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전주 부모님 댁으로 가는 길
눈 대신 비가 오는 고속도로 위는
다행이도 막히지 않고 있네요

책을 꺼내어 우아를 연기하려고 하였으나
관광버스는 불이 없어서, 그냥 덮어두었답니다.
대신 맛동산 한 봉지 다 까먹고, 반성하고 있어요.

이제 구정 지나면 곧 봄일텐데
찬 바람에도 개나리며, 목련이며, 매화며. 산수유며
어여쁜 꽃을 피울텐데
아 봄이 오기 전에 이 삼일 하루종일 눈 만
내렸으면 좋겠어요

일이며, 과제며, 집세며, 운동이며, 이런 생각 없이
온전히 눈과 연관된 이야기만 하며, 겨울이 순환하는
아쉬움을 스스로에게 들려주었으면 좋겠어요

고향 내려가신 분들, 조심히 왔다갔다 하시고,
그러려니 너머가야 할 순간에, 한 숨 한 번 쉬시고,
근심걱정일랑은 바람속으로 떠나보내고,
지금 여기에 존재하는 자기를 꼭 안아주는
명절이 되기를 바래요.

이제 빼도박도 못하는 신년이 되었네요.
새 해 계획 세워야 할 분은 꼭 세우시고요
올해에도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삶이 되기를 바랄게요.

최원석 2019-02-03 오후 12:50

재경이 형 잘지내고 계시죠? 아무쪼록 즐거운 설날 보내세요.^^

재경 2019-02-04 오전 08:37

반갑고 고맙네
잘 지내지? 원석씸ㅎㅎ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늘 건강하고 평화가 함께 하기를
14129 [성명]'청정'해야 할 것은 질병이 아니라 질...
14128 [계절포럼]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과 함께...
14127 친구사이 신입회원오리엔테이션 '친구사이 맛보기...
14126 2019 청소년 인권옹호행동 공모사업 ‘목소리...
14125 HIV감염인은 이 사회의 동등한 구성원으로서 ...
14124 [104호] 2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14123 봄이 오려해
14122 다시 한번 성소수자 공동체 간담회에 참석해 주...
14121 해군 상관에 의한 성소수자 여군 성폭력 사건 ...
14120 무지개행동은 학회가 더 이상 미온적인 태도를 ...
14119 [해군 상관에 의한 성소수자 여군 성폭력 사건...
14118 2019년에는 해피빈 안하나요? +1
14117 2019 청소년 인권 공모사업 ‘목소리를 내자...
14116 엄경철의 심야토론 (혐오와 차별)
» 비가 오는 고속도로 위에서 +2
14114 지난 2018년 한 해 친구사이 성소수자자살예...
14113 [103호] 1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14112 [부고] 갈라 회원 부친상
14111 지난 토요일 밤 늦은 시간, 친구사이 이종걸 ...
14110 여전히 세상의 누군가는 우리들의 존재를 부정...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