 상품으로 살다가 그 상품 가치의 수명과 함께 소멸하는 것이다. 시설 폐쇄와 탈시설이 절실한 이유는 이와 같다.

장애인은 결코 노예나 상품이 아니다. 언제까지 장애인이 시설 운영자의 재산 축적 수단으로, 시설 직원들의 생계를 위해 갇혀 지내야만 하는가? 장애계는 서둘러 감옥 같은 시설의 문을 활짝 열어젖혀야 한다. 지금 이 시간에도 자유를 열망하며 바깥의 누군가 자신들의 손을 잡아주길 원하는 시설의 장애인들을 위해.

14128 우리가 원하는 세상과 대통령을 이야기하는 역사...
14127 성소수자자살예방지킴이 양성교육 무지개지킴이 ...
14126 지난 2007년 성적지향과 병력이 삭제된 채 ...
14125 서울에서 열리는 올해 마지막 무지개지킴이 워크...
14124 9월 23일(토) 진행되는 #부산퀴어문화축제에...
14123 무지개인권상 후보를 추천해주세요. 2006년도...
14122 친구사이 후원회원분들을 초대합니다! 친구사...
14121 2017 제9회 성소수자 인권포럼 ★때가 왔다!★ 세부...
14120 저는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14119 지난해 미국 사회를 뜨겁게 달군 노스캐롤라이나...
14118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군 관련 성소수자...
14117 우리가 원하는 세상을 이야기하는 역사적인 순...
14116 "홍준표는 보건의 가장 큰 적"
14115 그는 "전국 곳곳에서 인권조례가 진행되면서 엄...
14114 #2019IDAHOBIT_POSE 스튜디오 촬...
14113 군인권센터와 군 관련 성소수자 네트워크는 성소...
14112 회원지원팀과 함께 하는 회원대상프로그램 { 마... +2
14111 *웹자보에 오기가 있어 새롭게 공지합니다. 양...
14110 [논평] 정부는 HIV/AIDS 감염인에 대한...
14109 차별금지법 제정 관련 논란이 한창이던 10년 ...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