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1225 추천 수 5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어제 회사에 볼 일 있어서 점심에 다녀 오는 길에..
지하철 역 치곤 꽤나 먼 장거리 역들을 스쳐 지나 보내며..
멍~ 하니.. 창밖을 보고 있었다.

혹시 아는 가.? ... 구파발부터 대화까지 가는 사이에 역들은 지하철 역이 아니다.
기차 역이다.

창밖으로 논밭이 지나가고 들판이 지나가고, 멀리 산봉우리가 보인다.
마지막 칸을 타서인지 .. 나까지 다해서 3명...
창밖으로 시선을 박고 창가에 턱을 대고 멍~ 히 있는 데.. 그 생각이 들었다.

심심하다....

내 지난 여름과 가을엔 2명의 남자가 있었다.
37과 34의 남자 둘..
하루에 한 번이라도 목소리를 듣고 싶다며 헤어진 이후에도 전화를 해대던 두 사람을...
친한 사람 정도의 의무감으로 만나다... 내가 지쳐 그만 두자 했었다.

노력했지만.. 사랑한다.. 는 말.. 하지 못했다.
목구멍 안으로 사과 반조각이라도 걸린 양 ..사랑한다.. 란 말이 나오질 않았다.
그래서.. 보냈다.

회사에서 걸려오는 전화 빼고 한가~ 해 진 핸드폰을 만지작 거리며..
심심하다... 생각 하는 데..
참~ 오래 간만 이군... 싶었다.

그래.. 오래 간만이다..
이제 다시 솔로의 외로움을 온 몸으로 느끼며.. 남자의 따뜻한 품이 그리워 몸부림을 치겠구나..
지나가는 멋진 아저씨를 비롯해 젊은 대학생들을 보면서.. 역시 남자가 좋군~~ ..
속으로 삻히며 애달아 죽으려고 하겠구나...

심심했다.. 그렇지만.. 오래간만에 느끼는 허탈감에... 기분이 묘~ 했다... ㅎㅎ
?
  • ?
    파김치 2003.11.22 06:45
    우린 언제쯤이면 현재의 생활에 만족하는 법을 배우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언제나 우린 현재와는 다른 세상만을 꿈꾸며 살게 되는 건 아닌지...
    이제부턴 저도 만족을 배우며 살아보려합니다..
    추운 날씨...그러나 마음만은 추워지지 않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8 [공지] DNS 차이 때문에 기존 서버로 접속 가능 관리자 2003.11.27 1032
367 금요일(28일) 토요모임 짱 생일 파티 합니다. 1 박철민 2003.11.27 1158
366 [공지] 서버 이전 완료! 4 관리자 2003.11.27 1183
365 “HIV랑 놀자” 행사에 대한 이야기.. 1 iSHAP 2003.11.26 1315
364 열다섯번째 "인권콘서트" 민가협 2003.11.25 949
363 HIV랑 놀자! 에 많은 관심을... 1 친구사이 2003.11.25 1224
362 이 남자를 보라, 강철민 이병 장금이 2003.11.25 1340
361 [re] 강이병이 제게보낸 러브레터 한상궁 2003.11.25 1163
360 플래쉬 축구 게임 ming 2003.11.25 1338
359 제발... 혈압약 좀 주세요 4 관리자 2003.11.25 1179
358 친구사이.. 3 NC 몽 ㅡㅡ 2003.11.25 1166
357 지갑주인을 찾습니다. 1 한울타리 2003.11.25 1101
356 [공지] 절취선 2 관리자 2003.11.25 1119
355 아프다 4 핑크로봇 2003.11.25 1095
354 연말시상식에 관하여. 4 친구사이 2003.11.24 1303
353 ! 꽃사슴 2003.11.24 1584
352 일본 퀴어 애니 / 세기말 달링 아도니스 2003.11.24 2510
351 [공지] 서버 이전으로 이틀간 사이트 중지 예정 관리자 2003.11.24 1022
350 생일파티에 초대합니다. 4 2003.11.24 1305
349 저의 잠수에 대해 궁금해 하실것 같아서.. 1 내의녀 시연 2003.11.24 980
Board Pagination Prev 1 ... 689 690 691 692 693 694 695 696 697 698 ... 712 Next
/ 712
로그인